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가 자궁에서 다른 언어를 구별하는가?

페이스북의 언어학 덕후 페이지[1]에서 흥미로운 연구 결과[2]를 소개하고 있다. 내 설명 보다는 전문가의 설명이 낫겠지 ㅋㅋㅋ

일전에 다국어에 노출된 생후 7개월된 아기는 같은 나이의 단일 언어에 노출된 아기보다 두뇌나 인지 능력이 더 뛰어나다는 연구[3]가 있다고 했는데[4], 이것도 너무 이른 나이가 아닌가 싶더니만, 이제 태어나기 전까지 올라갈 줄이야. ㅋㅋ

원문을 좀 보려고 했는데, 몽땅 유료라서 포기했다-_- 근데 심박수만으로 언어구별을 한다고 보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 않나 싶기도 한데, 게다가 abstract를 보니 표본 수도 12명 밖에 안 되는 하여 좀 그렇다. ㅋ 건강 관련 연구는 펀딩이 빠방해서 그런지 몰라도, 표본수가 천 단위가 넘는 연구가 많은 듯 한데, 이런 연구는 늘 표본 수가 20 안팎인 듯 하여 아쉽다.

 


[1] https://www.facebook.com/linguisticsnerd/posts/453879251647464
[2] Minai, U., Gustafson, K., Fiorentino, R., Jongman, A., & Sereno, J. (2017). “Fetal rhythm-based language discrimination: A biomagnetometry study”. NeuroReport 28(10), 561-564, DOI: 10.1097/WNR.0000000000000794.
[3] Á. M. Kovács and J. Mehler(2009) “Cognitive gains in 7-month-old bilingual infants”, PNAS April 21, 2009 vol. 106 no. 16 6556-6560, doi: 10.1073/pnas.0811323106
[4] 내 백과사전 다국어 학습은 무조건 좋다 2013년 11월 4일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