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콤 글래드웰이 밑천을 드러내고 있다

사회과학이나 경영류에 관심가지다 보면 말콤 글래드웰의 이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약팔이 같은 대중강연에서 흔히 언급되는 1만시간의 법칙과 같은 개념들은 그가 만들어낸 것이다. 일전에 오돌또기씨가 언급[1]한 바도 있지만, 그는 일련의 학술적 결과를 연결하여 대중에게 잘 소개하는 사람으로, 쉽게 말해 스타 저술가이다. 국내에서도 그의 저서가 몇 권 번역되어 있다. 일전에 소개한 에이드리언 울드리지의 저서[2]에 따르면, 그는 저술 이전에 상당한 선인세를 받으며 여타 많은 저자들에 비해 상당한 특혜를 누린다고 한다. 울드리지는 글래드웰을 경영 구루에 조금 못 미치는 사람으로 좀 띄워주는 느낌인 듯. ㅋ

여하간 이러한 대중적 인지가 높은 비전공 아마추어의 명성은 으레 전공자들에게 깊은 반감을 사게 마련인데, 일부는 명성에 대한 시기로 봐줄 수 밖에 없지만 일부 주장은 타당하다. 수 년 전에 스티븐 핑커 형님이 뉴욕타임즈에서 말콤 글래드웰을 대차게 깐 일은 꽤나 유명했는데, 좀 지난 일이지만 혹시 관련 논쟁이 궁금하다면 스켑티컬 레프트의 글[3]이 참조할만하다.

그때 당시에 본인은 크게 관심은 없었는데, 해커뉴스 스레드[4]에서 다시 한번 말콤 글래드웰 이야기가 떠오르니 대충 읽어봤다. 뉴욕에 소재한 Union College의 신경심리학자 Christopher Chabris 교수가 글래드웰을 대차게 까는 모양[5]이다.

음… 일전에 도모노의 저서[6]나 모부신의 저서[7]와 같은 행동경제학 책을 소개한 적이 있지만, 행동경제학이나 경제심리학 같은 곳에서 흔히 언급되는 심리학 실험은 딱 봐도 꽤나 수상쩍은 구석이 많다. 실험 대상의 샘플이 지극히 적다든지, 특정 집단만을 대상으로(주로 심리학과의 예산관계상 인건비가 싼 대학생들이 대상인 경우가 많다 ㅋ) 행해진 실험들이 대단히 쉽게 일반화 되는 경우가 많다. 근래에 글래드웰이 쓴 저서에서도 그러한 오류를 상당히 여러번 범하고 있다는 것 같은데, 그 부분을 Chabris 교수가 지적하고 있다.

핑커 선생의 뉴욕타임즈 글[8]에서 핑커 선생은 글래드웰의 오개념들 몇몇을 나열하고 있던데, 결정적으로 글래드웰이 선형 대수학에서 중요한 개념 중의 하나인 eigenvalue를 스펠을 틀려가며 잘못 사용한 적이 있나본데, (본인이 직접 보지는 못했다) 이거 사실이라면 (본인이 수학전공이라 그런지 몰라도) 꽤 타격이 크다. 걍 모르면 나 처럼 솔직히 모른다고 할 것이지… ㅋㅋ

여하간 점점 약팔이화 되어가는 글래드웰을 보며, 본인과 같은 학술적 아마추어들이 넘지 말아야 할 어떤 한계를 좀 보는 것 같다. 또한 다른 대중적 지식을 전달하는 아마추어들의 지식을 흡수할 때, 그들이 필연적으로 가지는 한계 때문에 조심해야 할 선 같은 것을 항상 인지하고 있어야 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좀 든다. ㅎ

글래드웰이 떠먹여주는 이해하기 쉬운 지식은 즐겁고 좋지만, 제대로된 지식을 얻으려면 항상 쉽고 명쾌한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역시 공부를 하고 지식을 얻으려면 고생을 해야 하는 법이다.

헐 다 쓰고보니 뉴스페퍼민트의 글[9]이 있었네.

 


2016.9.19
말콤 글래드웰이 말하는 똑똑한 무의식(smart unconscious), 과연 존재하기나 하는 걸까? in Bric

 


[1] 스티븐 핑커에게 털린 의 저자 말콤 글래드웰 by 오돌또기
[2] 내 백과사전 [서평] 경영의 대가들 : 누가 기업을 조종하는가? 2013년 7월 12일
[3] 말콤 글래드웰 Vs. 스티븐 핑커 in SkepticalLeft.com
[4]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6525824
[5] Should we stop believing Malcolm Gladwell?
[6] 내 백과사전 [서평] 행동 경제학 : 경제를 움직이는 인간 심리의 모든 것 2010년 12월 27일
[7] 내 백과사전 [서평] 왜 똑똑한 사람이 어리석은 결정을 내릴까? : 의사결정에 관한 행동경제학의 놀라운 진실 2010년 12월 27일
[8] 뉴욕타임즈 Malcolm Gladwell, Eclectic Detective November 7, 2009
[9] 뉴스페퍼민트 [책] 말콤 글래드웰의 신작 “다윗과 골리앗” 2013년 10월 7일

Advertisements

3 thoughts on “말콤 글래드웰이 밑천을 드러내고 있다

  1. 말콤 글래드웰, 글을 맛나게 쓰는 작가인데 진짜학자 한테 걸려 혼나는 군요.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비평 대결이 일어나기 힘들겠죠? 전 오히려 부럽네요.

    • ㅎㅎ 글래드웰이 글을 잘 쓴다는 부분은 확실히 핑커 선생과 차브리스(?) 선생도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 스스로가 좀 조심해서 연구결과를 인용하면 더 좋을텐데 말이죠.

  2. 이 세상엔 지식들이 퍼지지 않고 한곳에 무용하게 머물러 있는 참담한 상황을 방지 하기위해서 말콤 글래드웰 같은 중계자가 반드시 필요한데, 대부분의 작가가 그렇듯이 중계자 성향을 띌수록 전문성이 떨어진다는게 너무 아쉽네요.. 그래도 각 분야의 전문가에게 제대로 검수를 받는데 노력을 더 기울이기만 한다면 흠없는 작품이 탄생할 수도 있을듯,..!?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