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로바vs아마존 알렉사vs구글 홈 실사용 평가

유튜브에서 스마트 스피커 비교하는 영상[1,2]이 있던데, 나름 재미있다. 재생시간 6분 10초[1], 6분 50초[2].

유튜브 등에 존재하는 스미트 스피커 리뷰영상들이 상당히 많은데, 실사용을 비교하는 영상보다는 구독자의 모으기를 유도하는 영상이 많아서 아쉽다. 그리하여 본인이 네이버 웨이브[3], 아마존 알렉사[4], 구글 홈[5]을 실사용한 후기를 실제로 써볼 테니 구매에 참조하기 바란다.

사실 컴퓨터의 입출력 장비로는 키보드/마우스보다 음성/터치가 훨씬 자연스럽다. 프로그래머나 작가 등등 특수 직업군의 입장에서는 키보드가 자연스럽지만, 궁극적으로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여 자동적으로 입력을 하게 되는 날이 온다면, 음성 입력이나 뇌파 입력이 훨씬 편할 날이 올 것이다. 근데 이런건 초초초 먼 미래일 듯 하다. ㅋㅋㅋㅋ

일단 특수 직업군을 제외한 일반 대중의 관점에서, 미래에는 틀림없이 컴퓨터에게 어떤 지시를 내릴 때, 키보드로 할 가능성 보다는 음성으로 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본다. 실제로 스마트 스피커의 사용자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고[6], 아직 불완전하긴 하지만, 터치 인터페이스가 컴퓨터를 모르는 사람에게도 사용성을 가져왔듯이[7], 궁극적으로는 음성 명령이 일반 대중의 관점에서 컴퓨터 입출력의 대세가 될 것이라고 본다. 먼 과거(?)에 마우스라는 입출력기기가 해커들에게 컴퓨팅 파워의 낭비라고 비난을 받았던 일[8]을 돌이켜보면, 직관적 입출력 인터페이스는 컴퓨터 입출력의 궁극적인 지향임을 느낄 수 있다. 뭐 스마트 스피커가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당연히 필요없다. 스마트폰이 대세가 되어도 피쳐폰으로 만족하는 사람은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ㅋ

여하간 세 개의 스마트 스피커를 수 개월 실사용 했으니, 유튜브의 구독자 구걸을 하는 어중이 떠중이들 보다는 나만큼 실사용에 대해 실용적 평가를 할 수 있는 사람은 드물다고 자부한다. ㅎㅎㅎ

.


//아마존 에코 (본인은 일본어로 설정해서 사용하고 있음.)

다양한 서드 파티의 호환성이 장점이긴 하지만, 그런 장점들은 한국에서 서비스 하고 있지 않으므로 체감하기 힘들다. 이것을 제외해도, 아마존 에코는 음성 인식 그 자체 본연의 성능만으로도 뛰어나다. 예를 들어, 방 안에서 아무 방향을 향해, 술먹은 듯 불명확하게, 힘없이, 대충 アレックサ、部屋をつけて라고 말하면 필립스 휴[9]가 켜진다! 다른 스피커를 써보니 이게 대단한 거다. 사람이 편하자고 쓰는 물건인데, 퇴근한 후에 피곤해 죽겠는데, 스마트 스피커에게 이것 저것 시켜서 말을 안 들어 스트레스를 받으면 완전히 주객전도다.

그리고 아마존 에코는 시기에 따라 적절한 컨텐츠를 항상 제공한다. 예를 들어 연말이 되면 크리스마스에 대한 알렉사 오리지널 스토리를 제공하고, 칠석이 되면 칠석과 관련된 이야기가 새로 준비 되어 있으니 사용해보라는 메시지를 준다. 또한 월드컵이 되면, 월드컵에 맞는 컨텐츠를 제공한다. 즉, 계절에 맞는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해서 사용을 유도한다. 확실히 디바이스 사업은 컨텐츠를 동반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걸 실감한다. 아이폰도 앱스토어가 없으면 절대 성공 못했을 거라고 장담한다.

본인은 에코 중에서 가장 비싼 모델인 에코 플러스를 쓰고 있는데, 가장 비싼 물건이라 그런지 블루투스 스피커로서는 최고의 성능이다. 나름 블루투스 스피커/헤드셋을 많이 사봤다고 자부하는데(돈도 많이 날렸다-_-) 블루투스 버전이 올라가면서 요새는 끊김이나 기기 상성 같은게 많이 덜해졌지만, 그래도 은근 남아있다. 블루투스 스피커로서 각종 상황(물건을 가린다든지 빠르게 움직인다든지 등)에도 안 끊기고, 멀티 디바이스 지원하고, 편의성이 있으면 거의 최고급이라 말할 수 있다. ㅎㅎㅎ

근래에 일본에서 에코 쇼가 출시 됐길래 유튜브로 실 사용 영상을 꽤 많이 봤는데, 확실히 비주얼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으니 나름 사용성이 낫다. 향후 스마트 스피커는 이쪽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

//네이버 웨이브

본인은 네이버 클로바의 다양한 라인업 중에서 conical frustum 모양의 웨이브를 가지고 있다. 외양은 제일 멋있는데-_- 성능은 아마존 에코보다 한 수 아래인 듯 하다. ㅋ 구매 초기에는 사소한 오작동이 있었는데, 업데이트 이후에는 없어졌다.

하지만 음성 인식력이 가장 떨어진다. 아마존 에코나 구글 홈은 방안에서 아무 방향이나 말해도 거의 알아듣는데, 클로바는 반드시 스피커를 향해서 일정 크기의 힘을 줘서 말해야 알아 듣는다. 이게 나름 꽤 귀찮은데, 아마존 에코나 구글 홈에서 아무 방향을 향해 아무렇게나 말해도 인식하고 작동한다는 메리트가 대단히 크다. 아마 오작동에 대한 비난을 피하고자 마이크의 감도를 낮춘게 아닐까 싶긴 한데, 실제로 써보면 불러도 대답없고, 그래서 또 불러야 되는 행위 자체가 되게 불편하다.

블루투스 스피커로서의 성능으로는 조금 불만이 있다. 은근히 소소한 끊김이 있어서 음악 감상에 훼방이 된다. 그리고 음악이 나오지 않고 블루투스만 연결된 상태에서 뉴스를 읽어 달라고 하면, 블루투스 연결이 꾾긴다. 이유는 모르겠음. 여하간 꽝이다. 그리고 이퀄라이저 설정이 없다.

한국어로 사용가능하다는 것은 최고의 장점이다. ㅎㅎㅎㅎ 나름 스마트 허브의 기능을 제공하고 있어서 mBox[10]를 활용하면 적외선 리모컨 기기까지 사용 가능하다. 직류전압 아답터가 작아서 머리가 큰 에코나, 구글 홈 보다 멀티탭에 꽂기 용이하다. 이게 (네이버 웨이브의 장점은 아닐지 몰라도 여하간) 나름 대단한 장점임. ㅋ

//구글 홈 (본인은 일본어로 설정해서 사용하고 있음.)

한국어로 설정하면 똥같은 남자 목소리가 나와서-_- 여자 목소리가 나오는 일본어로 쓰고 있다. ㅋㅋㅋㅋ 크롬캐스트를 말로 제어할 수 있는 건 마음에 든다. 근데, 크롬캐스트로 추천하는 유튜브 영상을 틀어보라고 시키면 성능이 너무 똥이다-_- 분명히 내가 다운보트 누른 영상인데, 계속 나온다. 이건 스피커의 능력인지, 구글의 능력인지 여하간 초 멍청함.

블루투스 스피커로서는 완전 꽝인데, 왜냐하면 블루투스 스피커의 볼륨이 스피커 자체의 볼륨과 연동된다. (극초창기 안드로이드도 이랬음) 그래서 음악의 볼륨을 올리면 다른 컨텐츠의 볼륨도 올라가는데, 이거 여간 불편한게 아닐 수 없다. 이거 실제로 써 본 사람도 없나??? 그리고 저음이 지나치게 강해서, 이퀄라이저 설정에서 베이스 볼륨만 최소로 낮추어 쓰고 있다. 이게 음악 들을 때는 괜찮은데, 뉴스라든지 사람의 목소리를 들을 때는 소리가 탁해서 불편하다.

그리고 구글홈 홍보에 2개국어 기능을 강조하던데, 실제로 2개국어 써보면 오인식이 많아서 열라 불편하다. 이건 좀 이해해 줄 수 있는 부분인데, 아무래도 한/일/중 3개 언어권은 한자어가 발음이 비슷한 게 많아서 그렇긴 한데, 여하간 결국 단어만 말하면 오작동을 일으킨다. 예를 들어, 네이버 클로바나 아마존 에코는 단어만 말하면(날씨) 알아 듣는데, 구글 홈을 2개 국어로 설정할 경우 문장까지 통째로 말해야 (날씨 알려줘) 비로소 알아 듣는다. 사람이 편하자고 쓰는 건데 이런 건 주객전도다. 그래서 처음에 일/한 2개국어로 쓰다가 나중에는 일본어로만 쓰게 됐다. 그리고 구글의 명성 답지 않게, 다른 스피커들에 비해 은근 오작동이 많다.

언어를 일본어로 설정해도, 뉴스에서 Reuters나 한국의 YTN 등 해외 언론이 재생가능한 것은 꽤 장점이다. 일본 아마존 에코는 아마 미국 아마존과 분리된 스킬 마켓을 가지고 있는 듯한데, 해외 언론 매체는 재생이 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다른 스피커와는 다르게 아답터가 16.5V로 흔하지 않은 전압을 쓴다. 에코는 15V, 웨이브는 12V로서 상대적으로 구하기 쉽다. 만악 아답터가 고장나면 곤란해진다. 뭐 사실 가만히 세워 놓고 쓰는 물건이라서 고장날 일은 거의 없을 듯 하긴 하다. ㅋ 아답터가 너무 커서 멀티탭에 꽂기가 불편하다. 에코도 머리가 엄청나게 크다. 아답터 크기의 편의성은 웨이브가 제일 낫다.

.


주변 iot 기기 제어를 제외하면, 오래 쓰다보면 결국 스마트 스피커에게 날씨와 뉴스를 묻는 게 사용의 전부가 되는 듯 하다. 결국 사용자가 특정한 것을 원하여, 그러한 기능을 인지하여 불러내는 기능을 가지는 스피커들 보다는, 알아서 스케줄에서 어떤 일정이 예정되어 있고, 오늘은 역사 속의 어떤 사건이 있었던 날이며, 이러한 이벤트를 이용해 보시라고 권하는 아마존 에코가 종합적 측면에서 여러모로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전자제품의 초창기는 플랫폼이 중요하지만, 대중성을 확보하려면 컨텐츠가 더 중요하다는 반복되는 진리를 다시 확인해 보는 것이라고나 할까.

.


2019.1.2
술 깨고 보니 내가 이런 글을 썼네-_- 왜 썼지… 삭제하고 싶지만, 뭐 놔둬도 상관없나. ㅎ

.


2019.7.3
근래 오큘러스 퀘스트를 샀는데[11], VR 게임하는 사람들에게는 스마트 스피커 강추다. 기기를 벗지 않고 음성명령으로 에어컨이나 선풍기, 조명제어가 가능하다 ㅋㅋㅋ

뉴스 매체 목록을 최대한 많이 넣어놓고 매일 자기전에 뉴스를 들려달라고 하면 잠이 잘온다-_- 잠 안 올 때 자주 써먹었음.

.


[1]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퀴즈 대결! 과연 1위는? ‘전국 AI스피커 자랑’ 1탄 (주리를틀어라) (youtube 6분 10초)
[2]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중 반응속도가 가장 빠른 스피커는? AI스피커 퀴즈 대결 2탄 (주리를틀어라) (youtube 6분 50초)
[3] 내 백과사전 네이버 wave 사용 소감 2018년 9월 8일
[4] 내 백과사전 아마존 에코로 선풍기 음성 제어 ㅋㅋ 2018년 4월 7일
[5] 내 백과사전 구글 홈 간단 사용기 2018년 9월 21일
[6] 포브스 Smart Speaker Users Growing 48% Annually, To Hit 90M In USA This Year May 29, 2018, 04:56pm
[7] 내 백과사전 아이패드의 직관적 인터페이스 2011년 11월 19일
[8] 내 백과사전 [서평] FREE 프리 : 비트 경제와 공짜 가격이 만드는 혁명적 미래 2010년 6월 3일
[9] 내 백과사전 필립스 휴 3.0 사용소감 2018년 8월 1일
[10] 내 백과사전 mBox : 음성으로 적외선 리모컨 신호 제어 2018년 12월 8일
[11] 내 백과사전 오큘러스 퀘스트 30분 사용 소감 2019년 6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