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옵테인 : 3D 크로스포인트의 상용화

이번 달 이코노미 인사이트지에 3D 크로스포인트에 대한 기사[1]가 무척 흥미진진했다. 본인은 이런 기술의 이름을 처음 들었는데, DRAM과 SSD를 대체할 생각으로 개발중인 저장매체 기술인 듯 하다. xpoint는 기존의 DRAM이나 낸드플래시와는 구현원리 자체가 다른 듯 한데, 언제나 그렇듯이 기술적으로 본인은 전혀 아는 바가 없으니 자세한 건 묻지 마시라 ㅋㅋ 기사[1]에 따르면 현재 SSD보다 2.5배~77배나 빠른 비휘발성 메모리라고 한다. 반면에 단가는 D램의 경우 10달러/GB인데, xpoint는 4달러/GB라서 D램을 대체할 가능성까지 바라보는 모양. 어쩌면 향후 기술발전에 따라 집적도와 단가가 이보다 더 개선될 여지가 있을 수도 있다.

근데 주목해야 할 부분은 “비휘발성”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말로 DRAM을 비휘발성 메모리로 대체한다면, 컴퓨터를 탁 껐다가 켜면 끄기 직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것이 가능할 텐데, 이거 굉장한 혁신이 아닌가!! 컴퓨터를 부팅해서 업무가 가능하도록 다시 세팅하기까지 걸리는 여러가지 삽질을 감안한다면, 컴퓨터를 활용하는 업무의 생산성에서 비약적인 개선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 상상이 들었다.

근데 얼마전에 3D 크로스포인트를 상용화한 인텔의 제품 옵테인 메모리가 출시된 듯 한데, 아난드텍의 기사[2,3]를 보니 DRAM을 대체하기는 글렀다 싶어서, 앞에 했던 공상에서 김이 좀 빠진다-_- 게다가 딱히 ssd보다 성능이 많이 우월해 보이지도 않는 듯….

아직 오래되지 않은 기술이므로 집적도와 단가가 나아질지도 모른다. 그러면 어쩌면 낸드 플래시와 DRAM의 강자인 삼전의 지위가 무너질지도 모르지만, 아직은 소설같은 시나리오 같다. ㅋㅋ 때 마침 오늘 읽은 이코노미스트지 기사[4]에 도시바가 망하는-_- 이야기가 나오면서 낸드 플래시 시장점유율 그래프가 나오던데, 이번 글의 주제와 관련없는 기사지만 대충 첨부해봄-_-

근데 옵테인 저거 함 사서 써보고 싶긴 하다-_- 다다음달에 데스크탑 하나 맞춰볼까 하는데, 그 때쯤 되면 구할 수 있으려나-_-

 


[1] 이코노미인사이트 인텔·마이크론의 차세대 메모리 야심 2017년 05월 01일 (월)
[2] 아난드텍 The Intel Optane Memory (SSD) Preview: 32GB of Kaby Lake Caching April 24, 2017 12:00 PM EST
[3] 아난드텍 TechInsights Publishes Preliminary Analysis of 3D XPoint Memory May 27, 2017 8:01 AM EST
[4] 이코노미스트 Embattled Toshiba tries to sell its flash-memory unit May 18th 2017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인텔 옵테인 : 3D 크로스포인트의 상용화

  1. 아, 비휘발성 메모리로 하는 부팅을 말씀하셔서 떠오른건데, SERI인가에서 관련 시사점을 얘기한게 있었습니다(지금은 찾질 못하겠네요). 그때는 RAM을 SSD로 대체할 때 생기는 문제점을 얘기했었는데, shutdown시에 민감한 정보에 대한 부분을 수동으로 메모리를 지워줘야하고, 만약 사용자가 전력 차단 등의 방법으로 강제종료한다면 정보가 그대로 남아버리는 문제를 지적했던 기억이 납니다. 말해놓고보니, 민감한 정보는 RAM에 저장, 그 외는 SSD/xpoint에 저장하는 하이브리드 식으로 해도 괜찮을거 같기도 하네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