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색 착시

일전에 스기하라의 원기둥 착시 이야기[1]도 했지만, 착시라는게 다 알면서도 속는 거라서 신기방기하다. ㅋㅋ

주변의 색에 영향을 받아 인간의 눈은 색보정을 하게 되는데, 색 관련 착시로 MIT의 심리학자 Edward H. Adelson이 만든 체커 그림자 착시가 가장 유명하다. 아래 그림에서 두 지점 A와 B의 색은 정확히 동일하다.

아이추판다씨가 이에 대해 인지과학적 측면에서 간략히 설명한 글[2]이 생각나는데, 읽어보면 꽤 유익하다.

뭐 똑같은 현상은 아니지만, 드레스 색깔논란이 과거에 있었다. 위키피디아에 무려 ‘The dress‘라는 놀라운 이름의 항목으로 등록돼 있다. 헐-_- 자세한 내용은 나무위키의 ‘드레스 색깔 논란’항목[3]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ねとらぼ의 기사[4]를 읽다보니 누가 체커 그림자 착시를 활용한 이미지를 소개하는데, 쓸데없이 꽤 잘 만든 것 같아서 걍 포스팅해봄 ㅋㅋㅋ

위 사각형안의 두 옷의 줄무늬 색이 #928CBA과 #8D7F64으로 정확히 같다.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으로 확인해 보시라. ㅋㅋ 아 내 눈이 안 믿겨 ㅋㅋㅋ

참고로 이미지 안의 캐릭터는 야자와 니코[5]임-_-

 


[1] 내 백과사전 스기하라의 원기둥 착시 2016년 10월 10일
[2] 합리적 착시(?) by 아이추판다
[3] 드레스 색깔 논란 in 나무위키
[4] ねとらぼ 青と黒を移動させると白と金……? 見える色が変わるドレスの錯視が再現されたイラストにびっくり 2017年05月11日 20時28分
[5] 야자와 니코 in 나무위키

일본 가상 아이돌의 역사

VR inside 기사[1]를 보니 가상 아이돌의 역사를 짚는 글이 올라와 있었다. 당연히 옛날 아이돌은 전부 처음 듣는 이름이다. ㅎㅎ 한국어 위키백과의 ‘가상 아이돌‘ 항목이 의외로 은근히 자세하다!

기사에서는 최초의 가상 아이돌로 린 민메이를 꼽고 있는데, 나무위키[2]에서도 비슷한 설명이 있다. 이후로 몇몇 허구 캐릭터를 데뷔시키려는 시도가 있어온 듯 하다. 요새는 방영하는 애니메이션이 좀 인기타면 거의 예외없이 해당 캐릭터 송 음반이 발매되는걸 보면,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별로 신기한 건 아닌 듯. ㅎ

1996년에 발전된 컴퓨터 그래픽의 3D 기술을 이용하여 다테 쿄코(伊達杏子)가 가상 아이돌로 데뷰했다고 한다. 한국어 위키백과에 따르면, 1998년에 국내에서 사이버 가수로 데뷔한 아담이 다테 쿄코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본인이 어렸을 적에 아담이 컴퓨터 바이러스로 사망-_-하였다고 화제가 되었던 기억이 있는데, 오래 돼서 잘 기억이 안나네-_-

1998년에는 테라이유키(テライユキ)라는 가상 아이돌이 있었다 한다. 상업적 목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고 어느 만화가가 개인적으로 만든 3D 모델링이라고 한다. 2000년 전후로 나름 꽤 인기를 얻은 모양인데, 덕분에 유사한 몇몇 가상 아이돌이 활약했던 모양.

2007년에 음성합성 소프트웨어의 등장으로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히트하였는데, 뭐 본인은 얼마전에 산 49인치 모니터[3]로 자주 보고 있으니-_- 설명은 패스 ㅋㅋㅋ 그 밖에 ‘아이돌 마스터’나 ‘러브라이브’ 같이 실존하지 않지만, 일본내에서 인기있는 컨텐츠도 가상 아이돌로 분류할 수 있을 것이다.

기사 뒷부분에는 근래 VR로 출시되어 화제가 된 게임 ‘서머 레슨‘의 미야모토 히카리 이야기가 나온다. 본인도 일전에 산 VR[4]로 열심히 공략(?)을 하긴 했지만, 미야모토 히카리는 히트하기에 앞서, 서머 레슨의 그 형편없는 해상도부터 일단 교정해야 할 것 같다-_-

기사[1] 마지막에는 현실에 있는 사람을 CG 게임으로 가지고 온 사례를 이야기 하는데, 언젠가는 실존 아이돌이 가상 세계에서도 활동하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뭐 물론 마지막에는 제작비용이 가장 문제겠지만 ㅎㅎ

 


2017.4.27
디스이즈게임 [NDC 17] 새로운 발상이 공감의 시작으로, ‘하츠네 미쿠’ 10년 2017-04-27 07:53:06

 


2017.4.29
게임어바웃 [NDC 2017] ‘공감’이 만들어 낸 가상 아이돌, 하츠네 미쿠 이야기 17.04.27

 


[1] VR inside 伊達杏子・テライユキから初音ミク・宮本ひかりまで、縮まるバーチャルアイドルとの距離! 2017/04/02
[2] 린 민메이 in 나무위키
[3] 내 백과사전 와사비망고 UHD490 REAL4K HDMI 2.0 엣지 사용 소감 2017년 4월 8일
[4] 내 백과사전 플레이스테이션 VR 4시간 사용 소감 2016년 10월 14일

방글라데시 SWIFT 해킹 사건과 북한의 관련성

작년에 있었던 역대 최대의 은행털이 사건인 방글라데시 SWIFT 해킹 사건이 꽤나 미궁에 갇힌 사건이라 잊을만 하면 뉴스에 자꾸 나온다-_- 예전에 읽은 이코노미 인사이트 기사[1]에서 이 사건의 흥미로운 부분을 잘 다루고 있는데, 유료기사라서 웹상으로는 읽을 수 없다. 여하간 미스테리한 부분이 워낙 많아서 예전부터 관심이 많았는데, 최근 범인이 북한과의 연계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2]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 미 정부에서 과거 소니 픽쳐스 해킹 사건과 방글라데시 해킹과의 연관성을 발견한 모양[2]인데, 사건이 이렇게 전환될 줄은 몰랐네-_-

SWIFT는 은행간 국제 통신규약인데, 근래 들어서 SWIFT를 해킹하는 시도가 많아진 것 같다.[3] 쪼잔하게 은행 한 개 털어봤자-_- 꼴랑 수만 달러 정도의 벌이에 그치는데[4], SWIFT를 해킹하면 수천만 달러의 벌이가 되니 대단한 인센티브가 아닐 수 없다. 방글라데시 털이가 너무 짭짤해서 그런지 우크라이나 은행[5], 에콰도르 은행[6] 등등 연쇄적인 해킹 시도가 있었다.

2016년에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해킹한 범인은 SWIFT망에서 위조된 송금 요청을 여러 번 보낸 모양인데, 당시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에서는 방화벽도 없는 10달러짜리 싸구려 공유기를 쓰고 있었다[7]고 한다-_- 송금에 성공한 8100만 달러 중에 일부는 필리핀 카지노에서 돈세탁중에 걸려서 1500만 달러 정도는 되찾았다[8,9]고 하는데, 나머지 돈은 아직도 오리무중인 것 같다. 아마 SWIFT 해킹과 독립적인 사건인 듯 하지만, 수사중인 보안 전문가가 납치된 적[10]도 있었다고 하니,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방글라데시가 골때리는 나라[11]인 건 확실한 듯-_-

원래 범인들은 9억5100만 달러(!)를 훔치려고 시도했으나 사소한 실수로 피해가 8100만 달러로 그쳤다고 한다. SWIFT 네트워크에서 Alliance Access라는 인터페이스[12]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고 하던데, 범인이 송금 요청에 foundation을 fandation으로 오타를 내는 바람에, 도이체 방크에서 이를 수상히 여겨 송금이 정지 되었다[1]고 한다. 사소한 오타도 자세히 보자는 교훈-_-

일전에 이코노미 인사이트 기사[13]에서 SWIFT 통신을 무기로 쓰는 미국 이야기가 나오던데, SWIFT의 모든 데이터는 미국을 경유한다고 한다. 미국이 SWIFT 연결을 차단하면 그 국가의 모든 국제 금융거래가 차단되는 것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문에 얼마전에 북한 4개 은행의 SWIFT 접속을 차단한 듯.[14] 근데 애시당초 북한은 가장 SWIFT 사용이 적은 국가였다[14]고 하니 별 실효는 없을 것 같다. 이란 등의 부국에게는 효과가 있을 지몰라도 거지에게는 금융재재가 그닥 효과 없을 듯 하다-_- 돈 세탁을 잘 수사해야 북한의 자금을 막을 수 있을 듯-_-

정말 북한의 소행인지 잘 모르겠는데, 여하간 향후 수사의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

 


[1] 이코노미 인사이트 [Issue] ‘스위프트 공포’ 전세계 금융계 강타 2016년 07월 01일 (금)
[2] bank info security Report: DOJ Sees Bangladesh Heist Tie to North Korea March 24, 2017
[3] 보안뉴스 SWIFT 회원 은행들의 위험,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6-10-12 10:48
[4] 내 백과사전 은행강도의 경제학 2012년 6월 21일
[5] the hacker news SWIFT Hackers Steal $10 Million From Ukrainian Bank Monday, June 27, 2016
[6] 보안뉴스 또 SWIFT! 에콰도르에서 1천 2백만 달러 사라지다 2016-06-02 10:36
[7] 로이터 Bangladesh Bank exposed to hackers by cheap switches, no firewall: police Fri Apr 22, 2016
[8] the hacker news SWIFT Hack: Bangladesh Bank Recovers $15 Million from a Philippines Casino Wednesday, November 09, 2016
[9] 보안뉴스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1천 5백만 달러 되찾았다 2016-11-10 15:34
[10] 보안뉴스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수사 중인 보안 전문가 피랍 2016-03-23 09:57
[11] 내 백과사전 방글라데시의 무신론자 블로거 살해 사건 2015년 11월 29일
[12] https://www.swift.com/our-solutions/interfaces-and-integration/alliance-access
[13] 이코노미 인사이트 [Focus] 핵폭탄 아닌 달러로 러시아와 싸운다 14년 12월 01일 (월)
[14] 로이터 SWIFT messaging system bans North Korean banks blacklisted by U.N. Wed Mar 8, 2017 | 7:47pm EST

자동차 전자 해킹을 이용한 살인 가능성

첩보 관련 블로그인 Intel Today[1]를 보니, 얼마전에 위키리크스에서 공개[2]한 Vault 7에서 CIA가 차량 해킹을 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언론인 Michael Hastings의 죽음에 대한 음모론이 더욱 확산되는 것 같다.

Michael Hastings는 정부와 군의 비리를 취재하여 특종을 많이 잡았던 능력이 뛰어난 기자였는데, 위키리크스의 변호사 Jennifer Robinson에게 FBI에게 쫓기고 있다고 접촉을 시도한 뒤, 수 시간 후에 자동차 사고로 사망했다고 한다. 당시 그는 CIA 국장인 David Petraeus성추문 스캔들을 취재하고 있었다[3]고 한다. 그는 사망 수 시간 전에 지인에게 ‘특종을 잡았어. 잠시 연락을 끊어야 겠어’(I’m onto a big story and need to go off the radar for a bit.)라고 말했던 모양[1]이다.

뭐 본인 생각으로는 아무리 그래도 미국 정부가 자국 언론인을 살해한다는 것은 있을 법하지는 않다고 보지만, 정황이 너무 CIA에게 불리한 것도 사실이다. 사망 당시에도 음모론이 나돌았던 모양[3]인데, 이번 위키리크스의 문건으로 CIA에게 더욱 상황이 안 좋아진 것 같다. 음… 갑자기 국정원 직원 자살 사건[4]이 생각나는 듯…-_-

 


해스팅스 관련 사건을 검색하면서, 본인은 자동차 해킹으로 정말 살인이 가능한지 꽤 궁금해졌는데, 이미 와이어드 기사[5]에 정답이 나와 있었다.

자동차 내부에 전자장비가 많이 들어가면서, 배선장치가 공간을 많이 차지하고 점차 복잡해지면서 자동차 전자장비 전용의 특수한 통신 네트워크 표준이 제정되었는데 이것을 CAN이라고 한다. p2p 네트워크방식으로 작동한다고 하는데, 어느 사이트[6]에 친절한 설명이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와이어드 기사[5]에는 보안 전문가인 Charlie MillerChris Valasek은 크라이슬러에서 제조한 자동차 Jeep Cherokee를 10마일 떨어진 서쪽에서 원격으로 악셀이나 브레이크를 조종하는 해킹 시범을 했다고 한다. 헐 이 정도 제어가 가능하면 살인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한국일보의 기사[7]에 꽤 자세한 이야기가 나온다.

근데 이런 해킹이 가능하려면 자동차가 외부와 통신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요새 외부와 통신하는 차량이 그렇게 많은가??? 사실 자동차에 거의 관심이 없어서 본인은 잘 모른다. ㅋ 차를 봐도 남들은 차종이 뭔지 말할 수 있던데, 본인은 보고 인식할 수 있는 차종은 전혀 없다.

 


한편 보안뉴스[8]를 보니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은 보안의 허점을 발견하였을 때, 이를 공개하는 것이 이득인가에 대한 재고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통상적인 견해는 보안 허점은 혼자만 알고 있을 가능성이 낮고, 적이 이를 활용할 가능성도 있으므로 가급적 빨리 공개하는 편이 이득이라는 것이 지배적이지만, RAND Corporation의 연구[9]에 따르면 제로데이 취약은 비교적 긴 시간동안 발견되지 않아서, 정부의 첩보기관은 공개를 안 하는 편이 오히려 더 이득이라는 주장이다.

알려지지 않은 보안 허점이 생각보다 많고, 보안 허점이 줄 수 있는 치명타도 과거보다 더 커졌다는 점에서, 전반적으로 좀 시사적인 사건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2017.4.28
STEALING CARS FOR 20 BUCKS in Hack a day
무선으로 제어 가능한 차가 많은 듯?

 


[1] WikiLeaks: ‘Vault 7’ dump reignites debate about deadly car crash of Michael Hastings in Intel Today
[2] 내 백과사전 위키리크스가 CIA가 만든 멀웨어와 해킹툴을 폭로하다 2017년 3월 8일
[3] 뉴스1 해스팅스기자 ‘사고死’ 음모론 확산 2013-06-23 04:53
[4] 허핑턴포스트 국정원 해킹 직원의 자살, 4가지 의혹 2015년 07월 22일 21시 54분 KST
[5] 와이어드 Hackers Remotely Kill a Jeep on the Highway—With Me in It 07.21.15 6:00 AM
[6] http://www.ni.com/white-paper/2732/ko/
[7] 한국일보 IT 제품이 된 자동차… 치명적 해킹 위험에 떨고있다 2015.08.09 13:57
[8] 보안뉴스 CIA 사건 후 재점화된 정부 보유 제로데이 취약점 문제 2017-03-13 11:02
[9] Lillian Ablon, Timothy Bogart (2017) Zero Days, Thousands of Nights, DOI:10.7249/RR1751

여러 동물의 거울 자각 테스트

아틀랜틱 기사[1]에 여러 동물에 관한 거울 자각 테스트의 효용에 대한 기사가 나와 있다. 흥미로우니 기사를 읽어보기를 권한다.

일전에 동물의 마음에 관한 이코노미스트지의 에세이[2]를 소개했듯이, 동물이 어떤 종류의 인지적 마음을 가지고 있는 건 맞다. 그런데 그 마음이 거울을 보고 자기라는 것을 자각하는지, 아니면 ‘저쪽에 있는 녀석이 왜 나를 따라 하는 거지’라고 생각하는지, 궁금증이 생기게 되는데, 아틀랜틱 기사[1]에 이와 관련된 여러 실험을 소개하고 있다.

거울을 보고 자신을 자각하는 테스트는 Gordon G. Gallup이라는 심리학자가 1970년에 침팬지를 대상으로 개발[3]하여 유명해졌다고 한다. 스스로 볼 수 없는 얼굴의 위치에 표식을 해 놓고 거울로 발견하는지를 확인하는 방법이 주로 쓰이는 듯.

종별로 항상 일정하게 테스트를 통과하는 것은 아니고 침팬치와 같은 영장류도 테스트에 실패할 때가 있는 듯 하다. 개, 판다, 바다사자와 같은 동물은 실패하고, 가오리(manta rays)와 같은 생물은 행동을 해석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한다. 대부분의 새도 통과를 못하지만, 새 중에서 뇌가 비교적 큰 편이라는 유럽 까치(european magpie)는 거울을 보고 자신의 깃털에 달린 노란 점을 떼려고 하는 행동을 한다[4]고 한다.

사람에 대해서는 주로 영아에게 시행되는데, 서구권 아기들은 나이가 18개월에서 24개월 정도 되면 대부분 거울 테스트를 통과한다고 한다. 그러나 케냐와 같이 거울이 흔하지 않은 지역에서는 82명 중에 2명만이 통과했다[5]고 하니, 이 거울 테스트도 신경/생물학적인 관점에서 인간의 인식능력을 확인한다기 보다는 문화의 영향이라고 해석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6세가 된 케냐 어린이는 거울을 응시할 뿐, 이마에 붙은 표식을 떼지 않았다고 하는데, 본인 생각으로는 거울로 자신임을 인식했다고 하더라도 이마에 뭔가 붙어 있는 것을 떼려는 행동을 안 하는 것 자체도 어떤 문화의 영향일 수도 있겠다 싶다. 일전에 마셜 맥루한의 저서에서 영화감상도 문명의 훈련이 필요하다는 이야기[6]를 했는데, 그런 맥락에서 볼 수도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아틀랜틱 기사[1]에는 이런 문화적 해석에 기반한 추론도 나온다. 고릴라가 거울 테스트에 실패하지만, 고릴라 사회에서는 직접 눈을 보는 행위는 공격성을 의미한다고 한다. 개도 거울 테스트에 실패하지만 개는 시각정보 보다 후각정보에 더 많이 반응한다. 아시아 코끼리의 2/3도 실패하지만 코끼리는 먼지와 진흙과 같은 물질을 몸에 붙이지, 일부러 떼지는 않는다. Clark’s nutcracker라는 새는 거울 테스트를 실시하면 잠재적 먹이 도둑으로 판단하여 음식을 보관하는 것을 자제하지만, 흐린 거울을 이용하면 오히려 자기라고 더 잘 인식을 하는 모양[7]이다.

결국 거울 테스트가 무엇을 알려주는지에 대한 해석은 신중할 필요가 있고, 일방적인 이분법적 해석은 삼가야 한다는 이야기 같다. 세상 무엇이든 간단한 건 없는 것 같다.

 


2017.3.17
BBC ‘Narcissistic’ bird wins internet fans in Australia 2 hours ago

 


[1] 아틀랜틱 What Mirrors Tell Us About Animal Minds 10:16 AM ET
[2] 내 백과사전 동물이 생각하는 법 2015년 12월 23일
[3] Gallup, GG Jr. (1970). “Chimpanzees: Self recognition”. Science. 167 (3914): 86–87. doi:10.1126/science.167.3914.86
[4] Prior, H., Schwarz, A., & Güntürkün, O. (2008). “Mirror-Induced Behavior in the Magpie (Pica pica): Evidence of Self-Recognition”. PLoS Biology, 6(8), e202. http://doi.org/10.1371/journal.pbio.0060202
[5] Tanya Broesch, et al. (2010) “Cultural Variations in Children’s Mirror Self-Recognition”, Journal of Cross-Cultural Psychology Vol 42, Issue 6, pp. 1018 – 1029, doi:10.1177/0022022110381114
[6] http://zariski.egloos.com/2262564
[7] Dawson Clary, Debbie M. Kelly (2016) “Graded Mirror Self-Recognition by Clark’s Nutcrackers”, Scientific Reports 6, Article number: 36459 doi:10.1038/srep36459

[서평] 파크애비뉴의 영장류 – 뉴욕 0.1% 최상류층의 특이 습성에 대한 인류학적 뒷담화

파크애비뉴의 영장류6점
웬즈데이 마틴 지음, 신선해 옮김/사회평론

이 책은 저자인 웬즈데이 마틴이 맨해튼의 Upper East Side 지역에 이사하여 다시 이사를 나가기까지 수 년간 거주하며 경험한 체험을 인류학/영장류학적 관점에서 서술하는 책이다. 일전에 소개한 ‘괴짜사회학'[1]은 미국 최하층 빈민의 생활상을 묘사하고 있다면, 이번에는 그 대척점인 최상류층의 생활상을 묘사하고 있어 무척 대조를 이룬다. 같은 미국의 대조적인 두 면을 보는 듯 하여 흥미롭다.

처음에는 인류학에 초점을 둔 학술적인 내용을 기대했는데, 그보다는 저자의 개인적인 일화에 더 집중하고 있어 약간 실망했다. 다만 그 일화들이 기상천외하기에 좀 재미는 있었다. 엄청나게 돈이 많은 트로피 와이프들이 패션과 자식들에 목매고 사는 희안한 이야기들이 많다. 서문[2]은 되게 재미있었는데-_- 젠장-_-

미국 영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한 때 백악관으로 이사를 하지 않고 맨해튼에 계속 산다[3]고 하여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다고 하는데, 맨해튼 여자들이 자식의 어린이집 확보에 목숨을 거는 이야기를 보니 충분히 그럴만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ㅋ

여러모로 철저히 여성사회의 여성의 관점에서 쓰인 책이라 남성인 본인으로서는 재미있다고 느낄만한 구석이 많다. 특히 저자가 명품가방에 대한 찬사를 수 페이지에 걸쳐 늘어놓는 이야기를 보면 신세계 이야기라 아니할 수 없을 듯 하다. ㅎㅎ 여자들 생각이 원래 이런가? ㅋㅋ

책의 뒷부분에 요새 영장류학에서 이름을 날리는 Frans de Waal 선생이 언급되어 있는데, 본 블로그에서 원숭이도 불평등을 거부한다는 이야기[4]에서 소개한 그 사람이다. Waal 선생은 페이스북[5]을 열심히 하는데, 주기적으로 멋진 동물사진을 올려주니 동물사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팔로우 하시길 바란다. ㅎㅎ

인류학과 영장류학에 대한 학술적 결과를 여러 개 인용하고 있으나, 논문의 출처를 써 놓지 않은 것이 무척 흠이다. 유년기의 존재 이유에 대한 인용[6]을 참고하기 바란다. 생각보다 덜 학술적인 내용이라 실망했지만, 가볍게 일화적 내용을 즐길 의도라면 볼만하다.

 


[1] 내 백과사전 [서평] 괴짜사회학 2017년 2월 9일
[2] 내 백과사전 ‘파크애비뉴의 영장류’ 서문 중에서 2017년 2월 10일
[3] 한국일보 막내 전학은 당분간 NO… 트럼프, 아내 두고 백악관行 2016.11.21 16:22
[4] 내 백과사전 원숭이도 불평등을 거부한다 2012년 8월 24일
[5] https://www.facebook.com/franspublic/?fref=ts
[6] 내 백과사전 유년기 발생과 후손숭배 2017년 2월 11일

유년기 발생과 후손숭배

웬즈데이 마틴 저, “파크애비뉴의 영장류“, 사회평론, 2016

p92-96

(전략)

현재의 우리와 달리 초기 인류는 갓 태어나 독립하기까지 오랜 기간을 지체하지 않고 곧장 성체가 되는 과정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그러던 것이 과학 저술가인 칩 월터가 말하듯 ‘약 100만 년 전, 진화의 영향으로 우리 종의 일생 중 영아기와 소년기 사이에 약 6년의 유년기가 추가’되었다. 그 이유는? 수십 년간 전문가들은 인간이 언어와 도구를 사용하게 되면서 어린 시기에 이런 기술을 익히는 기간이 필요해졌다고 여겼다. 인간다워지는데 필요한 모든 지식과 기술을 전수하기 위해 유년기가 엿가락처럼 늘어났다는 것이다. 특별한 존재로서 우리 인류는 특별한 요소, 즉 유년기가 필요했다.

그러나 이 이론에는 허점이 있다. 단지 아이들이 불 피우는 법과 유창하게 말하는 법을 배울 수 있게 하려고 일정 기간 부모가 부담을 짊어지고, 부모와 의존적인 신생아와 무리 전체가 위험을 감수 해야 했다면 아마 인간은 자연선택 과정에서 도태되고 말았을 것이다. 유년기 발생의 진짜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학자들은 인간의 유년기가 항상 현재의 유년기와 같았다는 기존의 가정을 버려야 했다. 원래는 놀면서 배우는 시기가 아니었는지도 모른다. 어쩌면 유년기는 아이가 아닌 어른에게 유익한 진화였는지도 모른다. 실제로 번식기의 성인이 번식에 따르는 부담을 덜고 다시 번식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유년기가 생겼다는 가설이 유일하게 이치에 맞는다. 배리 보긴, 크리스틴 호크스Kristen Hawkes, 앤 젤러 등의 인류학자들은 아이들이 도우미이자 애보개 였을 것이라고 추측한다. 아이들의 도움으로 어미가 휴식과 영양을 취하여 다시 양육과 출산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인간이 ‘협력적 양육자’로 진화하여 사람 속의 다른 종들과 달리 번성하는데 기여한 것은 남성 파트너가 아닌 아이들로, 유년기는 놀이가 아닌 노동의 시기였다.

동시대 인류의 생활상에서도 그 증거를 찾을 수 있다. 대부분의 문화권에서, 자녀는 일곱 살만 되어도 가정에 큰 보탬이 된다. 청소, 요리, 빨래, 불 피우기 같은 집안일에 가축 돌보기와 장사까지 하지만, 주로 하는 일은 친동생과 사촌동생들을 돌보는 것이다. UCLA 의 인류학자 토머스 바이스너Thomas S. Weisner는 전 세계 186개 사회를 조사하여 대부분의 사회에서 어린아이들을 주로 곁에서 돌보는 인물은 엄마가 아니라 손위 형제자매라는 것을 밝혀냈다. 다양한 연령의 이들로 구성된 무리 안에서 이들은 서로 돕고 돌보며, 어른의 일을 거들고 관찰하면서 배운 기술을 공유하고 흡수한다.

이러한 질서는 특히 아동이 할 수 있는 수준의 비교적 단순한 기술이 실제로 도움이 되는 환경에서 모두에게 유익하다. 예를 들어, 멕시코의 마야 전통마을에서는 주로 이들이 집안일을 하고 시장 좌판을 꾸린다. 인류학자 캐런 크레이머Karen Kramer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이런 아이들은 자신의 역할을 정확히 알고 숙달하기 때문에 자신감과 자존감이 높고, 그 부모들도 서구 산업사회의 부모들 같은 스트레스•우울감•피로를 호소하지 않는다고 한다. 서아프리카의 아이들은 세 살만 되어도 야무지게 제 몫을 해내기 때문에 ‘자식이 있으면 절대 가난해지지 않는다’는 말도 있다. 자녀는 자산이다. 그만큼 사랑받고 가치를 인정받는다. 이런 문화권에서 아이들은 실질적인 기여를 통해 가정에 진정한 기쁨을 안긴다. 아이들 덕에 부모는 풍요로워진다.

그러나 서구 산업사회는 유년기의 역할을 뒤집어놓았다. 서구 사회의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거의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그저 보살피고 아껴줄 뿐이다. 서구사회의 아이들은 형제자매와 사촌들로 이루어진 혼합연령집단 안에서 풍부한 어휘력과 실용적인 기술을 자연스럽게 익히는 게 아니라 전문기관의 교육을 (어떤 아이들은 두 돌 때부터) 받는다. 아이들은 또래 아이들 (저출산시대에 가장 효율적으로 아이들 무리를 형성하는 방법) 그리고 친족이 아니며 진심으로 아이들을 위할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 어른 즉 교사들과 함께 학교라는 울타리 안에 갇히게 된다. 온종일 같이 어울리기만 해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손위 형제자매나 사촌들은 물론 없고, 학교 이외의 사회에서도 격리된 채, 아이들의 학습은 노동 집약적인 양자관계 안에서 이루어진다(그래서 엄마가 “엄마, 엄마, 엄마” 그리고 “아빠, 아빠, 아빠”를 한없이 반복해 말해줘야 아이 말문이 트일까 말까다). 이것도 일례에 불과하다. 현대 서구사회에서는 자녀라는 존재가 곧 부모의 일거리다. 아이가 부모를 돕기보다는 부모의 삶 자체가 아이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부모는 이를 수시로 체감할 수 있다. 아이 방 침대를 정돈할 때나 아이에게 맞춰 특별 영앙식을 먹이고 뒷정리를 할 때, 혹은 그런 일에 돈을 쓸 때마다.

메러디스 스몰은 지질학적 현 시기인 인류세의 아이들이 ‘더없이 소중하지만 쓸모없다’는 유명한 표현을 남겼다. 서구사회 부모들의 자식 사랑은 유별나다. 다른 문화권의 조상숭배처럼 서구사회는 ‘후손숭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아이들을 끔찍이 아낀다. 그러나 동시에, 아이를 키우느라 돈이 무지하게 많이 들고 기운도 남아나지 않는다고 불평한다. 사실 괜한 불평은 아니다. 실제로 아이들의 생활은 무위도식에 가까우니까. 이렇게 진화상의 질서가 반전되면서, 엄마들의 생태적•경제적•사회적 환경은 특이한 형태를 띠게 된다. 유년기가 속 편하고 한가한 시기라는 개념이 현대 서구사회의 풍족함에서 발생한 것이라면, 엄마가 유일하진 않더라도 주된 양육자 겸 보호자여야 하며 유년기 내내 아이의 생존뿐 아니라 행복까지, 심지어 아이의 아이까지 평생토록 책임져야 한다는 개념도 마찬가지다. 유년기의 변화와 더불어 모성도 변화하여 이제 과거나 다른 지역과는 사실상 완전히 달라졌다.

음.. 왠지 서구 이야기가 아닌 듯 한데…? ㅋ

저자가 연구결과의 레퍼런스를 전혀 달아놓지 않아 언급한 연구들의 출처를 알 수가 없다.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 스타라이트 스테이지 アイドルマスター シンデレラガールズ スターライトステージ

고맙게도 글로벌 서비스를 시행하는 러브라이브 모바일[1]와는 달리,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 스타라이트 스테이지‘[2]는 국가 제한이 걸려있어 일본내에서만 다운로드를 받을 수 있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는 국가제한이 걸려 있어 설치가 국내에서는 불가능한 앱들이 많이 있는데, vpn을 통해 해당 국가에서 신규로 구글 계정을 생성하면 그 국가의 앱을 설치하여 쓸 수 있다고 한다. vpn은 보안상 뭔가 미심쩍어서[3] 안 쓰는데, 이번 설에 일본에 놀러 간 김에 밤에 술먹고 할일 없을 때 호텔 안에서 일본계정을 하나 만들었다. ㅋㅋ

처음 구동하여 한 게임을 했는데, 이럴 수가!!! 모바일 게임이라고는 생각하기 힘들 정도로 화려한 3d 그래픽이 나온다!!! 모바일에서 거치형 콘솔에 필적할만한 3d 렌더링이 나올 줄은 생각도 못했다. 가히 문화충격(?)이라 할만하다. 반다이 남코 정말 대단하구만 ㅋㅋㅋ 다양한 안드로이드 기기들에 이런 영상을 구현하려면 얼마나 개발자들을 갈아 넣었을지 모를 일이다-_- 본인은 엑스페리아 태블릿 z4[4]로 구동중인데, 화면이 커서 상당히 볼만하다.

스토리를 읽고 레벨을 올리는 등의 전체적인 스트럭쳐는 러브라이브 쪽과 거의 유사하다. 러브라이브 경험자라면 대충 알 수 있을 듯.

매 게임 노트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데, 처음에는 무조건 느릴 수록 좋은 건줄 알았더니만, 당췌 맞히지를 못하겠던데, 5~6정도로 조절하니 상당히 잘 맞는다.

 


[1] 내 백과사전 모바일 게임 ‘러브라이브’에 대한 단상 2015년 1월 8일
[2]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jp.co.bandainamcoent.BNEI0242
[3] 데일리시큐 구글 플레이 283개 모바일 VPN 분석…보안문제 심각 2017년 02월 12일 일요일
[4] 내 백과사전 소니 엑스페리아 z4 태블릿을 구입하다 2015년 6월 18일

‘파크애비뉴의 영장류’ 서문 중에서

웬즈데이 마틴 저, “파크애비뉴의 영장류“, 사회평론, 2016

p13-23

미국 중서부에서 태어난 나는 비교적 옛 방식을 따르는 환경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학년은 제각각이어도 동네 아이들 모두가 비슷한 시간대에 걸어서 등하교했고, 방과 후에는 감시하는 어른 없이 우리끼리 깡통을 차며 놀거나 어느 집 뒷마당 혹은 근처 숲에서 저물녘까지 노닥거렸다. 주말이면 자전거를 탔고 스카우트 활동을 했다. 그러다 나이를 조금 더 먹으니 저녁과 주말에 이따금씩 아기를 돌보게 됐다. 아기 돌보기는 친누이의 마땅한 의무요, 동네 처녀들에게도 인기 높은 소일거리였다.

내 성장배경에서 아마도 유일하게 남달랐던 요소, 그래서 진로 결정에 적잖이 영향을 미쳤던 것은 바로 내 어머니의 관심사였다. 어머니는 인류학과 그 당시 신생 분야였던 사회생물학에 매료되었고, 어머니가 좋아하는 책 중 하나도 마거릿 미드의 저서인 《사모아의 청소년》이었다. 이 책을 통해 미드는 아동 및 청소년을 양육하는데 서구식이 반드시 유일하거나 올바른 것은 아니며 사모아의 앙육 방식이 더 낫다는 주장을 펼쳐 1928년 첫 출간 당시에는 물론이고 재출간된 1972년에도 뜨거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어머니는 어린 내게 마거릿 미드에 대해 설명해주었다. 그 분은 인류학자란다. 다른 문화권에 녹아들어 그곳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고 그들이 하는 일을 함께 해보며 연구하고 배운 것을 책으로 썼지. 엄마들은 대부분 전업주부이고 아빠들은 대부분 의사나 변호사인 환경에서 자라던 나에게, 인류학자라는 직업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색다르고 화려하며 매혹적인 것으로 느껴졌다.

아울러 그때는 제인 구달의 시대이기도 했다. 카키 복에 금발머리를 하나로 질끈 묶고 햇빛 가림용 모자를 쓴 매력적인 모습으로 영장류 동물학의 대표적인 얼굴이 된 인물. 탄자니아 곰비의 야생 침팬지 집단을 관찰하고 보호하면서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린 그녀는 어린 시절의 나에게 최고의 우상이었다. 우리 가족의 저녁식사 시간에는 어머니, 아버지의 하루나 나와 남동생들의 학교생활에 대한 이야기뿐 아니라, 세 자녀를 둔 엄마이자 애연가이며 탄자니아의 올두바이 협곡과 라에톨리에서 고 인류 화석을 발견해 인류의 기원에 대한 기존의 통념을 뒤집은 메리 리키가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저녁식사 시간에 아들들이 다투면 어머니는 로버트 트리버스의 양육투자 이론과 형제경쟁 이론을 들먹이며 꾸짖었고, 녀석들이 얌전히 굴면 혈연선택과 호혜주의 이론을 설명해주었다. 돌이켜보면 참 이상했다. 열 살짜리 딸아이를 둔 엄마가 빨래를 개면서 골똘히 생각하는 것이 에드워드 윌슨의 사회생물학 이론이었다니. 만약 차 앞으로 뛰어드는 나를 엄마가 황급히 밀쳐 구하는 일이 있었다면, 그건 순수하게 나를 위한다기보다는 자신의 유전자를 지켜내기 위한 행위였을까.

(중략)

풍요로운 대도시에 사는 고학력 여성 대부분이 그러하듯 결혼과 출산을 미루다가, 30대 중반이 되어서야 한 남자와 결혼했다. 그는 뉴욕 토박이였다. 이 도시에서 태어났고 이 도시에서 자랐으며 이 도시에서 전문직 종사자로 살고 있었다. 그가 뼛속까지 도시인이라는 점이 내게는 이를테면 타히티인이나 사모아인처럼 이국적인 매력으로 다가왔다. 그는 애향심도 대단했다. 이 도시의 역사라면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훤히 꿰고 있었고, 거의 모든 골목과 건물과 동네에 개인적인 추억을 심어놓은 것 같았다. 뉴욕에 대한 그의 열정은 내 안에 있었던 일말의 망설임까지 씻어내기에 충분했다. 그의 부모와 형 부부도 뉴욕에 살고, 그가 전 부인과 낳은 10대 딸들이 주말마다 아빠와 함께 지낸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그의 가족은 친정을 멀리 떠나온 내가 이곳에서 의지할 수 있는 존재였다.

(중략)

결국 우리는 파크애비뉴 70번 street에 새 둥지를 틀었다. 내 활동반경은 집 주변을 벗어나지 않았다. 길모퉁이 요가학원에 다녔고, 까다로운 회원제의 고급 음악 강의를 수강했으며, 보모들과 옥신각신했고, 다른 엄마들과 커피를 마셨다. 아이가 다닐 유치원의 ‘심사’를 받기도 했는데,이는 둘째 때에도 되풀이되었다.

그 과정에서 육아란 맨해튼이라는 섬 안의 또 다른 섬이라는 것, 어퍼이스트사이드의 엄마들은 사실상 별개의 종족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들은 일종의 배타적 비밀 집단이었다. 나에게는 너무나 생소한 규율•의식•제복•행동양식의 지배를 받았고, 나로서는 꿈에도 존재하는 줄 몰랐던 신념•야망•문화적 관습을 따랐다.

사교활동과 놀이터 나들이를 한꺼번에 해치우는, 어퍼이스트 사이드의 아이 엄마가 되는 과정을 겪으면서 나는 두려움을 느꼈다. 우리 가족이 터를 잡은 동네의 이웃은 하나같이 엄청난 부자에 사회적 지위를 의식하는 사람들이었다. 최고급으로 차려입은 의기양양한 얼굴의 엄마들 틈에서 나 혼자 동떨어진 느낌에 주눅이 들 때도 많았다. 그러나 고등 영장류처럼, 그리고 세상의 모든 인간들처럼, 나도 그 안에 몹시 들어가고 싶었다. 나 자신을 위해, 그보다 더 내 아들을 위해, 나아가 내 둘째 아들을 위해서도.

문학과 인류학을 공부한 바탕으로 잘 아는 사실이 하나 있었다. 소속감 없이 어떤 집단에 속하게 되면 우리 같은 유인원은 길을 잃는다는 것. 문학이나 현실 세계에서 외톨이는 흥미롭고 응원하고 싶은 antihero일지언정 대개는 비참하다. 오디세우스부터 데이지 밀러까지, 허클베리 핀과 헤스터 프린, 이사벨 아처, 릴리 바트까지……… 사회적 외톨이와 천덕꾸러기는, 특히 여성은 더더욱, 삶이 고단하기 마련이다. 사회적 관계망이라는 보호막이나 버팀목을 갖지 못한 그들은 상징적으로, 때로는 문자 그대로 헤매다 죽고만다. 현장생물학자들이 상세하게 기록했듯이, 단지 책 속에서만이 아니라 사회와 야생에서도 말이다. 하물며 새끼를 데리고 새로운 무리로 옮겨가려는 암컷 영장류만큼 위태로운 존재는 없다. 예를 들어 어미 침팬지가 새끼와 함께 낯선 무리에 끼려고 하면, 원래 그 무리에 속해 있던 암컷 침팬지들이 심한 텃세를 부리고 무시무시한 물리적 폭력을 가한다. 심지어 무리에 새로 들어온 어미와 새끼가 죽임을 당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어퍼이스트사이드에서 자리를 잡으려 애쓰는 나를 문자 그대로 죽이려 드는 사람은 없었다. 그렇지만 나는 무리에 들어가 인정을 받아아 했고 되도록 빨리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생각에 애가 달았다. 누가 외톨이가 되고 싶겠는가? 아침에 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준 후 커피를 같이 마실 수 있는 친구를 원하지 않는 사람이 있는가? 아이에게 같이 놀 친구가 생기길 바라지 않는 엄마가 있는가? 시댁 식구들과 남편이 내내 나를 도와주기는 했다. 괜찮은 식료품점을 알려주었고, 유대교 성인식을 비롯한 각종 행사와 사교클럽, 자치회 따위의 복잡 미묘한 규칙이며 내게는 생소한 이 동네만의 의례와 관습을 설명해주었다. 그러나 어퍼이스트사이드 엄마들의 문화는 오릇이 내가 풀어야 할 숙제였다. 나 자신이 그들과 섞이고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싶은, 그래야만 하는 엄마였기 때문에.

그렇다. 뉴욕으로 건너온 이래 어퍼이스트사이드로 들어가려는 시도는 질리도록 해봤다. 이곳이 화려하고 부유하며 특권을 가진 동네임을 알고 있었다. 이곳에서 절제는 미덕이 아님을 알고 있었다. 다운타운과는 의복도 철학도 기풍도 다른 동네임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어퍼이스트사이드 엄마들이라는 세상 속 세상은 워낙 비밀스럽고 특수해서, 내가 직접 경험하기 전에는 그 존재조차 알지 못했다. 아이들이 없었다면 나는 특권층 엄마들과 아이들로 구성된 평행 세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영영 알아채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이들이 있었기에, 부득이 알게 되었다. 그리고 어떻게든 그 세계를 이해하고 스며들서 그 문화 특유의 속성까지 꿰뚫어야 한다고 느꼈다. 어퍼이스트사이드의 엄마가 되는 과정, 내 주위의 엄마들과 친분을 쌓고 그들의 방식을 체득하는 과정은 도무지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별난 여정이었다. 마사이족의 소 등타기나 피 마시기 의식, 아마존 야노마미족의 도끼 싸움, 명문 대학 여학생 클럽의 신입생 통과의례인 술 진탕 퍼마시기처럼 이전까지 공부하거나 경험한 것들로는 그들을 대적할 수도, 대비할 수도 없었다.

어퍼이스트사이드 아이들의 생활은 누가 봐도 평범하지 않다. 운전기사와 보모가 있고,헴프턴스까지 타고 갈 헬리콥터도 있다. 2세 아이는 나이에 ‘알맞은’ 음악 강습을 받고, 3세 아이에겐 유치원 입학시험과 면접 준비를 도와줄 개인교사가 붙는다. 4세 아이는 유치원 방과 후 프랑스어, 중국어, 영어, 요리, 골프, 테니스, 성악 등 각종 ‘사교육’을 받느라 놀 시간이 없어 노는 방법도 잘 모르기 때문에 놀이 지도사가 따로 또 붙는다. 엄마들이 학교나 유치원에 아이를 데려다주고 데려올 때 입을 옷을 구매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의상 상담사도 있다. 공간은 드넓고 천장도 높아 바운시캐슬을 통째로 들여놓을 수 있는 아파트에서, 5천 달러(약 600만 원)쯤은 우습게 들어 가는 생일잔치에서, 하다못해 평일 놀이터에서도, 엄마들은 아찔하게 높은 하이힐을 신고 숨막히게 멋진 제이멘델이나 톰포드 모피를 걸친다.

(후략)

ㅎㅎㅎ 이렇게 재미있는 서문은 처음이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