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 응제왕편 중에서

南海之帝 爲淑 北海之帝 爲忽 中央之帝 爲混沌 淑與忽 時相與遇於 混沌之地 混沌 待之甚善 淑與忽 謀報混沌之德曰 人皆有七竅 而視聽食息 此獨無有 嘗試鑿之 日鑿一竅 七日而混沌 死

남해의 제왕을 숙이라 하고 북해의 제왕을 홀이라 하고 중앙의 제왕을 혼돈이라 한다. 숙과 홀이 혼돈의 땅에서 대접을 잘 받으니 숙과 홀은 논의하기를 “사람에게는 일곱개의 구멍이 있어 보고 듣고 먹고 호흡할 수 있다. 하지만 혼돈에게는 구멍이 없으니 우리가 뚫어주자.” 그리하여 하루에 구멍을 하나씩 뚫으니 칠일만에 혼돈이 죽고 말았다.

– 장자 응제왕 편

예전에 카오스 이론과 관련된 책에서 본 구절이다. 본인이 좋아하는 구절인데 문득 생각나서 포스팅해 본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