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VR 체험 소감

작년에 홍대에서 VR방이 대박났다는 기사[1]를 읽은 적이 있는데, 역시 발빠른 사람이 돈을 잡는구나-_- 하는 생각이 들었다. ㅋㅋㅋ 얼마 전에는 대구 시내 한가운데 ‘캠프VR’이라는 VR방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3일만에 손익분기에 도달했다[2]니 믿을 수가 없었다-_- 개장시점은 2월인 듯 한데, 본인은 어제 가 봤다. 위치는 대구 영스퀘어 건물 4층[3]이다.

개장 시간은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본인이 지난 주 월요일에 갔을 때는 때마침 휴무일이라 허탕을 쳤는데, 알고 보니 장비 정비 관계로 휴무였다고 한다. 특별히 정해진 휴무일은 없다고 한다. 이번에도 월요일 오후에 갔는 데, 가장 사람이 적은 시점이라 그런지 몰라도 손님이 본인 말고 두 명 뿐이었다. ㅋ 정말 장사 잘 되는 거 맞나-_-

오락실이나 게임방처럼 개인 사용비용을 받는 것이 아니라, 놀이공원처럼 입장료를 받는 방식이었다. 입장료는 19000원인데, 현재는 오픈 행사라 50% 할인을 한다고 한다. 시간제한은 없으나 내부에 FPS 공간을 이용 하려면 추가로 5000원 요금을 내야 한다. 일하시는 분들은 무척 친절하고도 능숙하게 사용법 설명을 잘 해 주신다.

머신은 여러 대가 있었지만, 종류로 분류하면 FPS, 레이싱, 공포체험 세 종류 뿐이라 단조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오큘러스PSVR이든 시중의 개인용 VR은 헤드마운트/컨트롤러 뿐이지만, 여기에서는 의자에서 진동이나 움직임이 있으므로 훨씬 몰입을 할 수 있다. 여기의 장비는 개인이 구입하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하드웨어이므로, 이미 VR 기기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도 한 번 가볼만 하다. 헤드마운트 머신은 모두 HTC Vive인 것 같다.

안쪽에 FPS는 백팩 형태로 휴대 가능하고, 넓은 방 안에 12대의 카메라로 위치 추적을 하므로 상당히 성능이 좋다. 소총도 쏘면 진동이 되므로 사격스러운 느낌이 들어 상당히 좋다. 다만 내부의 게임 소프트웨어는 그리 썩 잘 만든 것 같지 않다. 사람과 오브젝트가 겹칠 때가 너무 많아서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파악이 안 될 때가 너무 많았다. 뛰어난 하드웨어로 이 정도의 재미 밖에 못 만드나 하는 아쉬운 느낌이 든다.

VR이라는 장비는 실감나지만, 그 안의 컨텐츠를 어떻게 재미있게 만드는가는 또 다른 문제인 것 같다.

 


[1] VRN 홍대서 대박난 VR 데이트 카페 ‘샵브이알’ … VR방 ‘불 붙는다’ 2016.12.27 19:05
[2] 세계일보 국내최초 VRis 게임방 ‘캠프VR’, 개장 3일만에 손익분기점 도달 2017-03-20 16:21:36
[3] https://goo.gl/maps/ZLXJtasDCjG2

Advertisements

모바일 게임 ‘러브라이브’에 대한 단상

요 수년간 거의 매일 술을 먹었는데-_- 근래 최장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연속으로 술을 안 먹는 날이 많아졌다. 이유는 밤에 러브라이브 게임을 해야 되는데, 이게 리듬게임이라 술먹고 게임하면 완전 멸망하기 때문-_-. 내가 이렇게 금주를 오래 하다니, 러브라이브가 내 생명을 구했다!!! ㅋㅋㅋ

사실 동명의 애니메이션도 별로 안 땡겨서 안 봤는데, 어째저째 하다보니 나의 수집 강박을 자극하게 되어 게임을 계속 하게 된다. 일러스트가 마음에 들어서 하나 둘 모으다보니 어느새 결재를 해서 러브카스톤을 낭비하니 랭크가 65 ㅋㅋㅋ 근데 일러스트의 상당수는 각성 후보다 각성 전이 더 좋다. 안타깝군.

아 그리고 개인적으로 여자애들이 합창하는 음악들을 좋아해서 결국 베스트 시디[1] 한 장도 사 버렸다. 켁.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곡은 Snow Halation이다. halation이라는 단어를 처음 알았다-_-

좋아하는 음악들을 꼭 풀콤보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분명 청춘이 들려올 거야’를 백번 넘게 클리어 했건만, 아직도 풀콤보를 못하고 있다. 흑.

소니 엑스페리아 z2 태블릿[2], 넥서스 7 2세대[3], 넥서스 5[4]에서 각기 다른 크기의 스크린으로 해 봤는데, 다른 크기일 때 다른 맛이 있다. 재미있으니 시험해 보시라. ㅋ

항상 느끼는 거지만 나의 좌우 양손의 반응속도가 미세하게 다른 것 같다. 왼손이 몇 밀리초 정도? 반응이 느린 듯. 양손으로 두 번 연속 터치하는 부분에서 50% 정도 실패한다. 아아ㅠㅠ 일상 생활에는 지장없지만, 러브라이브에 막대한 지장이 있다. 으악-_-

 


2015.3.25
랭크 90 달성! 애니메이션 2기의 오프닝이 무척 인상적이다.

 


2015.9.4
역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 곡을 좋아하는 구만.[5]

 


2016.9.25
axd0y72_700b
와하하[6]

 


2016.11.21
image1
난 이게 왜이리 웃기지 ㅋㅋ[7]

 


2017.2.19
NHK의 투표 기획 베스트 애니송100 결과 발표, 1위는 ‘Snow halation’ by 고독한별

 


[1] https://www.amazon.co.jp/ …. /dp/B009SASPTG/
[2] 내 백과사전 소니 Xperia Z2 태블릿을 구입하다 2014년 6월 18일
[3] 내 백과사전 넥서스 7 2세대 LTE를 구입하다 2013년 10월 14일
[4] 내 백과사전 넥서스 5를 구입하다 2013년 11월 21일
[5] アニメハック JOYSOUND「ラブライブ!」関連楽曲のカラオケランキング発表 1位は不動の人気曲「Snow halation」 2015年9月3日 12:00
[6] https://plus.google.com/u/0/100192989225396981095/posts/ATYwP7miQ3K
[7] https://plus.google.com/105965610965537343156/posts/TNJghCNVKb4

안드로이드 롤리팝에서 안면인식 잠금해제

넥5의 시스템에서 롤리팝 업그레이드가 배포되길래 업그레이드를 했는데, 킷캣까지 잘 쓰던 안면인식 잠금해제가 보이지 않았다. 아 이 기능 없어진건가!! 하면서 열받아 했는데, 설정 -> 보안 -> Smart Lock 메뉴에 얼굴인식 잠금해제 항목이 여전히 남아 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해도 작동이 안 되길래 답답해서 검색을 해 봤더니만 이런 설명이 있었다.

Tip: How to use Face Unlock in Android Lollipop

안면인식 잠금해제는 여전히 작동하지만 인터페이스가 과거와 전혀 다르다. 최초 휴대폰이 lock 상태에서 아래쪽에 사람 아이콘이 뜨면 폰이 안면 인식 대기하고 있다는 뜻이고 풀린 자물쇠 아이콘으로 바뀌면 잠금해제가 되었다는 뜻이다. 위로 스와이프를 하면 된다. 이걸 몰라서 한참 삽질했다. 젠장-_- 근데 스와이프도 귀찮은데, 스와이프조차 필요없는 과거 인터페이스가 개인적으로는 훨 좋았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안면인식 잠금해제를 얼마나 쓸런지는 의문이지만, 본인과 같이 삽질하는 사람이 없길 바라며 포스팅해본다. ㅋㅋㅋ

주식투자 중간점검

일전에 주식투자를 했다는 포스팅을 했는데, 중간점검 겸 최근 수익률이 꽤 좋고 해서 포스팅해본다. ㅋ

개인적으로 벌고 있는 생활비를 제외한 모든 가용자산을 주식에 쏟아붓고 있다. 본인이 좀 짠돌이 같이 산다. ㅋㅋ 작년 4월에 시작해서 지금까지 누적해서 약 7000만원 정도를 입금했는데, 그 가치가 현재 9000만원이 넘었다.

평균 수익률을 어떻게 계산할까? 대략 1.5년동안 9/7배를 벌었으니 \left\{\left(\frac{9}{7}\right)^{2/3}-1\right\}\times 100(%) 라고 계산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대략 18%의 수익률이 되는 듯. 본인이 알기로는 헤지펀드도 두 자리수 수익률을 내기가 쉽지 않은 걸로 알고 있는데, 이 정도면 나름 선방한 것 같다. ㅋ

근래 코스피가 박스권이라서 그렇지 향후 이런 수익률이 계속되리라고는 좀 무리가 있다. 그러나 본인이 보기에는 어느정도 사회와 세상사에 관심이 있는 기민한 사람이라면 주식투자를 안 하는 것은 어리석은 것이라 생각한다. 저 유명한 오마하의 현자도 재수없을 때는 -50%의 수익률을 내는 일도 있지만, 결국 현자는 주식투자에서 승리하는 법이다. 금, 원자재, 은행, 부동산, 채권 등 어디를 투자해도 이만큼 수익을 내는 방법은 흔치 않다. 일전에 이코노미스트지에서 아주 긴 장기에 걸쳐 모든 투자법을 비교했을 때, 가장 수익이 높은 투자법은 주식이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 기사 제목이 생각이 안 나네-_-

뭐 진짜 고수는 하락장에서 수익을 내는 것이라 들었지만, 좀 벌고 나니 낙관적 전망이 자꾸 생겨난다. 이성을 챙겨야 할 때인 것 같다. 예전에 존 카맥 선생이 이런 말을 했던가.

Playing blackjack properly is a test of personal discipline. It takes a small amount of skill to know the right plays and count the cards, but the hard part is making yourself consistantly *[sic]* behave like a robot, rather than succumbing to your gut instincts.
블랙잭 게임을 적절하게 하는 것은 개인의 극기력을 시험하는 것이다. 올바른 플레이와 카드를 세는 기법을 아는 데는 약간의 노력이 필요할 뿐이다. 그러나 어려운 부분은 직관적인 반응을 이겨내고 자신의 마음이 지속적으로 로봇과 같은 상태를 유지하는 것에 있다.

이게 바로 내가 가져야 할 자세인 것 같다-_- ㅋ

물론 어중이 떠중이들은 손해를 많이 보는 것 같다. 본인이 주변에 투자에 대해 물어보면 한결같이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반응이다. 당연하다. 삶에 치열하지 못한 어리석은 이들은 잃게 돼 있다. 그러나 결국 투자란 사람들의 심리이므로 사람들의 다양한 반응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더불어 각종 산업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에게 각종 산업의 다양한 메이커의 판매 동향을 캐묻고는 한다.

여하간 주식이란 내리면 마음이 상하고, 오르면 놓친 기회가 아쉬워 마음이 상하는 법이다. 행복의 총량이라는 관점에서는 무조건 손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지속가능한 신선놀음-_-을 하기 위한 대책으로서 계속 노력해야 할 일이다. 흑.

Season’s Greeting!!! : 2013 지름절

드디어 올해도 연말 지름절이 왔는데, 하얀까마귀님께서 제정하신 이 groundbreaking한 이런 중요한 날을 깜빡잊고 지나칠 뻔 했다. ㅋㅋㅋㅋㅋ 지름절에 관해서는 이 포스팅을 참조하시라. 모름지기 인생이란 자신을 위해서 살아야 하는 법이다. ㅋ 2009년, 2010년, 2012년 포스팅을 참조하시라.

뭐 평소에도 많이 질렀긴 했지만-_- 이 날을 맞아 지름은 좀 각별하다. ㅋㅋㅋ 그래서 심사숙고 해봤다.

근래 인텔에서 베이트레일을 양산하면서 8인치 사이즈의 윈도우 태블릿이 몇 종류 출시되었는데, 그 목록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 모델들은 모두 인텔 베이트레일/윈도우8.1을 탑재한 모델로 비슷비슷한 사양을 가진다.

에이서 iconia w4
델 venue 8 프로
도시바 encore
레노보 Miix2

가만히 생각해보니 이거 한손에 폭 들어오는 진정한 의미의 데스크탑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거 매력적이 아닌가. 델의 venue pro는 이미 출시돼서 지금 얼리어댑터들의 사용기가 몇몇 올라와 있다.

여하간 그래서 이 네 모델을 주의깊게 살펴봤는데, 본인이 활용하는 장면을 가만히 상상해봤다. (참고로 전자기기를 구매하기 전에 자신이 활용하는 장면을 상상하는 과정이 꽤 유익하다.) 그랬더니 HDMI 포트가 꼭 필요한게 아닌가. 그런데 애석하게도 hdmi포트를 가진 모델은 본인이 알기로 에이서와 도시바 뿐이다. 그런데 에이서는 cpu클럭이 조금 떨어지는 듯 하고 (w3가 TN패널을 써서 악평이 자자하기도 하고) 그래서 도시바로 낙찰했다. ㅋㅋㅋ

아 이제 물건이 오기만을 기다릴 뿐. ㅋㅋㅋㅋ

공유기 안에 공유기 안에 넥서스7 안에 웹서버

신넥7[1]을 사는 바람에 구넥7(이메일 확인 가능한) 탁상시계가 되었다. ㅋ 전원을 물려놓고 시계 앱을 하루종일 켜 두면 영락없는 시계인데, 이메일이나 경향신문 속보가 오면 띠링~ 소리가 나는 용도로 쓰고 있었다. (소리가 거슬리면 음량만 없애면 된다.)

이거 컴퓨팅 자원을 낭비하는게 아닌가 싶어, 안드로이드용 초 간단 웹서버 앱[2]이 있길래 이걸 다운로드 받아서, 자주 가는 웹사이트를 모아놓은 html 파일을 넣어 두었다. 본인이 쓰는 무선공유기가 사정상 다른 공유기 아래 물려 있기 때문에, 공유기 안에 공유기 안에 넥서스7이 걸려 있는 구조가 되었다.

다행히도 최상위의 공유기 주인이 그리 네트워크에 관심이 있는 편이 아닌 듯 해서, 설정메뉴로 들어가 고기능 dmz에 본인 공유기의 맥주소를 넣어놨다. ㅋ 참고로 고기능 dmz와 twin ip는 이름만 다르지 같은 기능인데, 공유기에 접속하는 특정 맥주소에 사설 ip가 아닌 공인 ip를 할당 받도록 하는 기능이다.

그 다음 본인 공유기를 재부팅하여 공인 ip를 할당받은 다음, iptime의 ddns라는 매우 훌륭한 서비스를 이용하여 ㅋㅋ 도메인을 하나 얻었다. 물론 무료이다. 그리하여 포트트리거를 이용해 특정 포트로 접속을 시도하면 구넥7로 넘기도록 해 놨더니만, 외부에서 구넥7의 웹서버로 접속이 된다. ㅎㅎ 근데 본인의 공유기가 수명이 간당간당해서 그런지 좀 느린 듯. 참고로 iptime 공유기에 수동 ip 할당 기능이 있어, 맥주소 별로 동일한 사설 ip를 할당할 수 있다. 다른 ip를 받으면 포트트리거가 안 먹는 수가 있으니 주의하자.

구넥7을 cctv로도 쓸 수 없을까 싶어 검색해봤는데, 그런 앱이 있긴 있었다. 근데 cctv를 실행하면 탁상시계로서의 기능이 정지돼서 이것은 못 쓰겠구만. 켁.

결국 이메일 확인 가능한 웹서버 탁상시계 완성! ㅋ

 


[1] 내 백과사전 넥서스 7 2세대 LTE를 구입하다 2013년 10월 14일
[2] kWS – Android Web Server in Google Playstore

소드걸스S 모바일 게임

300191L본인은 근래 서평을 올리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당연하게도 책을 읽지 않기 때문이다-_-

왜 이렇게 본인이 공부를 안하고 생활이 나태해졌는가?

어쩌다 우연히-_- 소드걸스S 라는 모바일게임을 하게 됐는데, 이거 딱 봐도 완전 (의 지갑)을 노린 게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게임이 아닌가! 뭔가 별 액션이나 전략이 없는 게임인데도 사람을 빨아들이는 기운이 있어서-_- 어느샌가 한 번 지불을 해 봤다. 켁. (뭐 사실 본인은 무료게임이라도 좀 재밌다 싶으면 프로그래머들을 위해서라도 꼭 지불을 하는 편이다.)

우측 그림처럼 덕들의 기운을 빨아먹는 일러스트로 사람을 꼬시는 게임이다. ㅋㅋ 더 괜찮은 일러스트를 보고 싶어서 자꾸 탐험을 하게 되는데, 자꾸 지르지 않으면 점점 기존의 카드로는 버티기 힘들게 돼 있다. 뭔가 조금씩 성취하는데 보람을 느끼고 수집에 집착하는 본인의 성격상 자꾸 말려드는 것이 아닌가. 악!

뭐 여하간 다 접고 다시 공부를 하는 생활로 돌아와야겠다. 놀고 있는 사이에 읽을만한 신간도 무지 쏟아졌다. 큭… 이제 책 좀 읽어야징.

이미지 출처

 


2013.10.17
300996L우왕 일러스트 멋지다.

이미지 출처

전기차 사고 싶다

이코노미스트지 기사[1]에 따르면 아인슈타인 선생은 평생 자동차 운전법을 배우지 않았다고 한다. 사용하기에 지나치게 복잡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는데, 본인이 항시 주장해온 정신적 자원의 유한성[2]과 왠지 일맥상통하는 주장같아 보인다. 덕분에 본인도 운전할 줄 모른다. ㅎㅎ

그러나 자동차의 개인적 소유에 절대적으로 무관심한 본인의 심리를 뒤흔드는 기술적 진보가 근래 이루어지고 있으니, 바로 전기차이다. 이번달 이코노미 인사이트 표지 제목이 ‘열렸다, 전기차 시대’이다. 아 이런 기사를 보면 왠지 운전을 배워야 할 듯 한 생각이 든다. 만약 본인이 만약에 만약에 만약에 차를 산다면 본인의 생애 첫 자동차는 전기차가 될 확률이 매우 높다.

아직 한국은 문명 이전의 사회이지만, 일전에 에스티마씨의 포스트[3]를 보니 미래가 먼저 도래하는 실리콘 밸리에서는 전기차 천국이라고 한다. 근래 캘리포니아내 테슬라 판매량이 급등[4]한 것을 볼 때 실제 수치로도 이러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이코노미 인사이트 기사에 따르면 자동차 회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엄청난 연구 개발비를 들이는 듯 하다. R&D 투자 순위[5]에서 자동차 기업들이 상위권에 랭크되고 있는 것에서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출시된 BMW i3는 주행거리가 150km 내외이지만 2014년에 주행거리 200km 이상급 모델이 대거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여, 2014년은 전기차 산업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근데 그렇게 돈을 들여놓고 테슬라만 못하네-_-

한국지엠에서도 국내에 쉐보레 스파크EV를 출시[6]한다고 하는데, 뭐 국내에서 얼마나 팔릴지 의문이긴 하지만 여하간 주행거리 180km 정도라고 한다. 뭐 테슬라 모델 s는 주행거리가 400km라고 하니, 아직도 테슬라 만큼 경쟁력있는 차가 없는 실정. 많이 팔린 이유가 있다.

가 본적은 없지만 제주도에 전기차 충전소가 꽤 있다고 들었다. 실제로 얼마나 편리할지 모르겠는데, 급 제주도에서 살고 싶어진다… -_- 이코노미 인사이트[7]에 따르면 4500만원 가격의 전기차를 구입할 경우, 환경부 보조금과 제주도 추가 보조금이 더해지면 2천만원 이하로 떨어진다고 한다. 아아… 테슬라를 국내에 팔면 참 좋을텐데 말이지.

 


2013.10.7
코리아해럴드 [단독] 테슬라, 한국시장 외면…왜? 2013-09-25 12:15

 


2013.10.25
카미디어 테슬라 모터스의 성공요인 10가지 2013.09.05 16:38

 


2017.3.26
전자신문 테슬라, 모델S 韓판매가 최저 1.3억…美 보다 20% 비싸고 日과는 비슷 2017.02.23
능력이 안 돼서 못 사겠다-_-

 


2017.4.12
중앙일보 [J가 타봤습니다] 충전소 문 닫고, 핀 안 맞고 … 서울~대전 길 봉변 당한 전기차 2017.04.11 01:00

 


[1] 이코노미스트 A spark of genius Jan 13th 2011
[2] 내 백과사전 의지력은 한정된 자원 2011년 11월 12일
[3] 닛산리프와 테슬라 모델S가 주도하는 실리콘밸리의 전기차 붐 by 에스티마
[4] 내 백과사전 캘리포니아 자동차 제조사별 판매량(2013 Q2) 2013년 8월 25일
[5] http://zariski.egloos.com/2479905
[6] 전기신문 전기차 삼국시대 ‘개막’ 2013년 08월 29일(목) 18:34
[7] 이코노미 인사이트 국내 전기자동차 시장 누가 선점할까 2013년 09월 01일 (일)

콘웨이의 자유의지 정리

일전의 샘 해리스의 저서와 관련하여 자유의지에 관한 검색을 좀 해 봤다. 이에 관해 언급하는 사람들 중 두 가지 유감스러운 부류들이 있는데, 첫째로 범죄자가 재판정에서 ‘내가 그러고 싶어 그런게 아니라 이건 결정된 운명이니만큼 어쩔 수 없는 것이다‘라는 궤변으로 형의 감량을 주장하는데 써먹는 부류. 미국에서나 통하지 한국에서는 씨알도 안 통할 듯-_- 둘째로 성경이라 불리는 청동기 사람들이 빈협한 상상력으로 쓴 판타지 소설을 신봉하는 현대인들이 그 소설속의 절대자의 절대성을 강화하는 개념으로 써먹는 부류. 둘 다 애석할 따름이다.

puzzlist 님이 알려주셔서 알게 된 것인데, 콘웨이 선생Simon B. Kochen이라는 수학자가 자유의지 정리를 증명했다고 한다. 두 사람이 증명했지만 원체 콘웨이 선생이 유명하다보니 콘웨이의 이름으로 불리는 듯. ㅋ 이래서 너무 유명한 사람과 같이 발표하면 안된다. ㅋㅋ

이게 뭔가 싶어서 찾아봤는데 이 사이트의 설명 따르면, 미래가 결정되지 않은 어떤 실험자가 존재한다면, 미래가 결정되지 않은 어떤 기본입자가 존재한다는 정리라고 한다. ㅎㅎ 애석하게도 증명은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구만. 근데 뭐 이건 직관적으로 당연한거 아닌가 싶기도 하다. 여하간 잡기(?)에 능한 콘웨이 선생이 여기에서도 한 건 했구만. ㅋ

그런데 어떤 것의 존재성의 입증이 불가능한 존재가 있다면 그것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처음부터 가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세상에 상상할 수 있는 존재는 얼마든지 수없이 많이 가능하며 이들 각각의 부재성을 모두 입증할 수 없다. 예를 들어 상상가능한 어떤 바이러스가 지구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그런 바이러스는 발견되기 전까지는 없다고 가정해야 한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그러한 존재는 발견하기 전까지는 없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만약 어떤 입자 수준에서의 결정론적 매커니즘이 있다고 한들, 이를 증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발견하기 전까지는 없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