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ie Day가 LHC를 방문한 이유

symmetry 매거진에 실린 기사[1]를 보니 가수 Howie DayLHC를 방문한 사연을 소개하고 있다. 나 어릴 적에는 팝송에 죽고 살았는데 ㅋㅋㅋ 요새는 맨날 오덕쪽 음악만 듣다보니-_- 팝음악을 거의 듣지 않아, 본인은 Howie Day라는 가수를 처음 들었다. 꽤 유명한 가수인 듯?

Howie Day의 히트곡 중에 하나가 ‘Collide‘라고 하는데, ‘충돌’을 목적으로 건립된 LHC에서 부르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적합한 제목이라 아니할 수 없다. ㅋㅋㅋ CERN에서 연구하는 세 명의 대학원생이 이 곡을 패러디하여 뮤직비디오[2]를 만든 게 나름 회자된 모양. B급 아마추어 영상제작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재미있는 비디오니 한 번 보는 걸 추천한다.

이 뮤직비디오를 가수 본인이 직접 보고는 대폭소를 하여, 자기가 직접 그 패러디된 가사를 부르게 해 달라고 요청한 것 같다. ㅋㅋㅋ 그래서 가수 본인이 LHC를 방문하여 직접 다시 부른 뮤직비디오[3]도 탄생하였다. 음악 괜찮구만~ ㅎㅎ

두 영상에서 LHC 내부 전경이 꽤 많이 나온다. LHC 관광을 함 해보고 싶지만 못 가보는 본인 같은 사람에게 간접적 위안을 주는 듯 하다. 옛날에 Chris Hadfield씨가 패러디한 Space Oddity[4]가 생각나는 구만.

 


[1] symmetry 매거진 Howie Day records love song to physics 06/23/17
[2] https://www.youtube.com/watch?v=-1AF7GwAxfI
[3] https://www.youtube.com/watch?v=1YB0xM9cgr8
[4] 내 백과사전 Space Oddity 2013년 6월 8일

인공지능과 듀엣 피아노 연주

해커뉴스[1]를 보니 어떤 사람이 텐서 플로우로 듀엣 피아노 연주를 하는 프로그램을 만든 모양이다. 사이트 소개[2]에 의하면 the Magenta project[3], Tone.js[4]의 툴을 사용했다고 한다. 유튜브 영상[5]도 있다.

키보드가 있는 데스크탑으로 실제로 연주해볼 수 있는데, 사이트[6]에 크롬브라우저로 접속하면 된다. 익스플로러는 작동하지 않는다.

키보드의 A 키가 ‘도’에 해당하고 차례로 ASDFGHJKL;’ 키가 도레미파솔라시도레미파 에 해당한다. 반음은 위쪽의 WE TYU OP 키를 누르면 된다.

본인은 피아노에 완전 무지하므로 성능을 평가하기는 어려웠는데, 해커뉴스[1]사람들의 글을 보니 그리 만족할만한 연주는 안 되는듯 ㅋ

 


[1]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13670995
[2] https://aiexperiments.withgoogle.com/ai-duet
[3] https://github.com/tensorflow/magenta
[4] https://github.com/Tonejs/Tone.js
[5] https://www.youtube.com/watch?v=0ZE1bfPtvZo
[6] https://aiexperiments.withgoogle.com/ai-duet/view/

케냐 할머니들의 가라테 유행

알 자지라 영상[1]을 보니 케냐에서는 할머니들 사이에 가라테가 유행한다고 한다.

이유가 좀 슬픈데, 성폭행범들이 할머니들은 에이즈에 감염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판단하여, 강간을 시도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뭐 여하간 내용은 그렇다 치고, 유튜브에 위 영상의 배경음악이 뭐냐는 질문[2]에 Alex Arcoleo의 Shadowtalk라는 곡이라는 댓글을 봤다. 헐…. 진짠가 싶어서 검색해보니 진짜다!!!![3]

세상은 넓고 고수는 많다-_-

 


[1] https://www.facebook.com/ajplusenglish/videos/822415687899940/
[2] https://www.youtube.com/watch?v=xUerbTLIcrI&lc=z131clqz5njnxzcr004cepijyzjnstcyecw
[3] https://www.audionetwork.com/ …. ref=497

ロイヤルシンフォニー/sizimi

몇 달 전에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 터미널 빌딩 4층에 개장한 Sky Town[1]을 방문[2]했을 때, 거기서 기념으로 발매한 『STELLA HARMONY feat.初音ミク』시디[3]를 아무 생각없이 샀는데, 의외로 음악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근데 검색을 암만 해 봐도 이거 가사 올려놓은 사이트가 아무데도 없는 듯…ㅋㅋ 두 번째곡이 제일 마음에 들어서 이것만 가사를 올려 둔다.

ロイヤルシンフォニー/sizimi

宝石箱の中揺れるロイヤリティ
おもちゃ箱から君を見ていた

恋に落ちたなら分かるのかな
感じてみて愛のシンパシー君に届くかな

今鳴り響く愛のシンフォニー
揺れる心の音はピアニシモ
夢で会えたら迎えに来てよね私たけの王子様

色付く町並みにリズム鳴らして
輝く星空に何を願うの

耳を傾けて聞こえるでしょう
唱えてみて愛のアムレート
君に届くまで

さあはじめよう愛のシンフォニー
叶う願いはだったひとつだけ
幕が開けたら始まり合図二人だけのモノグラム

淡い甘い恋の予感に聖夜の鈴の音鳴らして
煌めくキャンドルライト灯したなら

今鳴り響く愛のシンフォニー
揺れる心の音を止めないで
夢で会えたら迎えにきてよね
いつまでも待ってるから
私たけの王子様

앨범 북클렛 보면서 타자 치는거 은근 빡시네-_- 근데 윈도우용 구글 일본어 ime[4] 대단하다. 내가 다음에 뭘 입력할지 비교적 정확히 맞추네-_- 대단하군!

 


[1] http://snowmiku.com/skytown/
[2] 내 백과사전 홋카이도 빙그르르 상영관 北海道ぐるっとシアター 2016년 2월 11일
[3] https://www.amazon.co.jp/%E5%88%9D%E9%9F%B3%E3%83%9F%E3%82%AF-SNOW-MIKU-TOWN-Anniversary/dp/B01BH3X58W/
[4] http://www.google.co.jp/ime/

유럽 국가별 백만명당 메탈 밴드 수(2016)

metal_band.jpg
위 이미지는 jakubmarian.com[1]에서 카피한 것인데, jakubmarian.com의 운영자가 Encyclopaedia Metallum[2]이라는 사이트의 데이터를 취합해서 만든 모양이다. 지도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미국은 백만명당 메탈 밴드 수가 72라서 유럽국에 비하면 낮은 편이다. 역시 약속된 메탈의 땅 북유럽 국가들이 월등히 높다. 나무 위키에서 농촌 메탈-_-로 소개[3]되는 코피클라니도 핀란드 밴드인데, 본인도 정규 앨범 두 장을 가지고 있다. ㅋㅋ 남쪽은 그리스만 은근히 높은 듯.

 


[1] Number of metal bands per capita in Europe in jakubmarian.com
[2] http://www.metal-archives.com/browse/country
[3] 코르피클라니 in 나무위키

보헤미안 랩소디의 유산

20151205_woc643어제인 11월 29일은 전설의 명곡 ‘보헤미안 랩소디‘가 영국 싱글 차트 정상에 처음으로 오른지 딱 40년이 되는 날이라고 한다. 이코노미스트지 웹사이트에 관련 기사[1]가 올라와 있다.

1975년 10월 31일에 발매된 이 곡은 느릿느릿 차트를 올라가서 4주째인 11월 29일에 정상을 석권한다. 이 곡은 9주 동안 정상에 머무르는데, 이는 비틀즈를 포함하여 이전에 어떤 곡도 이루지 못한 기록이었다고 한다. 기괴한 가사는 둘째 치고, 마치 한 편의 극적 설정과도 같은 구성과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혼합하는 실험적 음악이었는데, 발라드, 오페라, 락을 합쳐서 하나의 서사적 구성을 가진 느낌을 준다. 이 곡은 역대 영국 팝음악 사상 세 번째로 많이 팔린 싱글 음반이라고 한다. (우측 차트 참고)

개인적으로는 고딩때 교복 팔뚝 속에 이어폰 줄을 넣어서 야자시간에 옆에 앉은 친구랑 몰래 이 곡을 듣다가 캬~~ 하면서 감동하고 있었는데, 지나가던 감독 선생님에게 걸려서 열라게 맞은 기억이 있다-_-

이코노미스트지에 따르면 이 곡에 대한 평가에 관해 두 가지 오해가 있다고 한다. 첫째로 이 곡이 사람들이 긴 곡을 거부한다는 편견을 깼다는 견해인데, 보헤미안 랩소디가 5분 55초나 되긴 하지만 이 곡 이전에도 긴 곡이 꽤 여러 개 있었던 모양이다. 같은 해에 히트한 10cc의 “I’m Not in Love“는 6분을 넘기는 곡이었으니, 보헤미안 랩소디가 긴 곡에 대한 편견과 관련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 참고로 “I’m Not in Love”도 고딩때 꽤 좋아하던 곡이었다. ㅋ

두 번째로 이 곡이 뮤직비디오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견해인데, 이 곡 이전에도 롤링스톤즈와 비틀즈가 뮤직비디오를 자주 만들었던 모양이다.

뭐 여하간 간만에 들으니 고딩때의 야자시간이 생각나는구만. ㅋㅋ

 


[1] 이코노미스트 Bohemian Rhapsody’s long legacy Nov 27th 2015, 21:54

고생물학을 주제로 하는 대중음악

아주 옛날에는 사람이 안 살았다는데‘라는 오래된 포크송을 듣다가 문득 궁금해져서, 페이스북의 고생물학 그룹에 고생물학을 주제로 하는 대중음악이 있냐고 질문을 해 봤다. 그러니 어느 사람이 They Might Be Giants의 앨범 Here Comes Science에 수록된 ‘I Am a Paleontologist’를 소개해 주었다. ㅎㅎ 처음 듣는 밴드인데 위키피디아를 보니 꽤 유명한 밴드인 듯? 얼터 락밴드라서 내 취향에도 딱이다. 함 들어 보시라. ㅋㅋ

다른 사람이 Ilium이라는 밴드의 곡을 추천하던데,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호주밴드라고 한다. 멜로딕 파워 메탈을 하는 밴드라고 한다. 앨범 이름이 무려 페름기 황혼(Permian Dusk)!!!!!!! 쥑인다!!!! 앨범을 사려고 했는데 가사조차 검색하기 힘든 걸 보니 밴드의 인지도는 꽤 낮은 듯. ㅋ

위 음악은 앨범의 두 번째 수록곡이라고 한다. 어째 Gamma Ray의 음악과 비슷한 듯? 같은 파워 메탈이라 그런가.

보츠와나의 기타연주자 Ronnie Moipolai

보츠와나에 산다는 Ronnie Moipolai라는 기타연주자의 연주가 매우 독특해서 링크해본다.

ㅎㅎ 무슨 득도한 기타리스트 같다-_-

이 사이트에 따르면 그는 보츠와나의 수도 가보로네에서 서쪽 50km 떨어진 Kweneng 지구에 있는 Kopong 이라는 마을에 산다고 한다. 맥주를 팔며 한곡당 5Pula를 받고 연주해 주는데, 그의 연주법은 그의 선친에게서 배웠다고 한다.

그의 다른 연주 영상들

근래 구입한 앨범들

음악 소개야 말로 가장 읽을 사람이 없을 블로그 포스팅인데-_- 뭐 이 블로그는 자기 만족으로 하는 거니까 상관없긴 하다-_-

근래 산 음반들을 대충 나열해 봄.

//Strung out – Transmission.Alpha.Delta
지난 주에 발매된 따끈따끈한 앨범. 여전히 쥑인다. ㅋ 개인적으로는 7번째랑 11번째 곡이 마음에 든다. 전화 벨소리로 설정하면 아주 좋다. ㅋㅋ

//Yellowcard – Lift a Sail
yellowcard 앨범은 대부분 좋은데, 이번 것은 들어보니 조금 실망. 흑.

//ラブライブ! μ’s Best Album Best Live! collection I, II
러브라이브 게임하면 나오는 음악들 모아놓은 음반. II는 아직 발매가 안 돼서 예약주문 상태임. 덕들의 필수품 아닌가. ㅎ

//Richard Elliot – Lip Service
일전에 소개한 강력 추천 색소폰 연주곡에 소개한 적이 있는 색소폰 연주자 Richard Elliot의 작년 발매한 앨범이다. 와 이걸 왜 이제 샀을까. ㅋ 스무드 재즈 좋아하는 사람은 완전 딱이다.

//やはりこのキャラソンはまちがっている。
나온지는 오래된 앨범인데, 첫 곡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그냥 샀음. 한 천번은 들은 듯?

//Atomic Tom – Moment
이 밴드 예전에 아이폰만으로 뉴욕 지하철에서 연주해서 유명해진 그 밴드인데, 인제 생각나서-_- 주문해봤다. ㅋ

//洲崎 綾 – プリンシプル
일전에 소개한 타마코 러브 스토리 엔딩곡.

몇 개 더 있는데, 링크 찾기 힘들어서 여기까지…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