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Xperia Z2 태블릿을 구입하다

소니의 제품을 절대 사지마라는 George Hotz씨의 경고를 가슴 깊이 새기며 살고 있었는데, 근래 출시한 소니의 태블릿 Xperia z2가 무척 훌륭한 하드웨어 스펙으로 나를 매혹했다. ㅋ 안 그래도 10인치대의 태블릿이 없어서 큰 화면으로 독서 라이프를 생각하던 차에 하나 사 봤다.

산지 한달 정도 된 듯 한데, 역시 조지씨의 경고를 들을 껄 후회된다-_- 역시 보험사가 파는 하드웨어는 사면 안 되는 듯-_-

장점을 먼저 들자면, 훌륭한 두께를 첫째로 뽑을 수 있다. 엄청나게 얇고 가볍다. 경이로울 정도로 얇아서 가방에 물건 좀 많이 넣으면 부러지지 않을까 염려될 정도. ㅎ 그리고 현존 최강의 ap인 스냅드래곤 801에 램도 3G로 큰 편.

근데 소프트웨어가 똥이다. 부팅하면 기본으로 1G는 항상 뭔가가 점유한다. 낮추려고 용을 써봐도 잘 안되는군. 언락하려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소개된 언락법을 따라도 해보고 별의별 사투를 했는데, 서로 다른 두 대의 컴퓨터에서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했다.

기본으로 깔려있는 엑스페리아 키보드는 한글 입력 지원도 안 한다. 그런데도 삭제 불가다. 뭐야 이거. 구글 키보드 깔면 되긴 하지만 한글 입력 지원도 안 할거면 삭제 가능하게라도 해 주던가.

이상하게도 마케팅을 방수 기능에 포인트를 잡은 듯 한데, 방수가 뭐 그리 좋다고, 물 속에서 태블릿 만지고 싶나? 물 속에서는 물 일에 집중하자. (수영장이든 목욕탕이든 ㅋ)

여하간 오늘의 교훈은 조지씨의 말을 새겨 듣자… -_-

“Buy an Apple, Microsoft, LG, Samsung, Nintendo..but don’t buy a Sony.”

 


아참, 특징적인 부분을 추가로 몇 가지 더하자면, 독킹 스탠드가 따로 있는데 있으면 약간 편하다. 플라스틱 쪼가리 뿐인데 어처구니 없게도 5만원씩이나 하는 소니표 가격-_-이긴 하지만 있으면 꽂는 걸로 충전이 되니 약간 편하다.

적외선 포트가 있어서 티비 리모콘 역할이 가능하다. 근데 본인은 tv를 안 보니 쓸데가 없다. 행여나 리모콘 잃어버린 사람은 쓸모 있을지도?

fm 라디오가 있다. 이 태블릿을 쓰는 사람중에 라디오 듣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게다가 유선 이어폰이 안테나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유선 이어폰으로만 들어야 한다. 이건 노키아 골동품 제품이랑 같구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