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석과 안나푸르나

결국 박영석 대장, 신동민 대원, 강기석 대원의 영결식이 진행된 사실을 이제사 알게 되었다.

연합뉴스 <“박영석 정신 살아있으리”영결식 눈물바다>(종합) 2011/11/03 12:09

박영석 대장의 등반기록은 다음과 같다. 출처

◇박영석 대장 등반 기록
○세계 최단기간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세계 최단기간 등정 (8년 2개월)
○세계 최초 6개월간 최단등정 히말라야 8,000m급 5개봉 등정
○세계 최초 1년간 히말라야 8,000m급 최다등정 (6개봉) 달성 (기네스북 등재)
○아시아 최초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무산소 등정 (1993년 달성)
○동계 랑탕리 세계초등 (1989년 등정)
○세계 최단기간 무보급 남극점 도달 (2004.1.12.)
○북극점 도달 (2005.4.30.)
○인류최초 산악 그랜드 슬램 달성 (2005.4.30.) (기네스북 등재)
○단일팀 세계최초 에베레스트 횡단 등반 성공 (2006.5.11.)
○2007 중국사천성 희조피크 세계초등
○2009 에베레스트 남서벽 코리안 신루트 등정

박영석 대장의 14좌 최단기간 등정기록은 사실 폴란드 산악천재 예지 쿠쿠츠카와 그리 차이나지 않는다. 예지 쿠쿠츠카가 산이 되었듯이 그도 산이 되었다.

안나푸르나는 eight thousander중의 하나인데, 네팔의 중앙부에 위치한다. 주봉인 안나푸르나 1봉은 8000미터가 넘어 세계에서 10번째로 높은 곳이고, 그 주변으로 2, 3, 4봉이 모두 7500미터가 넘는다. 안나푸르나는 산스크리트어로 ‘풍요의 여신’이라는 의미라고 하는데, 8000미터 14좌 고봉중에서 인류에게 정상을 허용한 첫번째 산이기도 하다.

8000ers.com의 2008년 통계자료에 따르면, 안나푸르나 1봉은 14좌 중에서 등반시도가 가장 적은 산에 속하면서 동시에 사망률이 가장 높은 산이기도 하다. 이 통계 자료를 보고 조금 놀랐는데, 일명 ‘죽음을 부르는 산’인 K2 보다 안나푸르나가 더 사망율이 높다는 게 좀 의외다. 헉.

이번에 박영석 대장이 시도한 안나푸르나 남벽은 난이도가 높은 코스라고 하는데, 미디어 오늘 기사에 따르면, 이미 크리스 보닝턴이 1970년에, 그리고 국내에서는 조형규 박정헌 원정대가 이미 성공한 바가 있다고 한다.

여하간 ‘풍요의 여신’ 안나푸르나가 생명을 또 삼켰다. 죽는 것도 삶의 일부라고 했던가. 산사나이가 산으로 돌아갔으니 그의 운명이 그러한 까닭이 아닐까 싶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