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령에 있었다는 과천현감 송덕비에 쓰인 비명

웹서핑을 하다보니 진위는 알 수 없으나 이런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진다고 한다. 출처

최석의 팔마비 이후 조선시대에는 부정부패한 지방수령이 자신의 청렴을 위장하기 위해 백성들의 고혈을 짜내 스스로 송덕비를 세우는 일이 부지기수였다.
송덕비 가운데 가장 유명한 일화가 전해오는 것은 과천현감의 사례다. 한 과천현감이 영전해 한양으로 떠나게 됐다. 관례대로 아전들이 송덕비를 세우겠다며 비문을 어떻게 할지 물었다. 이 현감은 “너희들이 알아서 하라”며 일임했다.
아전들은 여우고개(남태령)에 송덕비를 세우고 현감에게 제막식을 하고 가시라고 아뢰었다. 현감이 잠시 행렬을 멈추고 포장을 벗기자 비문에는

“오늘 이 도둑놈을 보내노라(今日送此盜)”

고 쓰여 있었다. 현감이 껄껄 웃고나서 그 옆에 한 줄을 덧붙였다.

“내일 다른 도적놈이 올 터인데(明日來他賊)”

현감이 떠나자 아전이 또 한 줄을 보태 썼다.

“도둑놈들만 끝없이 오는구나(此盜來不盡)”

한참 뒤 지나가던 행인이 이를 보고 한 줄을 더 보탰다.

“세상에 모두 도둑놈뿐이구나(擧世皆爲盜)”

실화인지, 지어낸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이만한 풍자도 찾아보기 어려울 듯하다. 조선시대 지방 수령 가운데 과천현감은 한양이 가깝고, 오가는 고관을 접촉하기 쉬우며, 세금징수가 많기 때문에 재물을 모아 뇌물을 상납해 조정의 권좌로 영전하는 자리였다. 과천 현감이 다른 곳으로 발령받아 가게 되면 그의 공을 찬양하기 위해 송덕비를 세워 주었다고 한다. 당시 검은 돈을 벌기에 가장 좋은 벼슬로, 감사는 평안감사, 목사는 의주목사, 현감은 과천현감을 쳤다.

역사는 돌고 돈다. ㅋ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