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아프리카, 중국의 두 번째 대륙 – 100만 이주자의 아프리카 새 왕국 건설기

아프리카, 중국의 두 번째 대륙10점
하워드 프렌치 지음, 박홍경 옮김/지식의날개(방송대출판문화원)

2014년 이코노미스트지에서 선정한 올해의 책[1]에서 봤을 때 점찍어 둔 책인데, 고맙게도 번역 출간이 되길래 즉시 샀지만 게을러서 여태 읽지 않고 있다가 이제사 읽는다.

뉴욕타임즈 기자로 활동했던 저자인 Howard French가 중앙 아프리카 10개국을 왕복하면서 쓴 책이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그는 프랑스어, 스페인어, 만다린, 일본어에 능숙하다고 한다. 헐-_- 책 안에서도 다양한 언어로 대화를 했던 경험담이 나온다.

중국인이 아프리카에 얼마나 많이 진출해있고, 각국의 정부와 어떤 협력관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으며, 그에 수반되는 내국인과 외국인의 갈등의 모습까지 그려내고 있다. 부패한 정부가 외세의 힘을 이용하여 자국민을 탄압하는 모습이 흡사 조선 말기의 모습과 비슷해 보인다. 부패한 중국 정부가 부패한 아프리카 정부와 어떻게 손발이 맞는지, 또 서구권 국가의 아프리카 투자는 왜 잘 진행되지 않는지, 현지의 관점에서 디테일하게 파고 드는 면이 인상적이다. 저자는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이 과거 서구 열강이 행했던 식민정책과 유사점 및 차이점을 다양한 방면으로 설명해 준다.

저자는 아프리카에서 다앙한 형태로 사업을 하는 중국인들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각 국에서 활동하는 사회 활동가/정부관계자 등등 참으로 다양한 사람들과 인터뷰를 했는데, 역시 기자라 그런지 묘사가 대단히 생생하다. 현지 상황이나 문화적 풍경까지 한국인으로서는 접하기 힘든 생경한 풍경이 많이 나온다.

중국인들이 흑인들은 느리고 저생산적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자주 나오는데, 한국인의 관점에서 과거 ‘만만디’라는 표현으로 익히 알려진 중국인 특유의 느림/저생산성과 겹쳐 보니 뭔가 아이러니 하다. 장하준 선생의 저서 ‘나쁜 사마리아인들‘[2]에 민족성에 따른 생산성의 차이는 허구라는 이야기가 일전에 생각나는데, 과연 장하준 선생의 말이 맞는 듯 하다.

(열강으로부터의 독립/이후 독재 정부 수립) 이라는 아프리카 여러 나라들이 가지는 역사상의 공통점을 우리나라도 가지고 있는데, 아프리카의 국가와 우리가 무엇이 달라서 현재의 결과가 되었는지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시민들의 부패한 정부에 대한 국민의 끊임없는 경계도 차이를 만들어 낸 이유 중 하나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든다. 그런 의미에서 근래 있었던 ㄹ혜 탄핵은 한국이 또 한단계 진보를 했다는 의미가 아닌가 싶다. (Daron Acemoğlu 선생이 좋아할만한 결론[3]인가?)

어쨌든 머나먼 아프리카까지 기회를 잡으러 자발적으로 나간 중국인들의 개척자 정신에는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 없다. 국내에서는 접하기 힘든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 현황에 대한 정보를 현장감있게 볼 수 있다.

 


[1] 내 백과사전 2014 이코노미스트지 선정 올해의 책 2014년 12월 7일
[2] http://zariski.egloos.com/2216542
[3] “민주화가 경제발전을 이끈다.” by sovidence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