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의사에 대한 단상

효창공원에는 삼의사(이봉창, 윤봉길, 백정기)의 묘가 있다고 한다. 세 의사에 대한 세간의 인지도나 평가에 대한 개인적 생각으로는 이봉창 의사는 과대 평가를, 백정기 의사는 과소평가를, 윤봉길 의사는 제대로 평가 받고 있는 듯 하다.

1. 이봉창 의사의 경우는 ‘기노시타 쇼조, 천황에게 폭탄을 던지다‘에 따르면 그는 빅 플랜만을 가지고 있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떻게 작전을 수행할 것인지에 대한 방법론적 생각은 그리 없었는 듯 하다. 평범한 일본인들도 알고 있었던 당일 천황의 진로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가 폭탄을 던졌으니, 거사 직전에 술 마시고 놀던 거 좀 줄이고 계획에 대한 심사숙고만 좀 했어도 거사가 성공적이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2. 한국인이라면 모를 사람이 없는 윤봉길 의사의 훙커우 공원 폭탄 투척 사건은 일왕 생일인 천장절에 일본의 주요 장교들을 공격한 사건으로, 당대 신문에서도 1면에 큰 비중으로 기사가 나갔었다고 한다. 장제스는 이 사건에 크게 감복받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크게 후원하였고, 그의 일기에 따르면 카이로 회담 당시 처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의 강력한 주장에 힘입어 최종 선언문에 조선의 독립을 보장하는 문구를 넣었다. 결국 과장을 좀 보태자면 그 폭탄 한 개가 없었다면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없다고 말할 수도 있다.

근데 민족주의 계열의 김구 팀 의거와는 독립적으로 아나키즘 계열인 흑색공포단의 구파 백정기 의사 팀도 같은 날 비슷한 폭탄공격을 준비하였으나, 일본어에 능숙했던 윤봉길 의사와는 달리 인맥이 딸려서인지는 몰라도 당일 입장권을 구할 수 없어서 거사가 실패로 돌아갔다고 한다. 역사에 만약은 없다지만 김구-윤봉길 팀이 실패하고 백정기 팀이 성공했다면, 오늘날의 아나키즘 독립운동사를 바라보는 세간의 관점이 참으로 많이 달라졌으리라 생각한다.

3. 구파 백정기 의사는 윤봉길 의사의 의거 다음해에 육삼정에서 일본 공사 아리요시 아키라를 암살을 계획했으나, 누군가의 사전 밀고로 거사 직전에 전원 검거되고야 말았다. 별로 세간의 평가는 좋지 않은 듯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척 인상깊게 본 영화 ‘아나키스트‘는 아마 이 육삼정 의거를 모티브로 만든 영화인 것 같은데, 아나키스트 독립 운동가들의 이상이 녹아있는 몇몇 명대사가 나온다. 독립 운동 유적에 관한 KBS 방송을 예전에 본 적이 있는데, 육삼정이라는 요리점의 현재 위치조차 모르고 있다고 하니, 아무튼 성공한 거사만 기억되고 실패한 거사는 별로 기억되지 못하는 측면에서 많이 아쉬움이 남는 일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