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라이어스 포커 : 월가 최고 두뇌들의 숨막히는 머니게임

라이어스 포커8점
마이클 루이스 지음, 정명수 옮김/위즈덤하우스

부제는 꽤 화려하게 되어 있지만, 사실 이 책이 씌여진 시기는 1980년대이므로 현재의 경제상황과는 약간 거리가 있다. 그러고보면, 책에 대한 첫 인상으로 이런 시대에 뒤떨어질법한 내용의 책이 어째서 2000년대에 팔리고 있는지 의아해질 법도 하다. 그러나 이 책은 80년대 미국 법의 허점을 이용하여 채권시장에서 노다지를 얻은 살로먼 브라더스의 성장과정과, 이 살로먼 브라더스가 그 이후에 모기지 채권 시장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묘사하고 있다. 이 모기지 채권은 얼마전의 서브프라임 사태의 근원지가 되지만, 그 이야기는 동일한 저자의 다른 책 ‘빅숏’에서 다루어질 듯 하다. (아직 읽지는 않았다. ㅎㅎ) 이런 의미로 생각한다면 현재 경제 상황과 아주 무관하다고 볼 수는 없다. 역자의 설명에 따르면 이 책은 아직도 스테디 셀러로서 월스트리트에서 읽히고 있다고 한다.

이 책의 저자 마이클 루이스는 변변한 직장을 구하지 못해 백수로 살다가 우연한 사건 때문에 투자은행 살로먼 브라더스에 들어가게 되는데, 이로인해 저자는 떼돈을 벌게 된다. 그가 이 좋은 직장을 스스로 박차고 나오는데, 이 책은 그가 직장을 구하면서부터 퇴직할 때 까지 살로먼 브라더스에서 일어난 사건을 보고 느낀 것들을 서술한 것이다.

이 책의 장점은 저자가 살로먼 브라더스에서 일하면서 보고 느꼈던 금융계의 부도덕성, 정치 알력, 법의 허점을 유쾌한 문체로 적나라하게 묘사한다는 점인데, 뭔가 일전에 읽은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을 생각한다‘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든다. 다만 ‘삼성을 생각한다’는 탈법을 지적하는 것이고, 이 책은 부도덕성을 지적한다는 점이 다르긴 하지만. ㅎㅎ

읽으면서 깨달은 것이지만 일전에 읽었던 ‘천재들의 실패‘와도 조금 관련이 있는데, 사실 ‘천재들의 실패’ 앞부분 40쪽까지는 거의 이 ‘라이어스 포커’의 요약에 가깝다. 이 살로먼 브라더스에서 일하다가 나온 존 메리웨더는 나중에 전세계 금융을 한큐에 초토화시킬 뻔한 LTCM의 설립자가 된다. 이건 뭐 ‘천재들의 실패’에서 자세히 언급되어 있으니 넘어가자.

책의 앞부분에는 존 메리웨더의 깡이 얼마나 대단한지에 대한 일화가 소개되어 있는데, 회장 굿프렌드의 백만 달러짜리 라이어스 포커 게임의 배팅금액이 작다면서 천만 달러로 올리는 이야기가 나온다. ‘천재들의 실패’의 저자 로저 로웬스타인은 저널리스트 답게 에피소드의 진위가 의심스럽다는 이야기를 하긴 하지만, 어쨌거나 독자가 존 메리웨더가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 꽤나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이야기임에는 틀림없다. 세계 금융을 날려먹을만한 씨가 벌써 보였다고나할까. ㅋ

그밖에 사내외 정치적 알력이나 사람들의 무지를 이용하여 돈을 갈취하고 엄청난 부를 축적하는 다양한 스토리들이 등장하는데, 인상적인 부분도 꽤나 많다. 루이 라니에리에 대한 이야기는 책 전체의 1/4정도로 분량을 많이 할애하고 있다.

‘천재들의 실패’의 저자는 저널리스트 답게 상당히 깔끔한 스토리의 전개를 보이고 있으나, 이 책은 좀 중구난방식이라 등장인물의 관계도 복잡하고 이야기 자체가 정리되어 있지는 않은 차이를 보인다. 다만 저자가 좀 이야기꾼의 성격이 강해서 흥미위주의 재미있는 스토리가 많이 나온다. 글로벌 경제나 미국 금융쪽에 관심이 있다면 읽을만해 보인다. 그의 다른 저서 ‘빅 숏‘을 사 놓았는데, 이는 나중에 서평으로 다시 소개해보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