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나구니 구조물과 비미니 길

요나구니 구조물은 일본 류큐 열도 남쪽에 위치한 해저 구조물이다. 거대한 돌덩어리인데, 직각이 많아서 마치 인간이 건조한 듯 한 느낌을 준다. 만약 이게 진짜로 인간이 만든 것이라면 대략 2000년 전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유튜브에 대단히 많은 다이버들의 영상이 있다. 위 영상을 찍은 아마추어 다이버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영상을 찍은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블로그를 관리하지 않아서 그런지 깨진 사진이 많지만, 보이는 사진이 몇 개 있어서 참고할만 하다. 이 블로거에 따르면 저 곳이 꽤나 오지라서 접근 자체도 수월하지는 않은 듯. 저걸 찍느라 경비로 2000~3000달러 정도 썼다고 한다.

이 밖에 여러 영상을 봤는데, 계단같아 보이는 것도 있고 수로같아 보이는 구조도 있다. 직각이 많은 구조물이긴 하지만 인간이 만들었다는 딱 결정적인 증거가 없다. 퇴적암으로 이루어진 듯 한데 주변 섬에서도 보이는 퇴적층 구조라서, 본인이 보기에는 자연적으로도 생성될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학계에서도 인공물이라고 보고 있지 않은 듯 하다. 본인 생각으로도 저 정도의 거석문화가 있었다면 필연적으로 주변에 이와 연계된 인간 활동의 흔적이 검출되어야 하고, 적어도 역사 기록의 일부에 틀림없이 등장하여야 하는데, 이를 교차 검증할 정보가 없기 때문에 인공물이라는 주장에는 설득력이 없다고 본다.

 


비슷한 사례로 비미니 길이 있다. 해저에 규칙적으로 깔린 돌길인데, 초기에는 아틀란티스 문명의 흔적이 아닐까 하고 주장되었다 한다.

아주 오래 전에 가빈 맨지스의 저서 ‘1421 중국, 세계를 발견하다’라는 저서를 꽤 인상깊게 읽은 적이 있는데, 이 책은 정화의 대원정이 지구를 한 바퀴 돌았다고 주장하는 책이다. 꽤 증거를 풍부하게 제시하여 설득력이 있어보였는데,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맨지스는 가짜 역사학 취급을 받는 듯-_-

여하간 그 맨지스의 저서에는 정화의 함대가 배를 끌기 위해 이 비미니 길을 사용했었다고 주장을 하는 부분이 있다. 애석하게도 현재 학계는 비미니 길도 자연물로 보고 있는 듯 하다.

5 thoughts on “요나구니 구조물과 비미니 길

  1. 그레이엄 핸콕의 “신의 봉인” 에서 두 곳 모두를 다루고 있으니 한 번 일독 추천합니다. 특히 요나구니(요나구미가 아닙니다 :)도 그렇지만 게라마의 환상열석은 충격 그 이상이더군요.

          • 네 그렇습니다. 저 사람의 말을 100퍼센트 신뢰하는 것은 좀 많이 무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와 별개로 책 자체는 굉장히 즐겁게 읽을 만 합니다. 뭐랄까요, 일단 전문 지식을 가진 사학자가 아니지만 저널리스트 출신 답게 직접 모든 곳을 취재하고 경험한 내용이라서 더욱 그런 것 같아요.

            최초 신의 암호에서는 성경에서 언급이 중단된 성궤가 어디에 있는지, 어쩌다 잊혀졌는지, 그리고 성궤가 혹시 종교적 성물이 아닌 고도의 기계 장치가 아니었을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그냥 잔재미가 쏠쏠하지만 단순 흥미 이상이 될 만한 내용은 아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지금의 그레이엄 핸콕을 있게 한 책이 바로 신의 지문입니다. 성궤를 찾아다니고 자료를 찾다가 잊혀진 고대 문명이 존재했던게 아닐까? 라고 생각하며 남미 중미 이집트를 쑤시고 다니면서 자기만의 재미있는 논리로 잊혀진 고대 문명의 증거들을 보여줍니다. 찰스 햅굿이 발견한 피리 레이스의 지도라던지, 남미 올멕 문명이 남긴 흑인 얼굴 조각이라던지 말이죠.

            그런데 일반인들에게는 20세기의 인디아나 존스라고 불리면서 큰 인기를 얻긴 했지만 주류 사학자들에게는 철저하게 논파당합니다. 옛 문명의 풀리지 않는 의문들이라는 책 같은 경우엔 대놓고 핸콕을 디스하기 위해 씌어지기도 하구요. 그래서 그레이엄 핸콕은 스쿠바 라이센스를 취득해서 실제 홍적세 빙하기 말기에는 육지였고 지금은 수몰된 해저(요나구니, 게라마, 비미니 로드, 몰타 등등…아 몰타의 clapham junction 도 정말 특이하더군요)를 직접 탐사하며 자기가 틀리지 않았다~라는 말을 합니다. 그게 신의 봉인이라는 책입니다.

            뭐 요약하자면 말씀대로 이 사람의 주장이나 책 내용을 학술적인 의미에서 진실로 받아들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책은 굉장히 재미있습니다 ㅋㅋ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