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퀀트 30년의 기록- 금융공학 천재 21인은 고백한다

퀀트 30년의 기록10점
리처드 린지.배리 섀흐터 엮음, 이은주 옮김/효형출판

이 책은 21명의 현직 퀀트가 어떻게 자신이 현재 위치에 왔는지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엮은 책이다. 뭐 아마도 여기 등장하는 사람 모두 유명한 사람들일테지만, 본인이 아는 이름은 뒤쪽에 나오는 Peter Muller 한 명 밖에 없었다. 이 사람은 일전에 소개한 스캇 패터슨의 책에서 주요 인물로 등장한다. 패터슨의 책에는 모건 스탠리에서 PDT Partners를 이용하여 돈을 갈퀴로 쓸어담아 억만장자가 된 후에, 자유인이 되어 길거리에서 후줄근한 모습으로 자작 음악을 연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ㅋㅋㅋ 그가 전화기를 빼앗기는 에피소드도 패터슨의 책에 나온다.

여하간 사람들이 각기 자신이 어떻게 퀀트가 되었고, 어떤 여정을 겪었고, 자신의 일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이리저리 나열한 글들을 모은 책인데, 인생 이야기라 그런지 나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저자들의 이력은 다양하지만 대부분은 수학이나 물리학을 전공하다가 우연찮게 월스트리트로 흘러들어왔다고 자신을 묘사한다. 마치 일전에 소개한 이매뉴얼 더만의 책을 요약 축소한 것 같아 보이기도 한다. 그 밖에 변호사나 경영학을 전공하여 온 사람도 있다. 근데 본인이 짐작하기에 전자는 후자와 뭔가 업무내용이 전혀 달라 보인다. ㅋ

저자들은 전문지식의 내용을 직접적으로 서술하지는 않지만, 글 내용중에 전문용어들이 많다. 모르는 말들은 대충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면 된다.

흥미로운 부분을 한 군데 인용해본다.
p32

나는 금융에 대한 접근법이 다른 이 두 집단은 서로 절대 화합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정량적 방법론을 취하는 사람은 기술적 분석가를 염소 창자나 파헤치는 사람이라고 치부한다. 반면에 기술적 분석가는 정량적 방법론자를 세상물정 모르는 얼치기라 코앞에 큼직한 먹잇감을 밀어줘도 그게 뭔지 모를 작자들이라고 깎아 내린다.

ㅎㅎ 일전에 현장 언어학자와 이론 언어학자의 대립에 대한 이야기를 한 바 있는데, 이거야 말로 비슷한 구도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염소 창자 이야기는 일전에 소개한 사트 야지트의 저서에도 비슷하게 나오는 걸 보면 굉장히 유명한 문구인 것 같기도 하다. ㅋ

효율적 시장가설이 지배적일 당시의 경제학계 분위기를 묘사하는 부분이 몇 군데 있는데, 일전에 소개한 저스틴 폭스의 저서 ‘죽은 경제학자들의 만찬‘을 보면 왜 그러는지를 대략 짐작할 수 있다. 역시 여러 책의 배경지식이 조립이 돼야 제대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듯 하다.

나름 인생이야기라는 점에서 수학도나 물리학도에게 진로에 대해 생각하는데 참고가 될만한 책 같아 보인다. ㅎㅎ

노라조 – 니팔자야

본인의 지인이 링크를 보여주길래 뭔가 했더니만, 지난 16일 디지털 싱글로 발매된 노라조의 신곡인데, 뮤직 비디오가 완전 대박이다. ㅋㅋㅋㅋ

참고로 처음 나오는 만델브로 집합의 iteration 값이 낮아서 모양이 반복되지 않고 일그러진다. iteration 값이 대략 100 내외 정도 될 듯.

 


얘네들이 유료구매 해달라니까, 시험삼아 daum 뮤직에서 구매해봤다. ㅋㅋ 결제 방법은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다음 캐쉬 세 가지 방법이 가능하다. 휴대폰 결제는 대금전송에 이르기까지 중간에 거치는 사업자가 너무 많다고 판단하여(통신사-소액결제대행사-신용카드사) 신용카드를 선택하였다. 신용카드는 최소 결제액이 천원이므로 두 곡이상의 구매가 필요하다. 본인은 ‘미미키스‘씨의 음악을 같이 샀다. ㅋ 윈도우즈 OS의 크롬브라우저에서도 결제 가능하지만, 물론 신용카드 결제를 위한 추가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설치해야 한다. 구매 이후에도 다시 다음 뮤직다운로드 매니저를 또 깔아야 한다. 근데 이 다음 뮤직 다운로드 매니저가 멍청해서 크롬에서 제대로 동작을 안 한다. 익스플로러에서 실행하면 mp3 파일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윷놀이 깽판을 통해 본 보안담당자 마음

보안뉴스 사이트에 재미있는 수필이 실려있다.

보안뉴스 [보안도시락] 윷놀이 깽판을 통해 본 보안담당자 마음 2015-02-21 16:37

글의 논지 자체는 보안의 핵심은 결국 사용자라는 흔한 내용이긴 하지만, 기자의 깨알같은 필력이 촘촘하게 재미를 주는 글이다. 일상에 일어난 사소한 사건을 통해 교훈적 깨달음을 전하는 수필의 왕도적 구성이라 할 수 있는 글로서, 그 필력이 계용묵 선생이나 양주동 박사의 수필에 버금갈 듯 하다. ㅎㅎㅎ 길지 않으니 일독을 권한다.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근래 들어서 그닥 읽을만한 글이 올라오지 않는 뉴스페퍼민트에 상당히 읽을만한 글이 올라와서 하나 링크해둔다.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1)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2)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3)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4)

위 글의 내용은 일전에 소개한 다니엘 에버렛의 저서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의 요약 축소판에 어느 정도 가깝다. 촘스키의 보편문법 이론이 어느 정도 타당한가에 대하여 피다한 어에 의해 촉발된 언어학적 논쟁을 다루고 있다. 본 블로그에서 예전부터 꾸준하게 언급해오던 주제라 할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언어학에서 촘스키의 영향력이 너무나 강력하기 때문에 문외한은 이를 어느정도 감안을 하고 학술적 견해를 이해하는 것이 좋다. 위 글도 좋지만 관심이 있으면 직접 책을 읽는 것을 권한다. 에버렛의 책과 기 도이쳐의 책이 어느정도 연결점에 놓여 있다.

본인이 보기에는 응용수학자들과 순수수학자가 서로 무시하듯이, 현장 언어학자와 이론 언어학자가 서로 학계를 분리하며 서로의 이론을 비난하는 듯한 인상을 받는다. 현장 언어학자가 알려지지 않은 언어들의 데이터의 수집과 체계에 무게를 둔다면 이론 언어학자는 언어들을 포괄하는 일반 이론을 파내는데 중심을 두는 듯 하다.

시겔의 역설 Siegel’s Paradox

배리 섀흐터 등 저/이은주 역, “퀀트 30년의 기록“, 효형출판, 2008

p164-166

쿠퍼네프와 같은 옵션거래 회사는 면접을 볼 때 상당히 까다로운 질문을 많이 하기로 유명했다. 나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러나 나는 오히려 면접관이 내 놓은 문제에 대해 막힘없이 설명을 해새서 그의 기를 단단히 꺾어놓았다. 마침 운 좋게도 평소에 많이 생각하고 있던 분야에 관한 질문을 해 온 것이다. 금융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골치아파하는 문제는 복잡한 확률 문제 따위가 아니었다. 이들을 애먹이는 것은 다음과 같은 유형의 문제이다.

달러 대 마르크의 환율이 1.00이라고 하자. 이것이 동일한 확률로 1.50 혹은 0.50이 될 수 있다고 하자. 공정하격은 1.00달러다. 이제 이를 뒤집어 마르크대 달러의 관점에서 바라보자. 기대가격이 1.33마르크이기 때문에 이 비율은 0.67 혹은 2.00이 될 수 있다. 그래서 공정가격은 0.75가 된다. 여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때는 잘 몰랐지만 이 문제는 금융 실무자들은 물론이고 학자들 사이에서도 골치 아픈 난제로 통하고 있었다. 오죽하면 이를 두고 ‘시겔의 역설‘이라 했겠는가? 유능한 실무자와 학자 몇몇은 달러 투자자가 외국환에 투자를 할 때 얻게 되는 표면자유곡률ostensible free curvature 획득에 관한 내용을 주제로 한 논문을 쓰기도 했다. 면접관은 이런 골치 아픈 문제를 내게 던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역설’도 뭣도 존재하지 않거나, 최소한 긍정적인 기대가치의 거래 기회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달러 대 마르크와 마르크 대 달러는 각기 다른 측정 단위로 가격이 결정된다. 구매력 차익거래purchasing power arbitrage의 여지가 없다면 여기에는 장점이나 역설같은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동일한 통화로 거래되는 두 가지 금융상품이 있는데 하나는 가격 X에, 또 하나는 가격 1/X에 거래되는 것과 같은 상황이라고 보면 된다. 만약 이런 상황이라면 어디서든 프리 감마free gamma 상태가 된다. 감마란 기초자산의 가격 변화에 따라 델타가 변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이며, 다른 말로 하자면 금융자산가격 1단위의 변화에 대한 델타의 변동량을 의미한다. 하지만 외환거래의 대상이 된 통화의 환율은 이러한 패러다임에 적합하지 않다.

이때가 1980년대였다는 점을 기억하기 바란다. 당시는 콴토라는 말이 등장하기도 전이었고, 당연히 이런 말을 사용하는 사람도 없었다. 콴토란 수량조정 옵션quantity-adjusting option의 준말로, A통화로 표시된 기초자산이 B통화로 표시되는 결제통화에 대해 고정환율로 현금결제가 이루어지는 파생상품을 말한다. 그런데도 내가 이른바 ‘역설’이라 불리는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가졌던 이유는 젠센 부등식이 고정수익증권 관련 논문에서 얼마나 뭇매를 맞았는지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금리와 채권가격에 대한 기대연산자expectation operator를 함부로 상호교환하는 것에도 주목했다. 이러한 유형의 오차는 환율표본에서 발생하는 오차만큼의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나는 이 두 가지 사이의 연관성이 충분히 있다고 보았기 때문에 그런 대답을 한 것이다. 그들은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자신감있게 설명하는 모습을 보고 나를 채용하기로 결정한 것 같다. 그렇게 나는 당시 금융시장에서 가장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회사의 옵션연구 담당 이사가 되었다.

비교적 단순하면서도 원인을 짐작하기 어려운 이 패러독스에 대해 잠시 검색을 해 봤는데, 위키피디아 항목에서는 역수의 기대값과 기대값의 역수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1/x가 아래로 볼록한 함수라서 젠센 부등식 때문인 듯.

구글 검색으로 조재호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의 Seoul Business Letter 2012년판에 기고된 글을 발견할 수 있는데, 환율 차익거래로 환율의 방향에 상관없이 항상 매매이익을 볼 수 있는 재미있는 상황에 대한 설명이 읽을만하다.

전직 골드만 삭스 프로그래머의 고생

일전에 소개한 마이클 루이스의 저서 ‘플래시 보이스‘에는 골드만 삭스에서 초단타매매 시스템을 구축한 세르게이 알레이니코프가 억울하게 기소당한 이야기가 나온다.

책을 읽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전직 골드만 삭스 소속 프로그래머인 그가 입사한지 2년만에 퇴사를 한 후에, 골드만 삭스로부터 경제스파이 혐의로 기소되었다. 그가 사용한 코드는 오픈소스 코드였고, 업무상 별로 중요하지도 않음에도 블구하고 골드만 측은 이 코드들의 중요성과 기밀성을 과장하였고, 기술적 지식이 없는 FBI 측에서 골드만 측의 일방적 주장만을 듣고 그에게 불리하게 재판이 흘러갔다는 이야기이다. 다음 링크도 참고하시라.

프로그램 코드는 재산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 미 연방법원의 판결 by isao
조선일보 골드만삭스 `황금열쇠` 누가 훔쳤나 2009.07.06 11:41
itworld 골드만삭스 사건 :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훔친다고? 2009.08.28

위 isao씨 글에서는 뭔가 프로그래머에게 불리한 판례인 듯한 느낌으로 소개했지만, 오픈소스를 그대로 카피해 쓰면서도 이러한 코드들의 재산권을 강하게 행사하려는 골드만의 불합리한 행동들이 소개된 책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여하간 이 친구는 결국 무죄방면되었으나 몇 달 후, FBI는 그를 이번에는 지적 재산권 복제혐의로 재구속한다. 위키피디아를 보니 아직 재판이 진행중인 듯.

그런데 오늘 해커뉴스를 보니 이 사람이 FBI를 고소한 모양이다.

블룸버그 Goldman Sachs Ex-Programmer Sues FBI Agents Who Arrested Him 8:12 AM TLT February 13, 2015

마이클의 책에서는 이사람이 거의 성인 군자처럼 나오는데, 화가 안 나는 것은 아닌가 보다. ㅎㅎㅎ 하긴 그는 연봉 백만달러짜리 탑 프로그래머인 모양인데, 이번 사건으로 직장을 날렸다니 화가 안 날리가 없다. 여하간 프로그래머의 구속사건이라 해커뉴스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적인 듯. 댓글이 상당히 많다. 개인적으로도 관심있는 사건이라 계속 follow-up할 예정.

BBC의 University Challenge 방송에서 일어난 일

the Aperiodical을 보니 재미있는 영상이 소개되어 있다.

BBC의 방송 University Challenge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한다.
사회자 : 월요일의 100일 후에는 무슨 요일일까요?
학생 : 수요일
사회자 : 어떻게 (그렇게 빨리) 알았죠?
학생 : 모듈러 연산이요.
사회자 : 쉬운 모듈러네요.

나는 사회자가 놀란다는 사실에 놀란다-_-

[서평] 카탈로니아 찬가

카탈로니아 찬가10점
조지 오웰 지음, 정영목 옮김/민음사

스페인 내전사에 대한 전반적 개괄은 일전에 소개한 앤터니 비버 선생의 저서가 상당히 볼만하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역사상 가장 아나키스트의 활동과 문화가 활발했던 장소인 스페인에서, 앤터니 선생의 아나키즘에 대한 빈약한 관점과 편협한 사관 덕분에 이에 관한 내용이 책에서 그리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아, 꽤나 애석한 부분이 없지 않다.

이 책은 조지 오웰이 스페인 내전에 참전하면서 겪었던 경험담인데, 오웰은 다들 알고 있는 바로 그 유명한 소설가이다. 당대 반 파시즘의 기치를 걸고 뭉친 지식인 집단이 스페인 내전을 위해 참전하는 일이 드문 것은 아니었다. 스페인 내전 당시 반파시즘 연대에 대한 한국일보 기사가 읽을만하니 참고하시라.

한국일보 반파시즘 세계연대… 국제여단이 일깨운 것 2014.12.15 22:16

책 내용 자체는 전반적으로 현장감이 무척 느껴지는 생생한 수기라서 마음에 든다. 앤터니 선생의 책 처럼 큰 그림을 볼 수 있는 역사서도 좋지만, 개인적 경험담을 통한 현장감으로 당대의 분위기와 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볼 수 있는 것도 좋다. 특히 아나키스트 군대의 병영문화에 대한 묘사(p40)는 흥미롭다.

당대 스페인의 ‘마냐냐’문화에 대한 묘사가 재미있는데, 오웰의 스페인 사람들에 대한 묘사는 꼭 현대 중국인이나 인도인을 묘사하는 글 같다. 일전에 소개한 장하준 선생의 책 ‘나쁜 사마리아인들‘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민족성이라는 것이 실체가 있는 것이 아니고, 고정 불변의 것도 아니라는 것을 새삼 일깨워 준다.

11장은 당대 선전물과 언론의 진위 공방에 대한 이야기라서 후대의 사람들에게는 그리 흥미롭지 않다는 뒤쪽의 역자 설명이 있다. 실제로 그리 재미있지는 않고, 전체 내용과 연결되지 않기 때문에 본인도 이 부분은 읽지 않고 넘어갔다.

스페인 내전이나 아나키즘 운동사에 관심이 있다면 미시사로서의 기록으로서도 읽을만할 것 같고, 오웰에 관심이 있어도 볼만할 것 같다.

워드프레스 닷컴과 알라딘 ttb

근래 알라딘 ttb에 서평이 등록 안 되는 현상이 일어나 알라딘에 문의해보니, 알라딘 측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라 잘 모르겠지만, 웹사이트 주소가 https라서 리퍼러 값을 주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고 추정하는 응답이 왔다.

근래 해커뉴스 스레드에서도 올라온 이야기지만, 모든 http 트래픽을 https로 바꾸자는 주장이 눈에 보이던데 아무래도 워드프레스 닷컴이 그런 해커들 트렌드에 동참하는 듯 하다. 워드프레스 닷컴 블로그를 http로 접속하려해도 https로 리디렉트가 된다.

본인이 쓴 서평을 통해서 어떤 사람이 책을 구입하면, 많지는 않지만 나에게 백원 남짓한 포인트가 적립되어 다음에 책을 살 때 할인이 된다. 그런데 이 https 리디렉팅 덕분에 알라딘 ttb 등록이 안 되는 듯 하다. 이제 본인에게 더 이상 알라딘 서평으로 ttb 포인트가 쌓이는 일은 없을 것 같다.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알라딘 ttb로 서평도 공유하면서 두어달에 한 번 정도 실제로 구매하는 사람이 생기면 기분도 좋고 그랬는데, 나의 소소한 독서의 즐거움을 빼앗겼다고 생각하니 참으로 안타깝고도 아쉬울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