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학을 투자에 응용하기

해커뉴스[1]에서 재미있는 블룸버그 뉴스[2]가 올라와 있어 걍 포스팅해 본다. ㅋㅋ

Desmond Lun이라는 계산생물학을 연구하는 친구가 Taaffeite Capital이라는 헤지펀드를 세웠는데, 그의 생물학에 기반한 머신러닝 툴을 이용한 모델로 펀드 수익률이 지난 4년간 누적하여 21%나 된다고 한다. 헐!!!!! 근데 해커뉴스의 댓글을 보니 S&P상승률과 비교해 볼 때, 뭐 그리 대단한 건 아니다는 코멘트가 있는 듯. 근데 본인이 볼 때는 꽤 잘 한 것 같은데, 뭐 각자의 판단을 위해 블룸버그[2]에서 나온 차트를 그대로 카피해 보겠다. ㅋㅋ

과거 냉전 분위기 하에서 우주개발 시대 당시에는 계산 인력이 너무나 부족하여 인종/성별을 초월한 기술중심적 인재채용을 하였는데, 그에 관한 이야기는 히든 피겨스[3]에 잘 나와 있다. 냉전 이후에 NASA가 축소되면서 갈 길을 잃은 많은 물리학자들이 금융가로 흘러들어가게 되는데, 그 시대적 분위기는 이매뉴얼 더만의 저서[4]에 잘 나와 있다. 이 블룸버그 기사[2]에도 이매뉴얼 더만이 언급되는데, 그는 계산생물학의 투자 이론 응용에 꽤 회의적인 듯 하다. ㅎㅎ

앞으로 이 친구가 얼마나 수익을 올리는지 지켜봐야 할 듯 하지만, 새로운 학문이 탄생할지도 모를 일이다. 우리도 사대강에 녹조 많은데, 투자에 응용해야 하나-_- ㅋㅋㅋㅋ 역시 무슨 분야든지 돈이 되면 빠르게 발전하는 것 같다. ㅋㅋ

 


[1]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14821022
[2] 블룸버그 Hedge Fund Uses Algae to Reap 21% Return 2017년 7월 20일 오후 10:00 GMT+9
[3] 내 백과사전 [서평] 히든 피겨스 – 미국의 우주 경쟁을 승리로 이끈, 천재 흑인 여성 수학자들의 이야기 2017년 3월 23일
[4] 내 백과사전 [서평] 퀀트, 물리와 금융에 관한 회고 2013년 3월 23일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