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중심적 인지 연구의 문제점

프란스 드 발 저/이충호 역, “동물의 생각에 관한 생각”, 세종서적, 2017

동물을 단순히 자극-반응 기계로 간주하던 암흑시대에서 벗어난 우리는 동물의 정신적 삶을 자유롭게 생각할 수 있다. 이것은 그리핀이 쟁취하려고 애썼던 큰 진전이다. 하지만 동물인지가 갈수록 인기를 끄는 주제가 되긴 했지만, 아직도 우리는 동물인지는 우리 인간이 가진 인지의 빈약한 대체물에 불과하다는 사고방식에 자주 접한다. 이 사고방식에 따르면, 동물인지는 정말로 심오하고 놀라운 것일 리가 없다. 많은 학자들은 오랜 경력의 끝에 이르러 우리는 할 수 있지만 동물은 할 수 없는 온갖 일들을 열거함으로써 인간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싶은 충동을 참지 못한다.57 인간의 관점에서 볼 때 이러한 추측은 만족스럽게 들릴지 모르지만, 나처럼 지구에 존재하는 전체 인지 스펙트럼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엄청난 시간 낭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자연에서 자신의 위치에 대해 던질 수 있는 질문이라곤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서 가장 똑똑한 종이 누구니?”밖에 없다면, 우리는 얼마나 이상한 동물인가?

고대 그리스인의 터무니없는 척도에서 자신이 선호하는 장소에 인간을 계속 두려고 한 것은 의미론과 정의와 재정의, 그리고 골대를 옮기는 행위에 집착하는 결과를 낳았다. 우리가 동물에 대한 낮은 기대를 실험으로 번역할 때마다 거울은 우리가 좋아하는 대답을 들려준다. 편향된 비교도 의심을 품어야할 한 가지 근거이지만, 또 한 가지 근거는 증거의 부재를 크게 선전하는 것이다. 내 서랍에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내가 몰라서 빛을 보지 못한 부정적 발견들이 많이 들어 있다. 이것들은 내 동물들에게 특정 능력이 없음을 시사할 수 있지만, 대개는 특히 자발적 행동이 다른 것을 시사할 경우, 나는 동물들을 최선의 방법으로 테스트했다고 확신하지 못한다. 내가 그들을 혼란에 빠뜨리는 상황을 만들거나 문제를 이해하기 힘든 방식으로 제시해 동물들이 그것을 풀 마음조차 생기지 않게 했을지도 모른다. 손의 해부학적 구조를 고려하기 전에 과학자들이 긴팔원숭이의 지능을 낮게 평가한 사실이나 너무 작은 거울에 대한 반응을 바탕으로 코끼리의 거울 자기 인식 능력을 너무 일찍 부정한 사실을 떠올려보라. 부정적 결과를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은 아주 많기 때문에 피험자를 의심하기 전에 실험 방법을 의심하는 편이 더 안전하다.

책들과 기사들은 진화인지의 핵심 문제 중 하나가 우리를 나머지 동물들과 구별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한다. “우리를 인간으로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면서 인간의 본질을 찾는 것을 주요 주제로 열린 학회들도 있다. 하지만 이것이 정말로 우리 분야에서 가장 기본적인 질문일까? 내 생각은 좀 다르다. 그것은 그 자체만 놓고 본다면, 지적으로 막다른 골목에 이른 것처럼 보인다. 이 질문이 관앵무나 흰돌고래를 나머지 동물들과 구별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것보다 더 중요할 이유가 있는가? 다윈이 임의로 하던 사색 중 하나가 떠오른다. 그는 “개코원숭이를 이해하는 사람은 존 로크보다 형이상학에 더 많은 기여를 할 것이다”58라고 말했다. 모든 종은 그 인지가 우리의 인지를 빚어낸 것과 동일한 힘들의 산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각자 내놓을 만한 심오한 통찰이 있다. 자기 분야의 핵심 문제가 인간의 신체에서 유일무이하게 독특한 것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고 선언한 의학 교과서가 있다고 상상해보라. 그러면 우리는 무슨 생뚱맞은 소리일까 하는 생각이 들 텐데, 이 질문이 약간 흥미로운 것이긴 하지만, 의학 분야에는 심장이나 간, 세포, 신경 시냅스, 호르몬, 유전자 등의 기능과 관련해 훨씬 기본적인 문제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과학이 정말로 이해하려고 하는 것은 쥐의 간이나 인간의 간이 아니라 간 자체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모든 기관과 과정은 우리 종보다 훨씬 오래되었으며, 수백만 년 이상 진화해오는 동안 종마다 고유한 변경이 일부 일어났다. 진화는 항상 이런 식으로 작용한다. 그런데 인지는 달라야 할 이유가 있는가? 우리의 첫 번째 과제는 인지가 일반적으로 어떻게 작동하고, 인지가 제대로 기능하려면 어떤 요소들이 필요하며, 이 요소들이 어떻게 그 종의 감각계와 생태와 조화를 이루는지 알아내는 것이다. 우리는 자연에서 발견되는 온갖 종류의 인지들을 망라하는 단일 이론을 원한다. 이 계획을 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나는 인간의 독특성을 내세우는 주장들을 일시 중지할 것을 제안한다. 이런 주장들의 초라한 실적을 감안하면, 수십 년 동안 이들의 입에 재갈을 물릴 때가 되었다. 그러면 더 포괄적인 틀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세월이 한참 지난 뒤에 언젠가 인간의 마음에서 특별한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무엇이 아닌지) 더 잘 보여주는 그림을 허용하는 새 개념들로 무장하고서 우리 종의 특수한 사례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다.

 


57 Jeremy Kagan 2004. The uniquely human in human nature. Daedalus 133:77~88., David Premack, 2007. Human and animal cognition: Continuity and discontinuity.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USA 104:13861~67
58 Charles Darwin, Notebook M,1838, http://darwin-online.org.uk

Advertisements

이스터 섬 원주민의 조상에 대한 상반된 생물학적 결과

부활절에 발견됐다고 섬 이름이 ‘이스터’가 된 망망 대해 한 가운데에 있는 요상한 섬 만큼 고고학계에서 마르지 않는 논쟁의 우물은 없는 것 같다. ㅋ

Archaelogy 매거진의 기사[1]를 보니 이스터 섬 원주민의 조상을 추적한 연구가 Current Biology에 발표[2]된 모양인데, 내용인 즉슨, 이스터 섬 원주민 5명의 상염색체미토콘드리아 DNA를 분석한 결과 아메리카 원주민이랑은 별 관련 없다는 것이다. 본인은 이스터 섬이 서구에 알려지기 전에 남아메리카 원주민의 일부가 접촉했다는 유전자 분석의 결과[3]를 일전에 본 적이 있는데, 이거랑은 정반대의 주장 아닌가!!! 사람 헷갈리게 만드는 구만-_-

이번 연구[2]는 아무래도 헤위에르달 선생에게는 불리한 결과 같은데, 어찌 될려나 모르겠다. 헤위에르달 선생은 학계에서 꽤 유사과학자 취급을 받는 듯한데-_- 그의 주장을 지지하는 몇몇 결과[4]가 나오면서 개인적으로는 꽤나 흥분했었다 ㅋㅋ 근데 또 반전이 일어나네 ㅋㅋㅋ 사이언스 매거진[4]을 보니 헤위에르달 선생은 중동에서 남아메리카를 거쳐 이스터 섬으로 왔다는 주장도 한 모양인데, 이건 좀 너무했다-_- 고고학계의 천둥벌거숭이 같은 사람인 듯 하다. ㅎㅎ

여하간 본인은 지식이 없어서 이런 유전적 분석들[2,3,4]이 왜 상반된 결과를 낳는지는 잘 모르겠다.

일전에 이스터 섬의 몰락 이유에 대한 이야기[5]를 했는데, 나무위키의 이스터 섬 항목[6]에도 꽤 다양한 주장들이 소개되어 있다. 자꾸 새로운 주장과 가능성은 제기되는데 결정적인 한 방은 없는 듯 하다. 여하간 이스터 섬은 고고학계의 영원한 떡밥인 듯 ㅎㅎ

 


2017.10.14
사이언스 Did early Easter Islanders sail to South America before Europeans? Oct. 12, 2017 , 12:30 PM

 


[1] Archaelogy Genetic Study Questions Idea of Early Easter Island Contacts Friday, October 13, 2017
[2] Lars Fehren-Schmitz, et al. “Genetic Ancestry of Rapanui before and after European Contact”, Current Biology, Published: October 12, 2017, DOI: http://dx.doi.org/10.1016/j.cub.2017.09.029
[3] J. Víctor Moreno-Mayar, et al. “Genome-wide Ancestry Patterns in Rapanui Suggest Pre-European Admixture with Native Americans”, Current Biology, Published Online: October 23, 2014, DOI: http://dx.doi.org/10.1016/j.cub.2014.09.057
[4] Andrew Lawler, “Beyond Kon-Tiki: Did Polynesians Sail to South America?” Science 11 June 2010: Vol. 328 no. 5984 pp. 1344-1347, DOI: 10.1126/science.328.5984.1344
[5] 내 백과사전 이스터 섬의 몰락 이유에 대한 새로운 견해 2015년 1월 8일
[6] 이스터 섬 in 나무위키

음식을 보상으로 주는 동물 실험과 행동주의의 문제점

프란스 드 발 저/이충호 역, “동물의 생각에 관한 생각”, 세종서적, 2017

우리는 다른 종들도 정신적 삶이 있다고 생각할 만큼 충분히 마음이 열려 있을까? 우리는 이를 조사할 만큼 충분히 창조적일까? 우리는 주의와 동기와 인지의 역할을 따로 분리해낼 수 있을까? 이 세 가지는 동물이 하는 모든 일과 연관이 있다. 따라서 나쁜 수행 결과는 이 셋 중 어느 하나로 설명할 수 있다. 위에 나왔던 장난기 많은 두 유인원의 경우, 나는 이들의 나쁜 수행 결과를 설명하는 요인으로 지루함을 선택했지만, 정말로 그렇다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을까? 어떤 동물이 얼마나 똑똑한지 정말로 알려면 인간의 독창성이 필요하다.

상대에 대한 존중도 마찬가지로 필요하다. 만약 강압 상태의 동물을 시험한다면 어떤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까? 어린이가 어디로 빠져나와야 하는지를 기억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어린이를 수영장에 밀어 넣고서 기억력을 테스트하려는 사람이 있을까? 그러나 매일 수백 군데의 연구소에서 사용되는 표준 기억력 테스트인 모리스 수중 미로 테스트에서, 쥐는 벽이 높은 수조에서 미친 듯이 헤엄을 치다가 물속에 잠긴 단을 발견하면 밖으로 빠져 나올 수 있다. 계속 이어지는 시행들에서 쥐는 물에서 빨리 나오려면 단의 위치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컬럼비아 장애물 방법Columbia obstruction method도 있는데, 여기서 동물들은 다양한 박탈 기간을 거친 뒤에 전기가 흐르는 격자 장애물을 지나가야 한다. 먹이나 짝(혹은 어미 쥐의 경우에는 새끼)을 향해 다가가고 싶은 충동이 고통스러운 전기 충격의 두려움을 능가 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이런 실험을 한다. 많은 연구실에서는 음식물 동기를 유발하기 위해 동물의 체중을 정상 체중의 85퍼센트 상태로 유지한다. 음식물을 박탈당한 닭이 미로 과제의 세밀한 차이를 알아채는 데 그다지 좋은 점수를 얻지 못한 실험 결과가 나온 ‘너무 배가 고프면 배우는 데 지장이 있을까?’라는 제목의 논문이 기억나기는 하지만, 배고픔이 동물의 인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데이터는 비참할 정도로 적다.5

공복이 학습 능력을 높인다는 가정은 흥미롭다. 자신의 삶을 한 번 돌아보자. 우리는 도시의 배치를 익히고 새 친구들을 사귀고 피아노 연주법을 배우거나 맡은 일을 하면서 살아간다. 여기서 음식이 어떤 역할을 할까?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음식 박탈 실험을 해보자고 제안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동물은 우리와 다르다고 생각할 이유가 있을까? 미국의 유명한 영장류학자 해리 할로는 배고픔 감소 모형hunger reduction model을 처음부터 비판했다. 할로는 지능이 높은 동물은 주로 호기심과 자유로운 탐구를 통해 배우는데, 음식물에 편협하게 집착하게 하는 것은 이 두 가지를 죽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키너 상자를 조롱했는데, 이 상자가 복잡한 행동을 연구하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가 아니라 음식물 보상의 효과를 보여주는 데 탁월한 도구라고 여겼다. 할로는 이를 비꼬면서 주옥같은 명언을 덧붙였다.

“나는 심리학 연구 대상으로서 쥐의 가치를 절대로 폄하하지 않는다. 실험자들의 교육을 통해 극복할 수 없는 쥐의 문제는 거의 없다.”6

나는 세워진지 약 100년이나 된 여키스국립영장류연구센터의 초기 시절에 침팬지를 대상으로 음식물 박탈 실험을 한 적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놀랐다. 여키스국립영장류연구센터가 애틀랜타로 옮겨가 생물의학과 행동신경과학을 연구하는 주요 연구소가 되기 전에 아직 플로리다 주 오렌지파크에 있던 시절이었다. 그 때 1955년에 여키스국립영장류연구센터는 쥐를 대상으로 한 절차를 모델로 삼아 조작적 조건 형성 프로그램을 실시했는데, 이 절차에는 급격한 체중 감소와 침팬지의 이름을 숫자로 바꾸는 것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유인원을 쥐처럼 다룬 방법은 성공적인 결과를 낳지 못했다. 이 프로그램은 막대한 긴장을 초래하는 바람에 2년 동안만 계속되다가 중단되었다. 프로그램 관리자와 대부분의 연구원들은 유인원에게 강요된 금식을 매우 마음 아프게 여겼고, 이 방법만이 유인원에게 ‘삶의 목적’을 줄 수 있다고 즐거운 듯이 주장한 완고한 행동주의자들과 늘 논쟁을 벌였다. 그들은 인지(그들은 그 존재조차 인정하지 않았다)에 아무 관심도 보이지 않으면서 강화 계획과 일시 중단의 처벌 효과를 연구했다. 연구원들이 밤중에 몰래 유인원에게 먹이를 줌으로써 그들의 계획을 방해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행동주의자들은 자신들이 환영받지 못하고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다고 느끼면서 떠났는데, 훗날 스키너가 표현한 것처럼 “마음이 여린 동료들이 침팬지를 만족스러운 수준의 박탈 상태로 만들려는 [그들의] 노력을 좌절시켰기” 때문이다. 오늘날 우리는 그 마찰이 단지 방법론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윤리에 관한 문제임을 알 수 있다. 굶김으로써 시무룩하고 성질 나쁜 유인원을 만드는 과정이 불필요했다는 사실은 한 행동주의자가 다른 유인책을 사용한 시도에서 분명하게 드러났다. 그가 141번 침팬지라고 부른 침팬지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마다 실험자의 팔을 쓰다듬을 기회를 보상으로 제공하자, 주어진 과제를 성공적으로 학습했다.8

행동주의와 동물행동학의 차이는 늘 ‘인간의 통제’ 대 ‘자연적 행동’의 차이였다. 행동주의자들은 동물을 실험자가 원하는 것 외에 다른 것은 거의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빈약한 환경에 둠으로써 그 행동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다. 만약 동물이 실험자가 원하는 행동을 하지 않으면, 그런 행동은 ‘잘못된 행동’으로 분류했다. 예를 들면, 너구리는 동전을 상자 속으로 떨어뜨리도록 훈련시키는게 거의 불가능한데, 너구리는 동전들을 꼭 붙들고 미친 듯이 서로 비벼대는 것(이 종에게는 완전히 정상적인 먹이 채집 행동)을 선호하기 때문이다.9 하지만 스키너는 이런 선천적 성향을 보는 눈이 없었고, 통제와 지배의 언어를 선호했다. 그는 행동 공학과 조작을 이야기했는데, 단지 동물과 관련해서만 그런 게 아니었다. 말년에 그는 인간을 행복하고 생산적이고 ‘최대로 효율적인’ 시민으로 개조하려고 시도했다.10 조작적 조건 형성이 확실하고 소중한 개념이며 강력한 행동 변화 인자라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행동주의의 큰 실수는 이것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선언한 데 있었다.

 


5 Buckley, L. A., et al. 2011. Too hungry to learn? Hungry broiler breeders fail to learn a y-maze food quantity discrimination task. Animal Welfare 20: 469~81.
6 Harlow, H. F. 1953. Mice, monkeys, men, and motives. Psychological Review 60:23~32. p31
7 Donald Dewsbury 2006. Monkey Farm: A History of the Yerkes Laboratories of Primate Biology, Orange Park, Florida, 1930~1965. Lewisburg, PA: Bucknell University Press. p226
8 Falk, J. L. 1958. The grooming behavior of the chimpanzee as a reinforcer. Journal of the Experimental Analysis of Behavior 1:83~85.
9 Breland, K., and M. Breland. 1961. The misbehavior of organisms. American Psychologist 16:681~84.
10 B. F. Sknner 1969. Contingencies of Reinforcement. New York: Appleton-Century-Crofts. p40

행동주의는 4~50년대 심리학계에서 상당히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주도적 개념이었는데, 이에 관한 학계의 분위기는 크리스틴 케닐리의 저서[1]에서도 조금 소개되어 있다. 본 블로그에서 행동주의를 언어학으로 반박한 촘스키의 내용을 인용한 적[2]이 있다. 스키너 개인에 대한 이야기는 조던 엘런버그의 책[3]에도 짧게 소개되어 있다.

 


2017.10.17
아틀랜틱 Skinner Marketing: We’re the Rats, and Facebook Likes Are the Reward JUN 10, 2013

 


[1] 내 백과사전 [서평] 언어의 진화 : 최초의 언어를 찾아서 2013년 4월 28일
[2] 내 백과사전 촘스키가 일으킨 혁명 2013년 4월 20일
[3] 내 백과사전 [서평] 틀리지 않는 법 – 수학적 사고의 힘 2016년 8월 13일

다니엘 에버렛 선생의 신간 : How Language Began

이번 주 이코노미스트지 기사[1]를 보니 다니엘 에버렛 선생의 신간[2]을 소개하고 있는데, 내용이 무척 흥미롭다. 여유가 되면 기사 일독을 권한다. 참고로 기사 제목의 ‘high stakes‘는 큰 돈이 걸린 내기라는 뜻이라는데, 일본어로 치면 しょうねんば 정도의 의미가 될려나? ㅋ

주지하다시피, 촘스키 선생이 인간 언어 구현을 위한 생물학적 기반이 존재한다(소위 hard-wired)는 언어학과 인지과학의 혁신적 주장[3]에는 기본적으로 모든 언어가 공통으로 가진 특성[4]이 있다는 전제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그런 특성중 하나로 자주 언급되는 것이 언어의 재귀성인데, 에버렛 선생이 피라항 어를 연구하면서 재귀성이 없는 특징에 주목한 것이 유명하다. 에버렛 선생의 책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5]에 자세한 설명이 있으니 참고 바란다. 이 책[5]을 요약한 것과 비슷한 느낌이 드는 뉴요커 글[6]이 있는데, 뉴스페퍼민트에 전문 번역[7]이 있다. 재미 있으니 일독을 권한다. 이와 관련해서 Tom Wolfe라는 사람이 The Kingdom of Speech라는 책을 써서 촘스키를 열라 깐 모양-_-인데, 정작 촘스키 선생은 한 부족의 예외 따위는 신경 안 쓴다는 정도로 열라 쿨하게 반응[8]한 듯 ㅋㅋ

여하간 이번 신간[2]에서 에버렛 선생은 재귀성이 언어의 필수적 요소가 아니라면 더 넓은 범위에서 언어를 정의할 수 있고, 따라서 호모 에렉투스가 언어를 사용했다는 주장을 하는 듯 한데, 이렇게 되면 최초의 언어가 발생했다고 추정하는 호모 사피엔스의 길게 잡아 수십만년보다 더 오래된 백만년 이상으로 거슬러 올라가게 된다. 고인류학까지 물린 주장이라 꽤나 논쟁인 것 같다. ㅎㅎ 예전에 본 블로그에 달린 veritaholic님의 댓글[9]을 보니 호모 에렉투스가 일종의 음성신호를 내면서 살았다는 증거는 일단 있는 듯해 보이는데, 고인류학 문제를 에버렛 선생이 어떻게 설득력있게 풀어나갈지 꽤나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ㅎㅎ

위키피디아의 Origin of language 항목에 따르면, 1866년 파리언어학회는 정관에 언어의 기원에 관한 어떤 연구도 금지한다는 조항을 넣었다고 한다. 그만큼 떡밥도 많고 논쟁도 많은게 최초의 언어 논란인데, 여기에 에버렛 선생도 가세하면서 좀 더 복잡해 지는 듯 하다. ㅎㅎ 최초의 언어를 연구하는 방법론에 관해서는 일전에 읽은 크리스틴 케닐리의 저서[10]가 무척 유익하니 일독을 권한다.

작년에 이코노미스트지에서 컴퓨터 공학자인 Robert C. Berwick과 촘스키 선생이 공저한 ‘Why Only Us'[11]를 소개하는 기사[12]를 본게 생각나는데, 이 책[11]은 안 읽어봤지만 대충보니 merge와 같은 언어의 재귀성을 어떻게 얻었는지에 대해 논하는 것 같은데, 그런 재귀적 특성이 단일 인물에 의해 발현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는 것 같다. 이건 촘스키 선생의 과한 주장이 아닌가 싶은데, 여하간 언어의 재귀성이 필수가 아니라는 에버렛 선생의 관점과 배치된다. 언어의 기원에 촘스키 선생도 가세했으니 복잡다 복잡해.. ㅋ

여하간 에버렛 선생의 이번 신간[2]의 번역서가 과연 나올지 모르겠는데, 나왔으면 좋겠다 ㅋㅋ 아니면 그 전작[13]이라도… -_-

 


[1] 이코노미스트 An argument over the evolution of language, with high stakes Oct 5th 2017
[2] https://www.amazon.com/How-Language-Began-Humanitys-Invention/dp/0871407957
[3] 내 백과사전 촘스키가 일으킨 혁명 2013년 4월 20일
[4] 내 백과사전 보편 문법에 대한 간략한 소개 2013년 11월 27일
[5] http://zariski.egloos.com/2473201
[6] 뉴요커 The Interpreter April 16, 2007
[7] 내 백과사전 옮기는 이 (The Interpreter): 인류학, 심리학, 언어학, 그리고 연구자의 인생에 관하여 2015년 2월 17일
[8] 뉴욕타임즈 Noam Chomsky and the Bicycle Theory OCT. 31, 2016
[9] 내 백과사전 [서평] 언어의 기원 2013년 7월 11일
[10] 내 백과사전 [서평] 언어의 진화 : 최초의 언어를 찾아서 2013년 4월 28일
[11] https://www.amazon.com/Why-Only-Us-Language-Evolution/dp/0262034247
[12] 이코노미스트 Noam Chomsky Mar 23rd 2016
[13] https://www.amazon.com/Dark-Matter-Mind-Articulated-Unconscious/dp/022607076X/

Dickinsonia가 동물이라는 주장

에디아카라 생물군은 6억3천5백만년 전부터 캄브리아기의 시작인 5억5천만년전 까지인 에디아카라기에 존재했던 생물들을 가리키는데, 분명 다세포 생물임에도 불구하고 현존하는 생물들간의 연결고리가 분명치 않다.

그 중 가장 특징적인 생물이 Dickinsonia인데, 다양한 크기의 화석이 존재해서 수 밀리미터 크기에서 큰 것은 1미터 이상에 이르기도 한다고 한다. 이 생물은 좌우 대칭형이긴한데, 입이나 창자가 발견되지 않아 섭식방법이 불명하고, 그래서 식물인지 동물인지 버섯처럼 균류인지 애매모호한 상황인데, 이것을 무슨 시뮬레이션을 이용해서 Dickinsonia가 동물이라는 주장을 하는 논문[1]을 봤다. 사실 논문의 내용은 유료라서 abstract만 읽었다-_- 젠장

논문[1]의 제 1저자인 Renee S. Hoekzema가 옥스포드 지구과학과의 마틴 브레이저의 지도학생이었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마틴 브레이저 선생은 지난 2014년에 별세했지만, 논문[1]의 2저자로 이름이 들어가 있는 듯 하다. 일전에 마틴 브레이저의 책[2]을 읽은 적 있지만, 꽤 유명한 고생물학자인 듯 싶다. 캄브리아기 폭발에 관심이 있으면 이 책[2]이 꽤 재미있을 것이니 일독을 권한다. ㅎㅎ

흥미로운 점은 이 Hoekzema 씨가 지금은 옥스포드 수학과에서 Ulrike Tillmann의 지도로 대수적 위상수학을 전공하고 있다[3]고 한다. 고생물학 박사까지 따 놓고 왜 수학과 박사 전공을 새로 하고 있는지 당췌 이해하기 힘든 처자이다-_- 고생물학과 수학 모두 관심이 있는 본인으로서는 롤모델이랄까-_- 아니 그 재미있는 고생물학을 놔두고 왜 재미없는 대수적 위상수학을 공부하고 있는거지-_-??? 나중에 자서전 하나 써 주시라. 내가 꼭 사드릴테니! ㅎㅎ

 


2017.9.18
5억 5천만 년 전 흔적화석 in 고든의 블로그 구글 분점

 


[1] Renee S. Hoekzema, Martin D. Brasier, Frances S. Dunn, Alexander G. Liu, “Quantitative study of developmental biology confirms Dickinsonia as a metazoan” Proc. R. Soc. B 2017 284 20171348; DOI: 10.1098/rspb.2017.1348. Published 13 September 2017
[2] 내 백과사전 [서평] 다윈의 잃어버린 세계- 캄브리아기 폭발의 비밀을 찾아서 2014년 4월 28일
[3] https://www.trinity.ox.ac.uk/people/profiles/renee-hoekzema/

[서평] 유전자의 내밀한 역사

유전자의 내밀한 역사10점
싯다르타 무케르지 지음, 이한음 옮김/까치

일단 2016년 이코노미스트지에서 선정한 책[1]이고, 무케르지 선생의 전작[2]을 매우 인상적으로 읽었기 때문에, 이 책의 번역판이 나온다면 도저히 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ㅎㅎㅎ 다만 신간은 몇 달 뒤에 e-book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으므로 출간 이후에 몇 달 기다렸는데, 안 나오길래 걍 종이책을 슥샥 사고야 말았다. 출판사는 부동산이 부족하여 더 이상 책을 도저히 소유할 수 없는 사람의 상황을 고려해 줬으면 좋겠다.

전작[2]도 대단히 훌륭하지만 이 책도 훌륭하다. 벌써 위키피디아 항목도 만들어져 있다. 이 책으로 몇몇 상의 후보에 오른 듯.

전반적인 내용은 유전자 연구의 역사인데, 더불어 그 역사에 맞물려 저자 자신의 가족사가 유전자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운명에 대해서 감상적 느낌을 조금 보탠 부분이 부가적으로 들어 있다. 과학의 큰 흐름을 보여주면서 병렬적으로 개인의 가족사를 묘사하는데, 대중과학서이면서도 거시적 서술과 미시적 서술을 병행하는 수필적 서술 기법이 무척 훌륭하다. 전작[2]도 비슷한 수법을 쓰고 있으므로 전작이 마음에 든다면 이 책도 괜찮을 듯 하다. 일전에 쓴 ‘“유전자”를 벵골어로 번역하기'[3]를 참고하기 바란다.

전반부는 멘델 – 다윈 – 모건 – 왓슨/크릭을 거치는 유명한 과학사이지만, 본인은 각 사건들의 세부적인 부분까지는 다 알지 못했으므로 볼만했다. 모건의 초파리 실험 이야기는 일전에 읽은 Jonathan Weiner 선생의 ‘초파리의 기억'[4]이 무척 훌륭하다. 독서를 하면서 세부적인 내용이 기억나지 않아 ‘초파리의 기억’을 다시 찾아보려고 하니 책이 어디있는지 도저히 알 수가 없네-_- 그래서 다시 사려고 했는데, 중고파는 사람들이 엄청난 가격으로 올려 놓는 통에 재출간을 속절없이 기다리고 있다ㅠㅠ

유전자 이야기에서 빠질 수 없는 논의가 본성과 양육 논쟁인데,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도 들어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매트 리들리의 책[5]과 핑커 선생의 책[6]이 볼만했는데, 관심있다면 추가적으로 찾아 읽어볼만 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우생학 이야기도 나온다.

인간 게놈 프로젝트 이야기도 당연히 나오고 후성유전학 이야기도 나온다. 후성유전학에 관해서는 Nessa Carey 선생의 저서가 국내에 번역[7]되어 있고, 이 책에서도 그 일부를 인용하고 있는데, 본인이 게을러서 아직 안 읽었음-_-

마지막으로 나오는 내용이 예상대로 근래 화제가 되는 CRISPR 이야기인데, 이 사건은 당연히 현재 진행형이다. 무케르지 선생 나름대로의 견해도 써 놓고 있지만, 미국 인간유전학회지에서 이번 달 초에 발표한 CRISPR를 이용한 인간 유전자 교정에 대한 선언[8,9]을 보는 것도 도움이 될 듯 하다.

p132에 러시아 역사를 바꾼 혈우병 이야기가 나오는데, 일전에 본 ‘라스푸틴'[10]이 역사적 정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p422에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추적에 관해서는 ‘최초의 남자'[11]에 훨씬 자세한 내용이 있다.
p474에 심리학에서 환경론적 견해가 우세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저자가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지만 스키너의 행동주의가 유행하던 시절을 가리키는 것 같다. 심리학의 발전사에서 유명한 사건인데, 일전의 포스트[12]가 도움이 될 듯 하다.
p608에 벵골 영토분할 이야기가 나오는데, 저자가 명확하게 설명하지는 않지만 동파키스탄 분할 사건을 말하는 것 같다. 동파키스탄은 후에 방글라데시 독립전쟁을 거쳐 방글라데시가 된다.

뭐 사실 Secret Lab of Mad Scientist 페북 페이지[13]에 더 좋은 서평이 있어서 이 글은 별 필요 없다고 생각하지만..-_-

 


[1] 내 백과사전 2016 이코노미스트지 선정 올해의 책 2016년 12월 9일
[2] 내 백과사전 [서평] 암 : 만병의 황제의 역사 2015년 1월 26일
[3] 내 백과사전 “유전자”를 벵골어로 번역하기 2017년 7월 5일
[4]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918465
[5]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516340
[6]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468476
[7]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66960124
[8] Kelly E. Ormond et al. Human Germline Genome Editing, The American Journal of Human Genetics, Volume 101, Issue 2, p167–176, 3 August 2017 DOI: http://dx.doi.org/10.1016/j.ajhg.2017.06.012
[9] https://www.facebook.com/madscietistwordpress/posts/859953070818779
[10] 내 백과사전 [서평] 라스푸틴 – 그는 과연 세상을 뒤흔든 요승인가 2017년 7월 19일
[11] 내 백과사전 [서평] 최초의 남자 : 인류 최초의 남성 ‘아담’을 찾아 떠나는 유전자 오디세이 2012년 12월 9일
[12] 내 백과사전 촘스키가 일으킨 혁명 2013년 4월 20일
[13] https://www.facebook.com/madscietistwordpress/posts/789664731180947

생물학을 투자에 응용하기

해커뉴스[1]에서 재미있는 블룸버그 뉴스[2]가 올라와 있어 걍 포스팅해 본다. ㅋㅋ

Desmond Lun이라는 계산생물학을 연구하는 친구가 Taaffeite Capital이라는 헤지펀드를 세웠는데, 그의 생물학에 기반한 머신러닝 툴을 이용한 모델로 펀드 수익률이 지난 4년간 누적하여 21%나 된다고 한다. 헐!!!!! 근데 해커뉴스의 댓글을 보니 S&P상승률과 비교해 볼 때, 뭐 그리 대단한 건 아니다는 코멘트가 있는 듯. 근데 본인이 볼 때는 꽤 잘 한 것 같은데, 뭐 각자의 판단을 위해 블룸버그[2]에서 나온 차트를 그대로 카피해 보겠다. ㅋㅋ

과거 냉전 분위기 하에서 우주개발 시대 당시에는 계산 인력이 너무나 부족하여 인종/성별을 초월한 기술중심적 인재채용을 하였는데, 그에 관한 이야기는 히든 피겨스[3]에 잘 나와 있다. 냉전 이후에 NASA가 축소되면서 갈 길을 잃은 많은 물리학자들이 금융가로 흘러들어가게 되는데, 그 시대적 분위기는 이매뉴얼 더만의 저서[4]에 잘 나와 있다. 이 블룸버그 기사[2]에도 이매뉴얼 더만이 언급되는데, 그는 계산생물학의 투자 이론 응용에 꽤 회의적인 듯 하다. ㅎㅎ

앞으로 이 친구가 얼마나 수익을 올리는지 지켜봐야 할 듯 하지만, 새로운 학문이 탄생할지도 모를 일이다. 우리도 사대강에 녹조 많은데, 투자에 응용해야 하나-_- ㅋㅋㅋㅋ 역시 무슨 분야든지 돈이 되면 빠르게 발전하는 것 같다. ㅋㅋ

 


[1]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14821022
[2] 블룸버그 Hedge Fund Uses Algae to Reap 21% Return 2017년 7월 20일 오후 10:00 GMT+9
[3] 내 백과사전 [서평] 히든 피겨스 – 미국의 우주 경쟁을 승리로 이끈, 천재 흑인 여성 수학자들의 이야기 2017년 3월 23일
[4] 내 백과사전 [서평] 퀀트, 물리와 금융에 관한 회고 2013년 3월 23일

CAR-T의 FDA 허가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대충 검색해보니 암을 공격하는 방법론에 의해 항암제를 세대 구분하는 것 같다. 본인은 완전 문외한이므로 아마 이 글에는 틀린 정보가 많을 것이다-_-

1세대 항암제는 세포독성항암제(Cytotoxic Chemotherapy)인데, 암세포가 빠른 세포분열을 한다는 것에 착안하여 세포분열에 화학적 요법으로 간섭하는 방법이라고 한다. 2차대전 당시 독일군의 신경독성가스 Nitrogen mustard가 종양에 효과가 있는 것을 발견하면서 시작되었다[1]고 한다. 그러나 이 방법은 모낭세포나 골수세포 등 정상세포 중에서도 세포분열이 빠른 세포도 손상을 많이 받아서 부작용이 심하고 환자의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지는 위험이 있다고 한다.

2세대 항암제는 표적항암제인데, 암세포에만 나타나는 특정 유전자나 단백질을 표적으로 암을 차단하는 방법이라고 한다. 대표적인 약제가 Imatinib(상표명 : 글리벡)인데, 이 방법은 특정유전자를 보유한 사람만 쓸 수 있고, 내성 문제가 있다[1]고 한다. 근데 약 값이 초 비싼 듯-_-

3세대 항암제는 면역 항암제인데, 암세포가 면역 체계를 무력화 하는 것을 차단하여 인체 면역력으로 암을 차단하는 방법이다. 표적항암제는 직접 암세포를 공격하지만, 이 항암제는 암을 직접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는 차이가 있다. ‘바이오사이언스의 이해'[3]에는 NK세포를 활용하는 방법과 T세포를 활용하는 방법 등이 소개되어 있다. Pembrolizumab(상표명 : 키트루다)Nivolumab(상표명 : 옵디보)가 유명한 약인 듯 한데, 바이오스펙테이터의 기사[2]에 설명이 잘 돼 있다. 지미 카터 전 미대통령이 키트루다 처방으로 90대의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완치가 되어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고 한다. 역시 부작용이 있고, 모든 암에 쓸 수 있는 방법은 아닌 것 같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약 값이 초 비싸다고 한다.

요번에 FDA에서 10명의 자문위원회의 만장일치로 허가를 받은[4,5] 항암제 CAR-T는 앞의 세 방법론에 있어 꽤 차이가 있어 4세대 항암제로 보는 것 같다.[6] 환자 자신의 T세포를 꺼내서 암을 공격할 수 있도록 조작을 한 이후, 증식을 시켜서 다시 환자에 주입시키는 방법이라고 한다. 마치 키메라(Chimeric) 같은 생물이라 이름이 이런 것 같다. 이게 그 결과가 극적인데, 임상실험에서는 환자가 죽거나 아니면 완치가 되는 극명한 결과를 보이는 듯.[5] 헐… 이판사판 치료제인가-_- ‘바이오사이언스의 이해’에서도 설명이 잘 돼[3;p85]있다.

여하간 방법론적에 있어 이전 세 가지와 큰 차이를 보이는 신세대 항암제가 FDA의 자문단의 허가 권고를 받았다고 하니, (자문단의 권고를 따를 법적인 이유는 없으므로 승인절차가 아직 남아있는 듯) 제약계에서 나름 화제가 되는 것 같아 그냥 포스팅했음-_- 그냥 글을 읽으면 머리에 안 남는데, 블로그에 뭐라도 써 놓으면 그래도 좀 기억이 나는 것 같다-_-

근래에 생물학계에서 화제가 되었던 CRISPR/Cas를 활용한 유전자편집술로 좀 더 효과적인 CAR-T를 개발하는 연구도 진행중인 것 같다.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는 듯 하다. ㅎ

참고로, 암이 어떤 과정으로 전이되는지는 와인버그 선생의 저서[7]를 참고할만 하고, 암 치료의 역사는 무케르지 선생의 저서[8]가 참고할만 하다. 암에 대한 전반적인 잡지식은 ‘암 연대기'[9]가 좋다.

 


2017.7.19
바이오스펙테이터 노바티스 CAR-T 허가後 전개될 5가지 개발 경쟁 2017-07-19 14:39

 


2017.7.20
해커뉴스에 CAR-T 시술을 직접 받아본 환자의 경험담[10]이 있는데, 경이롭다. 진짜 암 정복이 될 지도 모르는 건가 싶기도 하다. ㅋ

 


2017.7.20
heavy John McCain’s Brain Cancer vs. Jimmy Carter’s: Why Is McCain’s Prognosis Worse? Jul 19, 2017 at 11:32pm

 


2017.8.8
이코노미스트 A rush for immunotherapy cancer drugs means new bedfellows Aug 3rd 2017

 


2017.8.31
바이오스펙테이터 노바티스 CAR-T치료제 “1회 투여비용 7.3억 예상” 2017-08-28 14:33

 


2017.9.5
https://www.facebook.com/groups/417011835115660/permalink/895221667294672/

 


2017.9.14

 


2017.9.20
https://www.facebook.com/groups/417011835115660/permalink/899376246879214/

 


[1] 의료정보 면역항암제 시대 열린다 2015.02.17 09:47:53
[2] 바이오스펙테이터 새 패러다임 ‘키트루다’ ‘옵디보’, 어떤 약이길래? 2016-07-18 15:00
[3] 내 백과사전 [서평] 바이오사이언스의 이해 – 한국의 신약개발 바이오테크를 중심으로 2017년 7월 12일
[4] 바이오스펙테이터 노바티스 CAR-T, FDA 패널 ‘만장일치’ 승인권고 2017-07-13 09:45
[5] 메디컬 옵저버 꿈의 치료제인가 거품인가? 2017.7.14
[6] 바이오스펙테이터 CAR-T 세포, 떠오르는 암세포 ‘연쇄살인마’ 2016-07-20 14:59
[7] 내 백과사전 [서평] 세포의 반란- 로버트 와인버그가 들려주는 암세포의 비밀 2015년 6월 15일
[8] 내 백과사전 [서평] 암 : 만병의 황제의 역사 2015년 1월 26일
[9] 내 백과사전 [서평] 암 연대기 2016년 4월 5일
[10]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14807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