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신생아 명명 제한법

이코노미스트지의 기사중에 재미있는 것을 읽어서 소개한다. 넉달 전 기사인데, 이걸 이제사 보게 되었다. ㅎㅎ 시사성이 적으므로 상관없을 듯.

이코노미스트 Thanks, mum Jan 14th 2012

북송 때의 문학가인 소순은 그의 두 아들에게 지은 이름의 이유를 담은 ‘명이자설‘이라는 수필을 남겼다. 이렇게 훌륭하게 이름을 짓는 부모도 있지만, 세상에는 별 또라이도 많아서 이름을 잘못 짓는 경우도 흔하다. 2009년 뉴저지에서 어떤 부모가 세 자식에게 나치를 연상시키는 이름을 지어 줬는데 그 중 한 명이 ‘아돌프 히틀러’였다. 2011년에 결국 부모가 양육권을 박탈당하였다고 한다.

세계 각국에는 이름 등록에 대한 다양한 제한을 가지고 있는데, 스웨덴과 같은 경우는 평민이 귀족 이름을 쓰지 못하게 하는 법률도 있다고 한다. 스웨덴의 명명 제한에 대한 거부 표시로 어떤 부모는 아이에게 Brfxxccxxmnpcccclllmmnprxvclmnckssqlbb11116라는 이름을 지어줬지만 기각되었다고 한다. ㅎ

뉴질랜드에서는 과거 10년간 등록이 거부된 이름들의 예시를 공개했는데, Lucifer, V8, Anal, Christ와 같은 이름이 있었고, 심지어 숫자로만 이루어진 89, 한 글자로 된 J, I, T 그리고 별표기호(*) -_-도 있었다고 한다.

이탈리아에서는 여자가 자신의 처녀적 이름을 아이에게 줄 수 없다고 이코노미스트 기사에 나와 있던데, 여기서 이름이 surname인지 first name인지 헷갈린다. ㅋ

독일의 경우 아기의 성별을 반영하는 이름을 지어줘야고 한다. 중성적 이름을 허용 안 하는 듯 하다.

일본과 중국의 경우 인명용 한자 목록이 있지만, 드물게 쓰이는 한자를 가진 이름이 있어서 전산화에 애를 먹는 듯 하다. ㅎ

이름에 관한 연구라면 스티븐 레비의 유명한 저서 ‘괴짜경제학(Freakonomics)’이 많이들 떠오르실 텐데, 이름의 유행성에 관한 재미난 연구가 나와있다. 한 번 일독해 보시길 권한다. ㅎㅎ

그래프에서 보시다시피 이름의 개성은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우리나라는 어떨지 꽤 궁금하다. ㅎㅎ

국내의 경우 과거의 호적법이 폐지되면서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이 그 기능을 하고 있다. 생활법령정보에 따르면, 한자이름의 경우 대법원이 정한 인명용 한자만 사용가능하고, 한자와 한글을 혼용할 수 없다. 또한 성을 제외한 이름이 5글자를 넘을 수 없고, 부/모/조부/조모 와 같은 이름을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2013.8.14
이코노미스트 What’s in a name? Aug 13th 2013, 16:21
20130817_GDC208_1190

 


2013.10.21
아틀랜틱 A Wondrous GIF Shows the Most Popular Baby Names for Girls Since 1960 OCT 18 2013, 6:20 PM ET

 


2014.2.14
멕시코 소노라 주, “아이 이름 갖고 장난치지 마세요.” in NewsPeppermint

 


2014.4.16
부모 잘못 만난 자식들이 이름때문에 고생한다고 합니다 in 데카르챠

 


2016.8.8
머니투데이 헌재 “‘자녀이름에 한자 제한’ 규정한 법조항 합헌” 2016.08.07 09:0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