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pen Syllabus Project

각 대학들의 실라버스를 데이터베이스화 하는 The Open Syllabus Project라는 프로젝트가 있다고 한다.

http://opensyllabusproject.org/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현재까지 백만개 이상의 실라버스가 저장되어 있다고 한다. 개별 실라버스를 직접 보고 싶은데, 그런 방법은 아직 없는 것 같다. 뉴욕타임즈에 관련 기사도 있다.

뉴욕타임즈 What a Million Syllabuses Can Teach Us JAN. 22, 2016

Syllabus Explorer에는 강의 교재 랭킹을 볼 수 있는데, 현재까지 가장 많은 과목에서 교재로 채택하고 있는 책은 The Elements of Style이라고 한다. 위키피디아를 보니 글쓰기 교재의 유명한 고전인 듯.

2위는 플라톤의 국가, 3위는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4위는 Campbell의 Biology, 5위는 프랑켄슈타인이라고 한다.

5위가 잘 이해되지 않는데, 이걸 교재로 이렇게 많이 쓰는 이유가 뭐지…-_- 어쨌거나 (논란은 있지만) SF소설의 효시로서 꼽히는 작품으로 알고 있는데, 이리 영향력이 있는 작품인줄은 몰랐다.

애석하게도 수학 카테고리는 없는 듯 하다. Rudin 선생의 그 실해석학 교재는 289번 교재로 쓰였다. 수학 과목 실라버스를 업로드 하는 사람은 별로 없는 듯. ㅋ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