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잘린 개를 살리다

단두대에서 잘린 머리가 잠시동안 움직였다는 도시전설스러운 이야기는 괴기스러운 이야기를 모아놓은 곳에서 익히 들어본 일이 있을 터이다. 사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목이 잘려도 순환계가 서포트를 해 준다면 잠시동안 살아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고 짐작을 할 수도 있다. 이러한 짐작을 실제로 실험한 사례가 있다고 한다.

1940년에 소련의 의사인 Sergei S. Bryukhonenko는 개의 머리를 잘라서 순환계를 유지시켜 수 시간동안 개의 머리를 살린 실험을 한 바 있다고 한다. 관련 위키피디아 항목은 다음과 같다.

Experiments in the Revival of Organisms in wikipedia

그러나 실험의 진위논란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듯 하다. 유튜브에 동영상을 쉽게 검색해볼 수 있는데, 한 번 보시라.

그런데 어떤 블로거는 소련 의사가 주장한 근육의 절단부위를 따라 잘랐다면 영상에서 나오는 개의 모션에서 있을 수 없는 동작이 있다고 한다. 목부위의 근육 절단으로는 저러한 머리의 모션이 나올수 없다고 하는데, 이는 위키피디아의 그 항목에도 일부 기술되어 있다. 한 번 읽어보시라.

비슷하지만 좀 더 이상한 실험으로는 소련 과학자 Vladimir Demikhov가 행한 머리 이식 실험이 있다. 개의 몸통 절반을 잘라서 다른 개에 붙이는 실험이었는데, 역시 유튜브에서 영상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 다만,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때문에 성인 인증을 해야만 볼 수 있다. 다음 링크를 클릭하시라.

https://www.youtube.com/watch?v=NJC5-G7KnKY

영상을 보면 무척 기괴한데, 두 마리의 개가 몸통이 붙어있다. 러시아어로 나와서 내용은 사실 알아들을 수 없지만, 어쨌든 이후에 이 실험에 영감을 받아서 원숭이 머리 이식실험도 진행되었다고 한다.

참고로 닭의 경우 머리가 잘려도 1년 이상 살아남은 사례가 있다.
머리 없는 닭 마이크 in wikipedia

 


2015.5.15
동물 머리 이식 수술의 역사 in NewsPeppermint
인간 최초의 머리 이식 수술이 성공할지 궁금해진다.

 


2015.9.10
BBC The chicken that lived for 18 months without a head 10 September 2015

 


2016.4.24
https://www.facebook.com/photo.p … 0005552413074&type=3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