장소법 Method of loci 기억술

수잰 코킨 저/이민아 역, “어제가 없는 남자, HM의 기억”, 알마, 2014

p199-203

정교한 암송이 기억을 강화하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역사 속에는 심상을 만들고 그 심상을 나중에 필요한 시점에 꺼내 쓸 수 있도록 배치하여 정보를 기억하는 복잡한 기법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사례가 넘친다. 이탈리아의 예수회 선교사이자 학자인 마테오 리치는 1596년 중국에서 활동하면서《기억술에 관한 논문Treatise on Mnemonic Arts》이라는 짧은 책을 쓰는데, 리치가 과거에 급제하기 위해 방대한 분량의 지식을 공부해야 하는 중국인들에게 가르쳐준 암기법을 기술한 논문이다. 리치의 기법은 심상에 ‘기억의 궁전’을 구축하는 중세 유럽의 기억술을 토대로 삼았다. 기억의 궁전은 중앙에 피로연장이 있고 그 주위로 많은 방이 둘러싼 구조의 웅장한 건축물인데, 방마다 정서를 불러일으키는 생생하고 복잡한 이미지를 곳곳에 배치한다. 정서적 내용이 담긴 이미지가 무감정한 이미지보다 기억에 더 깊이 남는 까닭에, 이 방법은 기억해야 할 정보와 방 안에 배치 된 이미지를 강렬하게 혹은 감정적으로 결합시킨다. 그렇게 함으로써 선명한 연합이 형성된다. 리치의 기억술을 현대적인 용어로 장소법method of loci이라고 부른다. 친숙한 길을 눈에 그리면서 그 길을 따라 표지물을 배치하고 그 각각의 지점에 기억해야 할 항목들을 갖다 놓는 방법이다.10

기억의 궁전을 세워보자. 우선 친숙한 장소를 하나 고른다. 사무용 건물이나 집 근처의 상점 혹은 자기 집도 좋다. 예를 들어 결혼 피로연 때 신부에게 할 축사를 암기해야 한다고 가정하자. 거기에는 초등학교 시절 축구 시합 이야기, 중학교 때 체육시간, 고등학교 때 프랑스로 수학여행 간 이야기, 대학시절에 개를 키우게 된 일, 그리고 신랑과 만난 사연 등 구체적인 추억담이 들어갈 것이다. 기억의 궁전으로는 동네 슈퍼마켓을 선택해보자. 인사말에 들어갈 일화의 단서를 식품코너에 차례대로 끼워넣는다. 눈에 확 띄는 힌트를 슈퍼마켓 문에 붙인 뒤 과일코너, 채소코너, 정육코너, 냉동식품코너 순으로 힌트를 붙인다. 입구에는 유리문 대신 거대한 축구공이 놓여 있는이미지를 상상한다. 거기에는 일곱 살 시절의 신부와 신부의 소꿉친구가 축구복 차림으로 두 손을 꼭 잡고 축구공 위에 앉아 있다. 과일코너가 나오면 신부가 속한 체조팀이 수박 위에서 물구나무 선 이미지를 떠올리고, 채소코너에서는 아스파라거스 순 끄트머리를 차지한 에펠탑을 떠올린다. 정육코너에서는 진열장 안에 실물 크기의 시베리안허스키가 다섯 근짜리 스테이크용 고기를 입에 물고 있는 이미지를, 냉동식품코너에서는 냉동칸 안에 신랑이 한쪽 무릎을 꿇고서 거대한 냉동 양파튀김 자루를 들고 있는 이미지를 떠올린다. 이러한 이미지를 구성하여 뇌리에 각인한 다음에는, 심상을 통해 슈퍼마켓을 한 바퀴 돌면서 마음의 눈으로 기억 이미지들을 훑는다. 이제 축사를 시작하면 이 ‘기억의 슈퍼마켓’에 저장해놓은 추억과 일화를 특정 순서에 따라 인출해 쓰면 된다. 이 기억술은 연령에 상관없이 기억력 강화에 효과적이다.

기억력 대회에 참가하는 많은 사람이 이 장소법을 이용한다. 예를 들어 프린스턴대학교는 매년 파이의 날(3월 14일)에 원주율 외우기 대회를 개최한다. 2009년에 여러 대학 연구자들이 모인 연구팀이 원주율을 소수점 이하 어마어마한 자리수까지 암기하는 능력을 지원하는 뇌 영역을 확인하기 위해서 fMRI 분석 실험을 시도했다. 이 실험 참가자는 MRI 스캐너 안에 누워서 어떤 행동 과제를 수행한다. 특정 뇌 영역이 활성화되면 그 영역의 산소 소비량이 증가한다. 뇌는 이렇게 산소 사용량이 증가한 지점을 포착하면 혈류를 높여 산소를 공급하라는 명령을 보낸다. 혈액에 산소 공급이 증가하면 혈액에 함유된 분자의 자성도 변한다. 따라서 지구 자력의 수천 배에 달하며 가까이 가져갔다가는 신용카드를 망가뜨릴 강력한 자석을 이용하여 자기장에 변화가 일어난 위치를 찾아낼 수 있다. 이 방법으로 특정 기능에 어떤 뇌회로가 이용되는지를 찾아내 뇌 활동 지도를 구성할 수 있다.

이 2009년 연구진은 fMRI로 한 22세의 공학도가 원주율의 첫 540자리를 암기하는 동안 이뤄지는 뇌 활동을 기록했다. 학생은 장소법을 이용하여 원주율을 암기했는데, 암기 과정에서 촬영한 fMRI은 인출처리 기능이 전전두엽피질 내 특정 영역의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 영역은 작업기억과 집중력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즉 이 학생이 원주율을 능숙하게 암기하여 술술외는 데는 인지제어 체계가 중대한 역할을 수행했음을 시사한다.11

어떻게 사람들이 애초에 그렇게 방대한 분량의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지 그 과정을 이해하기 위해 연구자들은 그 공학도에게 무작위 나열 숫자 100개를 암기하도록 하고 그 과정을 fMRI로 촬영했다. 결과는 인상적이었다. 그 학생은 장소법을 약간 변용한 자기만의 기억술로 6분 스캔 3회 만에 100개 숫자 전체를 정확한 순서대로 다 외웠다. fMRI 이미지는 부호화 초기에 시각 처리, 감정 관련 학습, 운동계획(motor planning, 뇌가 어떤 아이디어를 떠올린 뒤 익숙하지 않은 일련의 행동을 계획하고 수행하는 능력 – 옮긴이), 업무계획task schedule 그리고 작업기억에 특화된 피질 영역이 원주율 인출 때보다 더 많이 활성화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 과제 수행에는 다양한 종류의 정신적 노력이 요구되기 때문에 여러 영역이 선택적으로 활성화되었다. 그 학생은 이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많은 자원을 활용해야 했는데, 거기에는 뇌 뒤쪽의 시각 처리 기능과 뇌 앞쪽의 인지제어 기능이 포함된다.

그 학생은 자신의 장소법을 소개했는데, 기억의 궁전을 주로 색깔, 감정, 유머, 속된 표현, 성적 표현으로 구성한다고 했다. “감정적이고 끔찍한 장면일수록 기억하기 쉽더라”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그 학생이 시종 고도로 감정적인 이미지를 시용하는 것이 남다른 뇌 구조(변연계의 일부인 대상회)에서 오는 것이라고 여겼다. 이 학생은 숫자군 암기에는 탁월했지만, 지능이나 기억력이 비상한 것이 아니라 꾸준한 노력을 통해 매우 효과적인 인지제어 회로가 발달하면서 정보 보유력이 높아진 것이었다. 한 심리학자의 말마따나 “비범한 암기력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기억력은 노력만 한다면 얼마든지 계발할 수 있다. 이름, 숫자, 단어, 그림 등을 암기할 때는, 그 항목을 처음 접하는 시점에 뇌의 활동이 최적의 상태일 경우 훨씬 기억하기 쉽다.12

 


10. J. D. Spence, The Memory Palace of Matteo Ricci (London ; Quercus, 1978).
11. A. Raz et al., “A Slice of Pi: An Exploratory Neuroimaging Study of Digit Encoding and Retrieval in a Superior Memorist,” Neurocase 15 (2009): 361~72.
12. Raz, “A Slice of Pi”; K. A. Ericsson, “Exceptional Memorizers: Made, Not Born,” Trends in Cognitive Science 7 (2003) : 233~5.

휘파람 언어

페북의 언어학 그룹에서 휘파람 언어를 소개하는 글을 봤다.

터키의 Kusköy지방에서는 휘파람으로 대화를 하는 전통적인 언어가 있다고 한다. 위키피디아의 Whistled language항목에 따르면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는 대화법인 듯.

통사구조를 갖추고 있어서 어지간한 말은 다 휘파람으로 전달할 수 있다고 한다. 또 먼 거리에까지 대화가 가능하다고 한다. 와 완전 신기방기하구만.

레이 브레드버리의 FBI파일

MuckRock이라는 단체가 있다고 한다. 미국의 정보 자유법(Freedom of Information Act)에 근거하여 누구나 정보를 보게 하자는 취지의 시민단체인 듯 하다. 일전에 소개한 파인만의 FBI 파일도 이 친구들이 정부에 요청한 자료라고 한다.

여하간 MuckRock에서 레이 브레드버리의 FBI파일을 발굴한 모양이다. 해커뉴스에서 화제가 되던데, 원본은 너무 길어서 안 보고 open culture에 올라온 글만 대충 봤다. ㅋ 뭐 해커뉴스 댓글에서는 미국 공산당(CPUSA)이야기로 빠지면서 정작 레이 브레드버리에 관한 이야기는 벌로 없지만…-_-

https://www.muckrock.com/fo … -file-1816/#comm-10362

Who Was Afraid of Ray Bradbury & Science Fiction? The FBI, It Turns Out (1959) in open culture

FBI는 아무래도 브레드버리를 매우 위험한 인물로 본 모양이다. ㅋㅋㅋ 일전에 본 블로그에서 ‘화성 연대기‘의 서평도 썼는데, 이 소설에 대해 지구인에 대한 부정적 묘사도 언급한다. 아예 SF 문학 전체가 공산주의를 접하는데 풍부한 분야라고 보는 듯. 뭐 완전히 부정하기 힘든 견해다. 하하하 아무래도 매카시즘이 세력을 떨치던 시절이라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기도 하다.

IS가 시리아의 고고학자를 참수하다

처음에 이코노미스트에서 매일 발행하는 에스프레소 단신으로 읽었는데, 기사를 읽고 내용이 놀라워서 검색을 해 봤다.

가디언 Beheaded Syrian scholar refused to lead Isis to hidden Palmyra antiquities Wednesday 19 August 2015 14.47 BST

내용인 즉슨, IS의 유물파괴를 막고자 유물을 숨긴 시리아의 고고학자 Khaled al-Asaad선생 에게 IS가 유물을 숨긴 장소를 말하라고 했는데, 끝까지 말하지 않아 그를 참수하여 로마시대 기둥에 걸어 놓았다는 이야기 같다.

뭐 일면식도 없고 처음 이름을 들은 사람이긴 하지만 졸라 분노가 일어난다. 유물을 보호하는 학자를 죽이는 야만이 21세기에 일어나다니!!! 이 개쉐이들…. 위키피디아를 보니 어느 정도 인지도도 있는 사람인 듯. 근데 때마침 Timothy Gowers 선생이 구글 플러스에서 이 사건을 언급한다. 고워스 선생이 수학관련 아니면 웬만하면 구글 플러스에서 언급을 잘 안하는 것 같던데, 이 사건이 그에게도 꽤나 인상적이었는 듯.

진짜 영웅적 행동이라 말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케이스가 아닐까 싶다. 뭐 본인의 블로그는 보는 사람도 몇 없는 인터넷의 변방이긴 하지만, 블로그로나마 그의 명복을 빈다.

존 카맥의 10살짜리 아들이 만든 게임

해커뉴스를 보니 재미있는 소식이 올라와 있다. ㅋㅋㅋ

https://groups.google.com/forum/?hl=en#!topic/racket-users/yjRuIxypUQc

Racket이라는 프로그래밍 언어가 있는 모양인데, 존 카맥의 아들인 Ryan Carmack이 이 언어로 ‘Angry Face’라는 게임을 만들어 공개한 모양이다. Ryan의 홈페이지에 링크가 있다.

https://dl.dropboxusercontent.com/u/325823186/AngryFace/web.html

본인은 윈8에서만 게임을 실행해봐서 다른 OS에서는 어떻게 작동할런지 모르겠다. 키보드를 이용하므로 모바일에서는 잘 안 될 것 같다. 참고로 브라우저가 unity web player를 이용하는데, 이를 설치해야 한다. 추가로 크롬 브라우저의 최신버전은 NPAPI의 디폴트값이 비허용이므로 chrome://flags에서 허용으로 바꾸어야 실행된다. 익스플로러 11은 그냥 실행 된다.

본인이 보니 뭐 게임성 자체는 무지 단순하지만, 열 살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어쨌건 열 살 아들래미에게 이런 교육을 시키다니 ㅋㅋㅋ 그의 아내는 좀 더 일반적으로 쓰이는 언어가 아닌 언어로 교육한다고 화냈다고 한다-_- 포복절도할 집안이다. ㅋㅋㅋㅋㅋㅋ

일전에 테렌스 타오의 아들 이야기도 했지만, 천재가 과연 아들을 천재로 교육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해진다. ㅋㅋㅋㅋ

타원형 당구대에서 당구치기

일전에 소개한 책 ‘신기한 수학나라의 알렉스‘의 저자인 Alex Bellos씨가 흥미로운 잉여짓-_-을 한 모양인데 그것이 BBC 매거진에 소개되어 있다.

BBC An intellectually challenging game of loop 22 August 2015

이 친구가 돈을 꽤 들여서 타원형 당구대를 제작한 모양이다. 일전에 lithotripsy 이야기에서 타원의 광학적 성질에 대한 이야기를 한 바 있는데, 당구로 이것을 실현해본 모양이다.

위 BBC 매거진의 영상에서 실제로 당구를 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뭐 본인은 리스닝이 딸려서 뭔말하는지는 잘 모르겠다ㅠㅠ 술 마시고 봐서 그런가-_-

뭐 여하간 쉽게는 볼 수 없는 타원형 당구대라서 걍 포스팅함 ㅎㅎㅎ

고생물학을 주제로 하는 대중음악

아주 옛날에는 사람이 안 살았다는데‘라는 오래된 포크송을 듣다가 문득 궁금해져서, 페이스북의 고생물학 그룹에 고생물학을 주제로 하는 대중음악이 있냐고 질문을 해 봤다. 그러니 어느 사람이 They Might Be Giants의 앨범 Here Comes Science에 수록된 ‘I Am a Paleontologist’를 소개해 주었다. ㅎㅎ 처음 듣는 밴드인데 위키피디아를 보니 꽤 유명한 밴드인 듯? 얼터 락밴드라서 내 취향에도 딱이다. 함 들어 보시라. ㅋㅋ

다른 사람이 Ilium이라는 밴드의 곡을 추천하던데,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호주밴드라고 한다. 멜로딕 파워 메탈을 하는 밴드라고 한다. 앨범 이름이 무려 페름기 황혼(Permian Dusk)!!!!!!! 쥑인다!!!! 앨범을 사려고 했는데 가사조차 검색하기 힘든 걸 보니 밴드의 인지도는 꽤 낮은 듯. ㅋ

위 음악은 앨범의 두 번째 수록곡이라고 한다. 어째 Gamma Ray의 음악과 비슷한 듯? 같은 파워 메탈이라 그런가.

캐나다의 두 중국어

요새 광동어 교본을 조금씩 보고 있는데, 북경어랑 비교하는 재미가 있다. ㅎㅎ

예를 들어 범용 인사말로 ‘你好’라고 둘 다 쓰지만, 북경어로는 ‘ni hao’로 읽고 광동어로는 ‘nei hou’라고 읽는다. 몇몇 표현은 쓰는 법이 다른 듯 하지만, 여하간 두 언어 화자 사이에 필담은 문제없이 되는 듯 하다. 하긴 조선시대 양반들도 청나라 사람들과 필담을 했다고 하니, 한자 문화권에서 어느 정도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필담은 대충 가능했을 듯.

일전에 북경어를 못하는 중국인이야기를 했지만, 생각 이상으로 북경어를 못하는 중국인이 많다.

이코노미스트에 캐나다의 중국어에 관한 문화충돌에 대한 기사를 보니 눈꼽만큼 아는 광동어가 나오길래 반가워서 링크-_-

이코노미스트 Long live Cantopop Aug 15th 2015

과거 홍콩인들이 세계와 교역하던 시절에는 외국에서 중국어가 광동어였던 모양이다. 그러나 근래 중국 본토가 경제성장을 구가하면서 북경어(보통화 putonghua)화자가 많아지니 문제가 생긴다. 캐나다에 소재한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대학에서 중국 정부가 존재를 인정하지도 않는-_- (중국정부는 광동어를 독립 언어가 아닌 방언 중 하나일 뿐이라고 한다.) 광동어 코스를 개설하니 저항이 꽤 큰 듯 하다. 중국 정부의 펀딩을 받는 단체에서 압력을 가하는 듯.

일전에 퀘벡주의 골때리는 불어정책이야기도 했지만 캐나다의 골때리는 언어 문제는 끊이지 않는 듯. ㅎㅎㅎ

Lithotripsy 체외 충격파 쇄석술

신장이나 요로에 돌이 생기는 증상을 신장결석이라 부르는데, 신장결석의 치료법 중의 하나가 Lithotripsy이다. 강한 충격파를 주어서 신장결석의 돌을 잘게 부수는 방법인데, 주로 음파를 쓰는 모양이지만 레이저를 쓰는 시술도 있는 듯. 이미지 출처
Electrohydraulic-Lithotripter
요새는 유튜브에 별의별 영상이 다 있어서 검색하면 쉽게 시술하는 장면을 찾아볼 수 있다. 비침습적 방법이라 꽤나 선호되는 것 같다.

수학도에게 흥미로운 부분은 에너지를 집중하기 위해 이차곡선 중의 하나인 타원의 기하학적 성질을 이용하는 부분인데, 한쪽 초점에서 발산된 빛은 다른 쪽 초점으로 모이는 성질을 이용한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
drawing
고대 그리스인들도 알았던 기하학적 사실이지만, 이런 식으로 응용할 줄은 몰랐구만. 역시 인류 문명은 오랜 지식의 축적이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는다. 일전의 sound ranging이야기도 그렇지만 이차곡선의 재미있는 응용을 모아 놓으면 재미있을 듯 하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