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그레이트 게임 : 중앙아시아를 둘러싼 숨겨진 전쟁

그레이트 게임10점
피터 홉커크 지음, 정영목 옮김/사계절출판사

피터 홉커크 선생의 책은 일전에 ‘실크로드의 악마들‘이라는 책에서 한 번 접한 바가 있다. ‘실크로드의 악마들’을 매우매우 만족스럽게 읽었기 때문에 이번 책을 구입하는데 일말의 주저함이 없었다. 역시 기대대로 만족감을 주는 책이라 할 수 있다. 그의 다른 흥미로운 책들이 몇 권 더 나와 있지만 아직 번역되어 있지 않아 매우 애석하다.

표트르 대제부터 예카테리나를 거치며 19세기에 강국으로 부상한 러시아가 중앙아시아에서 팽창주의적 정책을 펼치면서 영국과 충돌하게 되는데, 이 책은 표트르 대제부터 러일전쟁까지 대략 100년간 러시아와 영국 사이에 있었던 중앙아시아 쟁탈전을 소개하는 책이다. 이 두 열강에 의한 중앙아시아 쟁탈전을 속칭 ‘그레이트 게임‘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카스피해 서쪽부터 아프가니스탄을 지나 티벳까지 이야기의 초점이 점차적으로 동진한다. 내용은 전반적으로 개개인의 회고록이나 여행기를 바탕으로 중앙아시아를 탐험했던 모험가들의 경험담을 소개하는 데 많은 분량을 할애한다.

특히 독서가 까다로운 부분이 지명인데, 책의 앞부분에 지도 몇 장이 나와 있긴 하지만, 본인이 중앙아시아의 지리가 익숙하지 않은 탓에 자주 지도를 봐야 했다. 독서할 때 아이패드로 구글지도도 상당히 많이 찾아봤는데, 지도를 자주 보다보면 지명이 어느정도 눈에 익는다. 특히 많이 나오는 도시인 헤라트, 카불, 히바, 부하라, 칸다하르의 위치를 기억해두면 좋다.

전반적으로 영국과 러시아가 펼치는 국제역학 및 개인의 영웅담으로 읽힐 수 있는 책이지만, 반면에 중앙아시아 민족들의 열강에 의한 약탈과 침탈의 역사로도 읽힐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의 사건은 대부분 19세기에 일어난 일들이지만 이후에 극동에서 조선의 침탈의 역사와 크게 다르지 않게 보인다.

p238에 헤라트 방어전에 관한 내용이 나오는데 꽤 인상깊어서 본 블로그에 발췌한 적이 있다. 참조하시기 바란다.

p494에 프르제발스키라는 러시아 장교 이름이 나오는데, 문득 어디서 본 이름인데 하면서 검색해보니 일전에 마크 오렐스타인의 둔황 유물발견 관련 포스트에서 언급한 적이 있었다. 헉 이 사람이 그 사람인가..

p543에 영국의 거문도 점령사건이 잠시 언급된다. 본인의 기억으로는 여태까지 영국이 수많은 위치 중에서 하필 왜 거문도를 하필 왜 그때 갑자기 점령하는지 적절한 설명을 들은 바가 없다. 이 거문도 점령이 중앙아시아에서 러시아가 헤라트 북쪽의 작은 오아시스인 판데를 갑작스럽게 점령함으로써 위협을 느낀 영국이 러시아에 영토에 대한 무력 압박을 주기 위해 세계에서 동시에 시행한 여러 대러 강경책 중 일부라는 사실을 이 책을 통해 발견할 수 있다. 단지 영국이 거문도를 불법점령했다는 것만으로는 별로 오는 느낌이 없지만, 이 책을 통해 열강들의 외교 상황을 파악해보면 당시 일촉즉발의 전쟁 직전의 위기감이 생생하게 느껴진다. 확실히 세계사는 큰 눈으로 봐야 이해가 되는구나 싶다. ㅎㅎ

책의 말미에는 러일전쟁으로 끝나는데, 확실히 그레이트 게임의 일부로서 러일전쟁을 바라보니 전쟁이 일어난 이유를 좀 더 명확하게 그려볼 수 있다. 사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왜 전쟁이 일어났는지 모호한 느낌이 없지 않았는데, 일전에 소개한 ‘청일 러일전쟁‘과 더불어 조립해보면 확실히 명확해진다. 러시아 군부의 막무가내적 팽창정책으로 러시아는 끊임없이 남진/동진 하는데 비해, 일본의 야마가타 아리토모가 주장한 소위 ‘이익선’이라는 개념이 위협받게 되면 국민적으로 전쟁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게 되는 것이다. ‘이익선’의 개념은 ‘러일전쟁의 세기‘에서도 소개하므로 참조하기 바란다.

더불어 ‘러일전쟁의 세기’에서 황해해전에서 도고 헤이하치로가 발틱함대를 격파했다는 소식에 중동에서 환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레이트 게임을 보고 나니 그 이유도 넉넉히 짐작할 수 있다. 페르시아와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그레이트 게임기간 내내 러시아와 영국의 눈치를 보며 서구권 국가들의 압력을 받아왔는데, 동양의 국가가 강국이라 생각했던 러시아군을 격파했으니 환호할 수 밖에 없다. 이로서 이해하기 힘든 범아시아적 관점이 형성된 이유가 이해 가능하다.

전반적으로 이 책을 통해 세계사에 대한 이해가 한층 넓어진 느낌이다. 600페이지가 넘는 꽤 두꺼운 책이지만 강력추천하니 꼭 읽어보시기 바란다.

 


2016.3.12
조선일보 [新 실크로드 열전] ⑨ 최초로 실크로드 조사한 러시아 탐험가 프르제발스키 2016.03.05 07:0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