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ophone 때문에 해고당한 사람 이야기

Homophone이란, “aye”, “eye”, “I”와 같이 철자는 다른데 발음은 같은 단어를 말한다. 간만에 언어학 블로그 Language Log를 보니 이 단어 하나 때문에 직장에서 해고된 슬픈(?) 사연[1]이 있다고 한다. 켁.

Nomen Global Language Center에서 영어 강의를 하는 Tim Torkildson이라는 사람이 교육센터 공식 블로그에 Help with Homophones #1. 이라는 글(homophone의 예시를 찾아달라는 내용)을 썼다가 센터측에서 동성애 관련글(homophobia)을 쓴 것으로 오인을 받아 해고되었다는 코미디같은 이야기다. ㅎㅎ Torkildson 본인의 블로그[2]도 있다.

그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인지 제대로 반박을 안 하고 직장을 걍 나온 듯. (상사의 상상을 초월한 무식함 때문일지도-_-) 덕분에 그의 블로그[2]에 댓글에는 homophone을 이용한 말장난이 난무한다. ㅎㅎ 일전에 소개한 책 ‘이상한 나라의 언어씨 이야기'[3]의 저자인 에리카 오크런트씨도 말장난에 동참[4]한 듯. ㅎㅎ

 


[1] Homophonia in Language Log
[2] The Homophones Got Me! A Record of a Recent Firing. by Tim Torkildson
[3] 내 백과사전 [서평] 이상한 나라의 언어씨 이야기 : 900개의 발명된 언어, 그 탄생에서 죽음까지 2010년 11월 21일
[4] mental floss 35 Kinds of Hot, Sexy Homophone Action July 31, 2014 – 6:39pm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Homophone 때문에 해고당한 사람 이야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