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10초전 고양이의 반응

지난 6월 18일 오사카 북부에서 진도 6.1짜리 꽤 큰 지진[1]이 있었는데, 검색해보면 처참한 영상[2]을 무척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오사카 대학에 소재한 23억엔짜리 초정밀 전자 현미경이 파손되어서 복구에만 1년 이상이 걸린다[3]하니, 과학계도 나름 손실이 상당한 듯.

Frans de Waal 선생의 페이스북[4]을 보니, 지진 10초전의 고양이의 반응을 촬영한 영상[5]을 소개하고 있다. 좀 신박함. ㅋㅋ 재생시간 44초.

영상에 표시된 시계로 7시 58분 48초에 고양이들이 일제히 이상을 감지한다. 아마 S파가 도달하기 전에 미약한 형태의 P파를 감지한게 아닌가 하는 추정이 들긴 하는데, 그 진동이 심상치 않은 사건의 전조(즉, 지진)인 줄은 어째 알았나 좀 신박하다. 예를 들어, 내가 일하는 건물에서는 꽤 큰 트럭이 큰 도로에서 속도내면서 지나가면 진동을 좀 느낄 수 있는데-_- 이런 종류의 진동도 평소에 많이 겪을 것 같은데 말이다. 여하간 좀 재미있어 걍 포스팅해봄. ㅋㅋ

.


[1] 地震情報 (tenki.jp)
[2] ねとらぼ 駅ホームに電光板が落下、本屋もぐちゃぐちゃに…… 大阪北部の地震、Twitterに被害の写真が続々集まる 2018年06月18日 14時34分
[3] 마이니치 最先端の電子顕微鏡が損傷 大阪大 2018年6月22日 06時00分
[4] https://www.facebook.com/franspublic/posts/10156543405864700
[5] 猫カフェキャッチー 地震 (youtube 44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