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일러스트레이티드 맨 : 문신을 새긴 사나이와 열여덟 편의 이야기

일러스트레이티드 맨 – 문신을 새긴 사나이와 열여덟 편의 이야기 l 환상문학전집 35
레이 브래드버리 (지은이), 장성주 (옮긴이) | 황금가지 | 2010-02-12 | 원제 Illustrated Man (1951년)

.


레이 브래드버리의 명성은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으나, 애석하게도 그의 대표작인 화씨 451조차 읽지 않았다. 이유는 장편소설이기 때문이었다…-_- 어째 갈수록 단편에 더욱 심취하게 된다. ㅎㅎ

그의 대표작이 장편이지만 그의 전문분야는 단편이고, 이 책의 뒤쪽에 있는 작가소개에 의하면, 그가 처음 출판을 하려다가 퇴짜를 맞은 것도 단편 모음집을 내려다가 그랬다는 사실을 알았다. 오오. 역시 단편 전문 작가로세.

이 책은 레이 브레드베리의 단편 작품을 엮어 만든 단편작에다가 맨 앞과 뒤쪽에 문신을 새긴 사나이의 문신이 살아움직인다는 이야기를 넣어서 마치 하나의 큰 작품처럼 액자 구성을 덧씌운 책이다. 그리하여 책 제목이 ‘The Illustrated Man‘이 되는 것이다. 단순히 단편선의 이름을 달지 않고 이렇게 액자식 구성을 만든 저자의 센스에 감탄하게 된다.

그의 단편작은 일전에 최후의 날을 주제로 엮은 단편선 ‘최후의 날 그후 : SF거장 14인이 그린 핵전쟁 그 이후의 세상'[1]에서 접한 두 편의 단편과 별도로 구한 단편작 ‘The Veldt‘가 전부이지만, 꽤 강한 인상을 받았다. The Veldt는 본 책의 맨 첫 번째 작품으로 ‘대초원에 놀러오세요’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어 있다. 이 작품은 불완전하긴 하지만 SF 직지 프로젝트[2]에서도 읽을 수 있다. 사실 이 작품을 찾아본 이유는 존 카맥존 로메로의 성공신화에 대한 책인 ‘‘[3]에서 잠깐 등장하기 때문이었다. ㅎㅎ

흥미만을 자극하는 단순한 ‘공상과학’적 소설도 아니고, 테드 창작품[4]과 같이 작가조차 뭔소리하는지 모를법한 그런 어지러운 내용이 등장하는 것도 아니다. 미래를 투영하면서도 인간에 대한 깊은 생각을 이끌어내는, 그러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독자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그의 작품이 무척 마음에 든다. 각 단편작들은 인종문제, 종교문제, 인간성 상실 등의 문제를 다루면서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이지만 동시에 현실의 문제와 밀졉하게 관련된 주제를 독자에게 던진다.

특히 마음에 드는 작품이 ‘만화경처럼(Kaleidoscope)’, ‘기나긴 비(The Long Rain)’, ‘불덩어리 성상(The Fire Balloons)’이었는데, 특히 ‘기나긴 비’는 대단한 작품이었다. 만족도로 치면 일전에 읽은 아서 클라크의 작품 ‘오오 지구여, 내가 만일 그대를 잊더라도…[5]’와 비견할 만한 것 같다. ㅎㅎ

끝에서 두 번째 작품 ‘에이치 아워’는 원서에 ‘Zero Hour’이라는 제목으로 되어 있는데, 왜 이렇게 제목을 바꾸었는지 조금 궁금해진다. 책의 마지막에 역자의 한 마디정도 넣었으면 좋겠는데, 그럴 여유가 별로 없는가 보다. 번역도 꽤나 마음에 들었는데, 특히 군인들의 대화에서 군바리들이 자주 쓰는 ‘~하지 말입니다?’로 변역하는 것이 무척 재미있었다. 역자의 센스가 대단하신듯. ㅋㅋ

여러 단편모음집을 읽어봤지만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만족도가 높은 책이다. SF를 즐기는 사람에게는 당연히 추천이고, 단편을 즐겨보는 사람에게도 상당히 권장할만 하다.

.


[1] 최후의 날 그후 – SF거장 14인이 그린 핵전쟁 그 이후의 세상 레이 브래드버리, 로저 젤라즈니, 아서 C. 클라크, 존 윈덤, 폴 앤더슨,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할란 엘리슨, 로버트 셰클리, 노먼 스핀래드, 윌리엄 텐, 마이클 스완윅, 워드 무어, 로버트 애버나시, 스티븐 베네 (지은이), 마틴 H. 그린버그, 월터 M. 밀러 주니어 (엮은이), 김상온 (옮긴이) | 에코의서재 | 2007-07-18 | 원제 Beyond Armageddon (1985년)
[2] 아이디어회관 SF (paedros.hol.es)
[3] 둠 – 컴퓨터 게임의 성공 신화 존 카맥 & 존 로메로 데이비드 커시너 (지은이), 이섬민 (옮긴이) | Media2.0(미디어 2.0) | 2006-01-11
[4] 당신 인생의 이야기 l 행복한책읽기 작가선집 1 테드 창 (지은이), 김상훈 (옮긴이) | 행복한책읽기 | 2004-11-01 | 원제 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2002년)
[5] http://zariski.egloos.com/885639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