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초등학교에서 어학 교육을 수행할 로봇 선생님

로이터 보도[1]에 따르면 핀란드에서 시범적으로 초등학교에서 어학교육을 로봇 선생이 담당할 예정인 듯 하다. 이 로봇 선생의 커뮤니케이션은 아직 영어, 독일어, 핀란드어 밖에 안 되지만, 최종적으로는 23개 국어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 같다.

로이터 기사[1]에 첨부된 영상에 로봇이 강남스타일 춤을 추는 부분도 있다. 초 웃기네-_- ㅋㅋㅋ 로봇 제작자가 왜 교육에 강남스타일이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 32비트 정수형의 오버플로우[2] 때문인가-_- 여하간 강남스타일이 진짜 세계적 문화 컨텐츠가 된 듯. ㅋㅋㅋ

뭔 로봇인가 싶어서 검색해 봤는데, 유튜브 영상[3]도 있었다. 얼라들한테 가르치는 일은 인내심과 반복을 요하므로 로봇이 차라리 나을지도 모르겠다. ㅋㅋㅋ 선생이라는 직업도 인공지능 시대에 나름 위태로운 지위에 있지 않나 싶다. ㅎㅎㅎ

오래 전에 읽은 Ian Ayres[4]에서 각본과 대사가 모두 짜여져 있는 연극같은 선생의 교육이 더 효율적이라는 주장을 본 적이 있는데, 이걸 보니 정말 그럴 수도 있나 싶기도 하다. 일전에 에스토니아의 수학교육[5]도 그렇고, 교육의 미래가 어찌될지 사뭇 흥미진진하다.

뭐, 자기 애에게 딱! 맞춰달라고 앙앙불락 하는 아지매들이 존재하는 한, 로봇에게 일자리를 잃는 일은 영원히 없을 테니 선생들은 안심하시라. ㅋㅋ

 


[1] 로이터 Techno teachers: Finnish school trials robot educators MARCH 27, 2018 / 11:03 PM
[2] 내 백과사전 강남스타일 조회수가 32비트 정수 범위를 넘어서다 2014년 12월 3일
[3] By 2030 students will be learning from robot teachers 10 times faster than today (youtube 4분 47초)
[4] 내 백과사전 [서평] 슈퍼크런처 : 불확실한 미래를 데이터로 꿰뚫는 힘 2010년 12월 25일
[5] 내 백과사전 컴퓨터에 기반한 수학교육 : 수학교육에서 계산을 없애는 것이 가능할까? 2013년 2월 19일

로봇을 이용한 배구 훈련

2018년에 세계 여자 배구 선수권 대회가 일본에서 개최된다고 한다. 이에 대비하여 배구 블로킹 로봇을 개발한 모양[1]인데, 영상[2]을 보니 나름 잘 작동하는 듯 하다. 재생시간은 1분 11초.

로봇의 움직임은 프로그래밍을 할 수도 있고, 코치가 실시간 컨트롤 할 수도 있다고 한다. 머신을 컨트롤 하는 것 자체는 기술적으로는 뛰어나 보이지 않지만, 아이디어는 돋보인다. 로봇을 만드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겠지만, 로봇의 움직임이 상대방의 움직임을 얼마나 잘 모방하는지에 따라 기술의 수준이 결정될 듯 하다.

츠쿠바 대학에서 개발했다고 하는데, 한국어 위키피디아를 보니 노벨상 수상자를 3명이나 낸 명문대학이라고 쓰여 있다. 일본어 위키영문 위키는 학교 소개에서 노벨상 수상에 딱히 의미를 두지 않는 듯 한데, 한국인의 노벨상 콤플렉스를 느낄 수 있다-_- 구글 맵으로 찾아보니 도쿄 북동쪽에 위치해 있다. 츠쿠바 대학의 한국어 웹페이지[3]도 있다. 이런 건 보통 관리가 잘 안 돼서 방치된 사이트가 되어 있는 것이 보통인데, 대충 보니 나름 관리가 되는 듯-_- 그나저나 일본어의 ‘つ’ 를 국립국어원에서는 ‘쓰’로 자꾸 표기하는데, 초 보기 싫다-_- 그래서 나는 ‘츠’로 표기함-_-

로봇 배구가 실질적으로 실력에 얼마나 도움이 될런지 궁금해지는데, 중계방송에 일본 여자 배구 팀이 나오면 얼마나 잘 하는지 함 관전해 볼만할 듯 하다. ㅎㅎㅎㅎㅎ

 


[1] quartz Japan has enlisted robots to train their national volleyball team May 16, 2017
[2] https://www.youtube.com/watch?v=I7xhBRK_a2I
[3] http://www.tsukuba.ac.jp/korean/

소니 아이보(aibo) 재판매

해커뉴스[1]에서 아이보 이야기가 나오길래 뭔가 했더니만, 소니스토어[2]에서 오늘부터 아이보 재판매 예약을 받는 듯 하다. 헐…

나무위키에도 관련 항목[3]이 있는데, 오늘 소식도 업데이트 돼 있는 걸 보면 나무위키의 업데이트 속도가 무지 빠른 것 같다-_-

이제 과거 버전과 다르게 스마트폰으로 설정도 가능하다고 한다. 가격은 일시불일 경우 198,000엔+세금이라고 하는데, 할부 지원도 하는 듯 하다. 대소변 안 보니 편할지도 모르겠다-_- 애완동물 금지인 곳에 사는 사람은 키워볼만 할 지도… ㅋㅋㅋㅋ

예전에 하츠네 미쿠 각인 플레이스테이션 사려고 소니스토어에 계정을 만든 적이 있는데, 일본 국외 배송이 안 돼서 크게 실망한 기억이 있다. 아마 이것도 국외 배송은 안 될 듯 싶은데, 어찌어찌 직구를 해도 AS는 불가능할 듯 싶다.

일전에 술먹는 로봇[4]처럼, 테크의 영역과 감성의 영역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제품이 점차 나오지 않을까 싶다. 우리 세대는 거부감이 있겠지만, 우리 뒷세대, 그 뒷세대는 점차 덜 거부감을 가질 것이고, 결국 그런 로봇이 어느 사람들의 인생에는 중요한 부분이 될 것 같다.

 


2017.11.2
돌아온 애완견 로봇, 소니 ‘아이보’ in techg

 


2017.11.3
uncanny valley[5]를 일본어로 不気味の谷[6]라 하는 줄 몰랐네 ㅎㅎ

 


2017.12.11
it media news ソニーのロボット「aibo」金色モデル 落札金額合計1094万4551円 2017年12月10日 00時04分
금 머리 모델-_-

 


2018.1.11
it media news “まるで本物”の新aibo ペットのように「育て方で個性が出る」 (1/2) 2018年01月11日 16時58分

 


[1]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15598783
[2] http://aibo.sony.jp/store/
[3] 아이보 in 나무위키
[4] 내 백과사전 술 마시는 로봇 2016년 1월 7일
[5] 내 백과사전 Uncanny Valley 불쾌한 골짜기 2011년 3월 6일
[6] it media news 新「aibo」は気持ち悪い? キミは「不気味の谷」現象を知っているか (1/2) 2017年11月02日 14時22分

휴머노이드 에리카

페이스북의 CNN money 페이지에서 안드로이드 에리카를 소개하는 영상[1]을 봤는데, 이런 creepy한 거 만들만한 사람이 본인이 알기로는 오사카 대학의 이시구로 히로시 선생 밖에 없을 텐데…. 싶어서 찾아보니 딱 정답이었다 ㅋㅋㅋㅋ 재생시간은 1분 14초.

일전[2]에 로봇으로 연극배우를 시킨 사람이다. 아직도 연구하고 있었구만. ㅋㅋ uncanny valley[3]가 좀 느껴지긴 해도 정성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몇몇 이시구로 선생의 인터뷰 영상이나 관련 기사[4,5,6]가 더 있는데 검색하면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오사카 대학의 이시구로 선생 연구실 홈페이지[7]도 참고하면 좋을 듯 하다.

근데 moter skill의 사실적 동작과 인공지능은 좀 별개의 학문 분야로 연구되고 있고, 둘 다 아직까지는 인간을 따라오기 어려운 수준인데, 이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다 망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 너무 비주얼에만 신경 쓰는 거 아닌가? ㅎㅎ

CNN 기사[8]에 일본의 안드로이드 로봇의 역사를 타임라인으로 정리한 인포그래픽을 소개하고 있는데, 대충 가져와 봤다. ㅎㅎ

중간에 혼다의 ASIMO[9]가 나오는데, 첨 봤을 때 무지 놀랐던 기억이 있다. 이게 2000년에 나온줄은 몰랐네. 위키피디아를 보니 2011년까지 지속적으로 개량되어온 것 같다.

 


2018.1.31
서울신문 日 AI 로봇 ‘에리카’ TV 뉴스 아나운서 맡는다 2018.01.31 14:27

 


[1] https://www.facebook.com/cnnmoney/videos/10155117828133067/
[2] 내 백과사전 로봇 배우가 데뷔하다 2010년 11월 17일
[3] 내 백과사전 Uncanny Valley 불쾌한 골짜기 2011년 3월 6일
[4] https://www.youtube.com/watch?v=cb_tmGe3ga0
[5] https://www.youtube.com/watch?v=oRlwvLubFxg
[6] 가디언 Meet Erica, the world’s most autonomous android Friday 7 April 2017 12.53 BST
[7] http://www.irl.sys.es.osaka-u.ac.jp/
[8] CNN The weird and wonderful world of Japanese robots 3rd July 2017
[9] 내 백과사전 놀라운 휴머노이드 ASIMO 2014년 4월 21일

러시아 국방 연구소에서 개발중인 로봇 Федор

CNN money의 페이스북 비디오[1]를 보니 러시아 부총리이자 국방연구소(Russian Foundation for Advanced Research Projects in the Defense Industry)를 이끌고 있는 정치인 Dmitry Rogozin의 트위터[2]를 소개하고 있다. 이 사람 트위터에 글 엄청 많이 쓰네 ㅋㅋ 나름 기술에 관심이 많은 정치인인 듯 하다. 재생시간 1분 40초.

트윗[2] 자체는 2016년 10월에 한 건데, 왜 인제 소개하는지는 둘째치고 영상이 꽤 흥미롭다. 로봇의 이름은 fedor(Федор)라고 하는데, 유튜브에 영상이 몇 개[3,4] 더 있다.


일전에 인간 탑승 로봇 이야기[5]도 했지만, 로봇 공학에서 2족 직립보행이 꽤 어려운 기술이라고 들었는데, 영상을 보니 역시나 러시아 사람들도 이걸 안정적으로 구현하기는 꽤 어려운 모양인지, 줄이 달린 채로 걷는 걸 볼 수 있다. 본인이 보기에는 기술적으로 크게 뛰어나 보이지는 않는다. 미국인들은 안심해도 좋을 듯 하다-_- 다만 개발 용도를 생각해보면 뭔가 디스토피아적 냄새가 나는 로봇이 아닐 수 없구만.

 


[1] https://www.facebook.com/cnnmoney/videos/10155031394923067/
[2] https://twitter.com/rogozin/status/784759242058264576
[3] Робот Федор. Работа над выполнением практических задач. Robot Fedor (youtube 3분 13초)
[4] Рогозин показал как “Разорванная в клочья” страна создаёт робота для покорения космоса (youtube 1분 55초)
[5] 내 백과사전 한국 미래 기술의 인간 탑승 로봇 2016년 12월 30일

Nigel Stanford – Automatica

일전에 산업용 로봇 시장에 대한 글[1]도 썼지만,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고 한다. 로봇신문[2]에 따르면, 애석하게도 매출액 상위 기업중에 한국 기업은 하나도 없는 듯 하다.

테크크런치의 기사[3]를 보니, 산업용 로봇을 이용하여 음악을 연주하는 동영상[4]을 소개하는데, 일단 영상을 함 보시라. 재생시간은 4분 15초.

영상에 쓰이는 로봇의 제조사는 KUKA인 듯 한데, 위키에 따르면 중국인이 소유한 독일소재의 회사라고 한다. 로봇 시장에서 꽤 상위의 점유율인 것[2] 같다. 로봇의 성능이 괜찮은 듯 한데, 음악가가 KUKA에 협찬 받으면 좋을 듯-_- 일전에 본 Compressorhead의 영상[5]이 생각나는데, 어저면 Compressorhead의 비디오가 더 인상적일 수도 있다.

이 비디오의 메이킹 영상[6]도 있다. 재생시간은 1분 14초.

음악가가 뭐하는 사람인가 찾아보니 Nigel Stanford라는 사람이라는데, 요번에 Automatica라는 앨범을 발매한 모양이다. 테크크런치 기사[3]에 홈페이지[7]도 링크 되어 있다. 왠지 장르가 일렉트로니카 비스무리-_-한데, 이쪽 장르로 본인은 Jean-Michel Jarre, Vector Lovers, 009 Sound System 정도 밖에 모른다. ㅋ

홈페이지[7]에 들어가면 앨범 전체를 9.95달러에 판매하고 있는데, 한 번 온라인 구매를 해봤다. 결제를 하니 금요일 저녁 7시인데도 bc카드에서 득달같이 전화가 와서 본인 결제가 맞냐고 묻는다-_- 헐.. 이 사람들 퇴근 안 하는가…

결제를 하면 mp3, flac 포맷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flac포맷으로 받으니 13곡 앨범 전체 압축파일 용량이 732MB 정도가 되지만, 속도가 꽤 빨라서 금방 받을 수 있다. 전곡이 연주곡인줄 알았더니만, 총 13곡 중에 7곡에 보컬이 있다. 뭐 본인은 앨범 중에 한 곡만 마음에 들어도 앨범값을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름 만족한다. ㅎ 7번째 곡 Talk To Your Lover가 괜찮다. 디지털 음악을 특정 플랫폼 사업자를 통하지 않고 아티스트 홈페이지에서 직접 사는 건 처음인데, 나름 편리하다. ㅎ

 


2017.9.16
지인이 소개해서 본 비디오인데, 이 사람의 이전 앨범의 곡 같다. 신묘한 비디오를 많이 찍는군 ㅋㅋ 재생시간은 5분 53초.

 


[1] 내 백과사전 국가별 제조업 피고용인 10000명당 다용도 산업용 로봇 수(2015) 2017년 4월 6일
[2] 로봇신문 세계 산업용 로봇 제조기업 Top10 2015.11.08 14:55:00
[3] 테크크런치 Watch this robot rock band destroy their instruments 19 hours ago
[4] https://www.youtube.com/watch?v=bAdqazixuRY
[5] 내 백과사전 로봇이 연주하는 헤비메탈 2013년 1월 7일
[6] https://www.youtube.com/watch?&v=bAdqazixuRY
[7] https://nigelstanford.com/

국가별 제조업 피고용인 10000명당 다용도 산업용 로봇 수(2015)

이코노미스트지의 그래픽 디테일[1]에 산업용 로봇 시장에 대한 현황이 나와 있다.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일본 기업 FANUC의 주가는 지난 6개월간 35%나 뛰었다고 한다. 일전에 이야기[2]한 九十九蘭에게 FANUC의 오늘 주가와 2016년 10월 6일의 주가를 물으니 각각 22,755엔, 18,025엔이라고 대답한다. ㅋㅋ 초 올랐네-_-

위 그래프에서 피고용인 10000명당 로봇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한국이라고 나오는데, 신기하네 싶어서 원본 데이터를 찾아봤다. 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의 웹사이트에서 세계 로보틱스 마켓 오버뷰 프레젠테이션[3;p15]에 동일한 데이터가 나와 있다.

근데 이걸 보니 다용도 산업로봇의 개수가 가장 많다는 이야기라서 그냥 로봇이 많다는 이야기가 아니었다. ㅋ 아무래도 한국의 자동차, 반도체 산업이 크다보니 이런 통계가 되지 않았나 싶다.

여하간 산업용 로봇 시장이 그렇게 전망이 좋다는데, 국내 상장기업중에 투자해볼만한 회사가 있나 싶어 검색해보니 어느 블로거가 좀 정리해 둔 글[4]이 있었다. ㅋ 근데 막상 찾아보니 미래 지향적 회사라 그런지 PER, PBR이 엄청나게 높다-_- 너무 도박스러워서 도저히 못 사겠다-_-

 


2017.12.21
이코노미스트 에스프레소 March of the machines: industrial robots Dec 21st 2017

 


[1] 이코노미스트 The growth of industrial robots Mar 27th 2017, 17:08
[2] 내 백과사전 금융권 챗봇(chatbot) 일람 2017년 2월 26일
[3] https://ifr.org/downloads/ …. (pdf)
[4] 인공지능 로봇 관련주 미래투자 가능종목들 in 20대 성공한 전업투자자

한국 미래 기술의 인간 탑승 로봇

엔가젯의 기사[1]를 보니 한국 기업이 건담처럼 탑승 가능한 로봇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정작 한국인인 본인도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_-라서 검색을 좀 해 봤다. ㄹ혜 탄핵소식도 BBC로 먼저 봤는데, 난 왜 항상 국내 소식을 외국 매체로 알게 되는 것인가-_-

내용인 즉슨, 한국 미래 기술이라는 회사에서 인간이 탑승가능한 (건담 같은?) 로봇을 제작했다는 것.

허핑턴포스트에도 소개[2]가 되어 있는데, 진위가 의심스럽다는 투의 글을 쓰고 있다. 그런데 중앙일보 기자가 직접 가서 타 봤다[3]고 하니, 이 정도면 실존 자체는 믿을만하지 않나 싶다.

본인이 알기로 2족 직립보행은 무게중심을 잡기 어려워서 로봇공학에서 꽤 까다로운 것으로 알고 있다. 양팔의 포지션을 입력받아 모터로 구현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울 듯 한데, 두 발로 걷는 것을 구현하는 것은 꽤 어려울 듯. ASIMO[4]나 보스턴 다이내믹스[5]처럼 크기가 작으면 또 모르겠으나, 이렇게 거대한 로봇은 절대 쉽지 않을 것 같다. 또 넘어졌을 경우의 탑승자의 안전확보 문제도 간단치 않을 것 같다.

본인이 알기로 건담을 실제로 구현하기 어려운 점 중 하나는, 탑승자가 로봇의 심한 움직임을 견디기 어렵다는 점도 있다고 들었는데, 중앙일보 기자[3]도 그 점을 지적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좀 무모한 듯한 연구 같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도전적인 연구를 응원하고 싶다. 상업적 용도로는 재난 구조를 생각하고 있는듯 한데, 어쩌면 재난의 위기에서 사람을 구출하는 진짜 영웅 로봇이 탄생할지도 모를 일이다. ㅋ

 


[1] 엔가젯 A South Korean robotics company just built a real Gundam 12.27.16
[2] 허핑턴포스트 이 말도 안 되는 한국의 로봇 때문에 해외에서 난리가 났다(영상) 2016년 12월 26일 21시 58분 KST
[3] 중앙일보 [J가 타봤습니다] 키 4m짜리 국산 로봇…내 동작따라 주먹이 움직이네 2016.12.27 01:00
[4] 내 백과사전 놀라운 휴머노이드 ASIMO 2014년 4월 21일
[5] 내 백과사전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신형 Atlas 2016년 2월 24일

로봇 ‘알까고’

인간이 이길 수 없다-_-

장잉정신-_-이 돋보이는 물건으로 스마트 쓰레기통[1]과 견줄만하다. ㅋㅋ

아쉽게도 누가 만든 것인지 정확히 나와있지 않아 불명확한데, 광운대학교 로봇게임단 Ro:bit[2] 소속의 사람이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1] 내 백과사전 스마트 쓰레기통 2012년 7월 26일
[2] http://www.kwrobi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