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소수와 리만 가설 – 질서와 패턴을 찾고자 하는 이들의 궁극적 도전 대상

소수와 리만 가설 – 질서와 패턴을 찾고자 하는 이들의 궁극적 도전 대상
배리 메이저(저자) | 윌리엄 스타인(저자) | 권혜승(역자) | 승산 | 2017-06-27 | 원제 Prime Numbers and the Riemann Hypothesis

 


일전에 본 블로그에서 언급[1]한 스테인 선생과 메이저 선생의 그 책[2]이 번역서로 출간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웬 떡이냐. ㅋㅋㅋ 작년에 출간된 듯 한데, 인제사 발견해서 후닥닥 읽어봤다. ㅋ

국내에 John Derbyshire의 책인 Prime Obsession의 번역서[3]가 출간되어 있어, 관심있는 사람은 이미 대부분 읽어봤을 것이라 생각한다. 본인이 알기로 국내 대중서 가운데 리만 가설이 중심 주제인 책은 이 한 권 뿐이었던 걸로 알고 있는데, 번역되지 않은 책들 중에서는 리만 가설에 대한 대중서가 꽤 있는 듯 하다.

그러나 그런 책들은 대부분 비교적 역사적 관점에서 리만 가설을 설명하는 책인데 비해, 이 책은 수학적 배경이 적은 사람에게 리만 가설이 왜 중요한지에 대해 실제로 수학적 설명을 시도하는 책으로, 다른 대중서들과는 조금 방향성이 다르다. 근데 내가 보기에는 독자들이 가진 수학실력의 폭을 너무 크게 잡은 바람에 앞부분은 너무 쉽고, 갈수록 어려워져서 뒷부분은 너무 어려운-_- 요상한 책이 돼 버렸다. ㅋㅋㅋ

텍스트의 분량 자체는 그리 많지 않지만, 이리저리 찾아가면서 읽으면 나름 시간이 걸릴 듯한 책이다. 뭐 나는 수학에 별로 관심이 없어서-_- 초 대충 읽었다. ㅋㅋㅋ

뭐 여하간 책안에 적분, 로그, 시그마 등등의 수식이 등장하니 최소한 고교수학 정도의 실력은 있어야 볼만할 듯 하다. 수학에 좀 관심이 있는 고교생들은 좋아할 듯. ㅋ

 


[1] 내 백과사전 Barry Mazur와 William Stein의 새 책 2015년 11월 25일
[2] Prime Numbers and the Riemann Hypothesis (amazon.com)
[3] 존 더비셔 저/박병철 역, “리만 가설“, 승산, 2006

2 thoughts on “[서평] 소수와 리만 가설 – 질서와 패턴을 찾고자 하는 이들의 궁극적 도전 대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