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슨의 선택과제 Wason selection task

뭐 이 문제는 너무 유명해서 이미 많이들 알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냥 소개해본다.


탁자위에 네 장의 카드가 놓여있다. 각각의 카드는 모두 한 쪽면에는 숫자가 씌여있고, 다른 쪽 면에는 색이 칠해져 있다. 현재 탁자위에는 3, 8, 빨간색, 갈색을 볼 수 있다. 다음 주장이 진실인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어느 카드를 뒤집어봐야 하는가? : 만약 한쪽 면에 짝수가 적혀있다면, 반대쪽 면은 빨간색이다.

이 문제는 1966년 심리학자 웨이슨이 고안한 것으로 Wason selection task라고 불린다. 일전에 ‘후지산을 어떻게 옮길까?‘라는 책에서 소개한 바가 있다.

이 문제의 풀이는 다음과 같다. 만약 짝수가 적힌 카드의 반대쪽이 빨강이 아니면 규칙을 위반한 것이다. 따라서 짝수를 뒤집을 필요가 있다. 3의 반대편이 빨강이라고 해서 규칙을 적용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빨간색 카드 반대편에 홀수가 있다고 해도 규칙을 깨는 것이 아니다. 반면 갈색 카드의 반대편에 짝수가 있다면 규칙을 위반한 것이다. 따라서 갈색 카드를 뒤집어야 한다.

약간 더 전문 용어를 써서 간단히 설명하자면 이렇다. ‘짝수이면 빨강이다’의 대우명제는 ‘빨강이 아니면 짝수가 아니다’이고, 따라서 8과 갈색을 뒤집어야 한다.

위키피디아에 나온 연구결과에 따르면, 대중을 상대로 한 이 문제의 정답률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사람의 논리적 성향으로 자주나오는 예로서 유명한 린다 문제도 있다. 재미로 다음 질문에 대답해보시라.

Linda는 31세이며, 미혼이며, 솔직하며 매우 똑똑하다. 그녀는 철학을 전공했다. 학생일 때 그녀는 차별과 사회 정의의 문제에 매우 관심이 많았으며 반핵 시위에도 여러 번 참여했다. (Linda is 31 years old, single, outspoken, and very bright. She majored in philosophy. As a student, she was deeply concerned with issues of discrimination and social justice, and also participated in anti-nuclear demonstrations.)

다음 중 어느 쪽이 가능성이 더 높은가? (Which is more likely?)

(a) Linda는 은행원이다. (Linda is a bank teller.)
(b) Linda는 은행원이며 페미니즘 운동에 적극적이다. (Linda is a bank teller and is active in the feminist movement.)

이 문제는 전망이론으로 유명한 Amos Tversky과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Daniel Kahneman에 의해 수행된 질문인데, 피시험자의 85%가 (b)를 선택했다고 한다. 애석하게도 그냥 은행원일 확률이 은행원이면서 동시에 페미니즘 운동에 적극적일 확률보다 더 높다. (교집합이니까!) 이러한 오류를 Conjunction fallacy라고 한다.

위 웨이슨 선택과제도 그렇고 린다 문제도 그렇고 사람은 그다지 논리적 생각을 하도록 되어 있지 않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고등수학(상)의 교육과정에서 나오는 ‘필요조건’과 ‘충분조건’을 학생들에게 설명해본 경험이 좀 있는데, 역시 사람은 논리적 사고와는 거리가 멀구나 하는걸 느낀다. 가카 같은 인간이 당선된 이유라든지 ‘국개론™‘과 같은 현상이 잘 설명이 되지 않는가? 켁.

 


2015.5.23
nautilus The Simple Logical Puzzle That Shows How Illogical People Are MAY 22, 2015

2 thoughts on “웨이슨의 선택과제 Wason selection task

  1. 트버스키와 카네만이 이런 류의 연구를 했었습니다. 반면 기거렌처는 이러한 휴리스틱이 ‘인간이 똑똑해서 그런 거다’라는 관점을 가지는데, 제한적인 사고 능력을 가지고 판단해야 할 때 주변 환경을 함께 고려함으로써 평소에는 빠르고 잘 동작하지만 특정 상황에는 오작동하기도 하는 사고방식을 지니게 되었다는 거죠. (착시와 마찬가지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http://nullmodel.egloos.com/1944133 등에서 볼 수 있어요.

    Wason task 또한 환경에 따라 정답률이 달라집니다. 가령 홀짝과 색깔 대신 ‘미성년자에게는 술을 안 판다’는 문제로 바꿔본다면 정답률이 올라갑니다. 이것 역시 주변 환경을 고려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고요.

    • 제가 볼 때는 ‘똑똑하다’의 정의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book smart와 street smart의 혼동에서 비롯되는 것 같습니다. 학식이 높은 대학교수가 아줌마보다 시장에서 가격협상에 능하지는 않습니다. 컴퓨터처럼 많은 것을 기억하지만 정확한 지시가 있어야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융통성 없는 사람은 세속적인 관점에서 ‘똑똑하다’고평가받기 어려울 것입니다. 반면에 학력이 높지는 않지만 사람의 미묘한 표정변화를 감지하고 우수한 말빨로 협상을 능숙하게 이끄는 사람이 있다면, ‘똑똑하다’는 평가를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린다 문제의 경우에도, 피험자가 융통성있게 해석하기 때문에 질문자가 언급하지 않은 부분을 미리 생각해서 오답률이 높다는 해석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wason task를 술로 대치하는 경우도 비슷합니다. 부등식을 잘 못 푸는 중학생에게 부등식을 돈계산으로 바꾸니 답을 더 쉽게 내는 현상을 저도 본 일이 있습니다만, 동일한 문제를 이렇게 질문하면 못 풀고, 저렇게 질문하면 푸는 사람을 과연 똑똑하다고 평가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제 이야기의 요지는 street smart는 똑똑함의 본질과는 약간 거리가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뭐 이건 사람마다 다르게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