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ch-22의 의미

이코노미스트지 기사[1]를 읽다가 catch-22 라는 표현이 나오던데, 이게 뭔 뜻인가 싶어서 검색을 해 봤다. ㅎㅎ

Catch-22라는 소설이 있나 본데, 본인은 읽은 적이 없다. 한국어 위키피디아 항목이 별도로 있는 걸 보면 꽤 유명한 소설인 듯. 대충 내용을 짐작해보면, 집단 속에 존재하는 상호 모순적인 규정들 사이에서 방황하는 개인의 심리를 묘사하는 작품 같다. 국내에 역서[2,3]도 있다.

한편, 이 문구에 대해 위키피디아 항목이 별도로 있는 걸 보면, 나름 꽤 널리 쓰이는 상용구 같다. 모순적인 규정에 처한 개인의 곤란을 가리킬 때 쓰는 듯 한데, 이코노미스트지 기사[1]에서는 그냥 모순과 동의어로 사용하는 것 같다. 이 단어도 언젠가 dotard[4] 처럼 될지, 흥하게 될런지 두고봐야 할 듯 하다. ㅎㅎㅎ

contradiction, paradox, 딜레마, oxymoron, zugzwang, 내로남불 등등등 이상한 단어도 초 많은데 자꾸 단어를 더 보태는 구만. ㅋㅋㅋ 오늘도 상식이 늘어난 것 같아 기분 좋다. ㅎㅎ

.


[1] 이코노미스트 For emerging markets, a more fearful Fed is a less frightful one Jan 10th 2019
[2] 캐치-22 1 조지프 헬러 (지은이), 안정효 (옮긴이) | 민음사 | 2008-08-22 | 원제 Catch-22 (1961년)
[3] 캐치-22 2 조지프 헬러 (지은이), 안정효 (옮긴이) | 민음사 | 2008-08-22 | 원제 Catch-22 (1961년)
[4] 내 백과사전 미국인이 북한에게 배우는 영단어 dotard 2018년 1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