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사라진 그림들의 인터뷰 – 미술품 도둑과 경찰, 아트 딜러들의 리얼 스토리

사라진 그림들의 인터뷰 – 미술품 도둑과 경찰, 아트 딜러들의 리얼 스토리
조슈아 넬먼(저자) | 이정연(역자) | 시공아트 | 2014-02-21 | 원제 Hot Art: Chasing Thieves and Detectives Through the Secret World of Stolen Art (2012년)

 


이 책은 저자인 Joshua Knelman이 미술품/골동품 도난과 관련하여 범죄 현황에 대해 조사하고 다양한 인물들을 인터뷰한 기록이다. 원제는 Hot Art로서 책의 표지에 나와 있다.

미술품 도난은 사실 강력범죄에 비해 그 심각성이나 급박함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기 때문에, 제한된 경찰력을 따로 할애하여 미술품 도난에 투입하는 것은 일종의 사치처럼 느낄 수 있다. 또한 미술품 도난 수사는 경찰 자신이 미술에 대한 안목이 있어야 하고, 미술 업계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따라서 수사법에 대한 독특한 노하우가 필요하므로, 별도의 훈련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북미에서도 상당기간 동안 미술품 전담 경찰이 없었고,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경찰이 열악한 재정지원으로 고생하는 이야기도 책에 나온다.

한편 세계 경제의 성장으로 미술품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미술품 시장은 점진적으로 커지는 추세에 있다. 또한 미술품은 거래가 불투명한 경우가 상당히 많고, 국경을 넘기가 상대적으로 수월하므로 돈세탁이 용이하다. 반면 경찰력의 국제공조는 상대적으로 어려우므로, 범죄자에게는 이로운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책에서 언급한 여러 미술품들 중에서 일부는 컬러 사진으로 소개를 하고 있어서, 고맙게도 보기 편리하다. 그러나 일부 작품은 제목만 소개하고 있기 때문에 검색해서 찾아봐야 한다. 그러나 미술품 중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작품들이 많기 때문에, 이 작품이 이건지 확신이 안 들 때가 꽤 있다.

영화 등의 매체에서 미술품 도둑은 대체로 예술에 안목이 있으며, 각종 경보장치를 무력화 하는 지성적 존재로 미화되는 경향이 있으나, 실제로는 보통의 절도범이나 강도범의 행위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한다. 이와 같은 대중적 미화의 문제점을 이 책에서도 지적하고 있지만, 일전에 본 Sandy Nairne의 책[1]에서도 비슷하게 경고하고 있다. 특히 이 책의 7장에 덜워치 미술관에서 도난당한 렘브란트의 미술품을 회수하기 위해, 당시 관장이었던 Giles Waterfield가 개고생-_-을 하는 경험담이 소개(p151)되고 있는데, Sandy Nairne이 자신의 책[1]에서 이야기한 경험담과 엄청나게 비슷하다. 관련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참고할만한 책이 아닌가 싶다.

3장에 저자가 쿠푸왕의 대피라미드 내부를 갔다온 경험담이 나오는데, 글로만 설명하고 있으므로 상황을 이해하기 어렵다. 이집트 학자인 곽민수 선생의 내부 설명[2]을 참고하면 좀 이해가 쉽다.

p67에 이집트 학자 자히 하와스에 대해 언급하는 부분이 나오는데, 어디서 많이 듣던 이름이다 싶더니만, 일전에 뮤온 단층 촬영법 이야기[3] 할 때 들은 인물이었다. 헐 나름 스타 학자였구만. ㅋㅋ

p184에 러스보로 저택 도난사건 이야기가 나오는데, 마틴 카힐과 관련된 부분은 Sandy Nairne의 책[1]보다도 이 책이 더 자세하다. Sandy Nairne의 책[1]의 일부를 일전에 인용한 적[4]이 있다.

p211에 세잔의 Fruit and a Jug on a Table과 관련하여 법적 공방이 나오는데, 파나마 회사의 불투명성을 악용하여 미술품 소유에 대한 복잡한 법적 공방의 유사한 사례는 일전의 ‘파나마 페이퍼스'[5]에도 소개되어 있다. Modigliani의 Seated Man with a Cane에 대한 이야기는 슬로우 뉴스[6]에 잘 나와 있으니 이쪽을 참고해도 될 듯.

책의 마지막에 전직 미술품 장물 판매꾼인 ‘폴’의 아트 블로그의 이야기가 상당부분 할당되어 있는데, 책에 직접적인 url이 언급되어 있지는 않지만 아마 이 블로그[7]를 가리키는 것 같다. 이 책이 출간된 시점은 2011년이지만, 이 블로그[7]의 가장 최근 글은 5월 1일에 올라와 있으니, 놀랍게도 아직도 꾸준히 활동 중인 듯.

저자는 상당히 다양한 사람들을 인터뷰하고 있는데, 미술품 전담하는 형사부터 미술품 전문 변호사와 은퇴한 미술품 도둑까지 섭렵하고 있다. 또한 이집트부터 영국, 미국, 캐나다에 이르는 여러 국가들에 발품을 팔면서, 미술품/골동품 암시장의 실태와 수사현황을 소개하고 있어, 꽤나 품이 든 내용이라고 생각한다. 텍스트의 분량은 좀 많은 편이지만, 난해한 내용은 없으므로 술술 읽힌다. 집중하면 하루안에 완독이 가능할 듯. 다만 언급된 미술품에 대해 조사를 하다보면 시간이 많이 든다.

 


[1] 샌디 네언 저/최규은 역, “미술품 잔혹사“, 미래의창, 2014
[2] 더퍼스트미디어 위대한 업적, 끝나지 않은 수수께끼 – 대피라미드 2016.03.24 11:22
[3] 내 백과사전 뮤온 단층 촬영법으로 쿠푸왕의 대피라미드 내부 탐색하기 2017년 11월 9일
[4] 내 백과사전 러스보로 저택의 베이트 컬렉션 도난 사건 2016년 9월 18일
[5] 내 백과사전 [서평] 파나마 페이퍼스 – 전 세계를 뒤흔든 폭로 이야기 2017년 12월 10일
[6] 슬로우 뉴스 파나마 페이퍼 사건의 소용돌이에 빠진 모딜리아니의 그림 2016-04-15
[7] http://arthostage.blogspot.kr/

동굴 벽화에서 나타나는 고대인의 자폐증?

popular archaeology 기사[1]를 보니 흥미로운 논문[2]이 소개되어 있다. 고고학과 미술과 정신의학에 모두 관심이 있는 본인으로서는 흥미가 당기지 않을 수 없구만. ㅋㅋㅋㅋ

3만년 전후의 기간에 유럽 동굴벽화에는 갑작스러운 사실주의의 경향이 일어나기 시작한다고 한다. 사진을 자주보는 현대인에게는 사실주의 화풍에 별다른 감흥이 없을 듯 하지만, 고대인에게는 꽤나 임팩트가 있는 그림일 것이라 생각한다. 일전에 Raphaella Spence의 작품[3]이나 Pedro Campos의 작품[4]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아마 현대인이 이런 작품을 보며 드는 느낌이 고대인이 사실주의 작품을 보는 느낌과 비슷하지 않을까?? ㅋㅋㅋ

여하간 3만년 전후의 시기에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그 이유에 대한 논의가 분분한 모양인데, 이것을 고대인의 자폐증으로 설명하려는 시도가 있는 모양이다. 일전에 올리버 색스 선생의 저서를 인용한 적[5]이 있었는데, 말미에 잠시 나디아 이야기가 나온다. 나디아는 서번트 신드롬 이야기가 나오면 항상 언급되는 사례인데, 나디아가 5살에 그렸다는 그림과, 일반적으로 5세 어린이가 그린 그림과의 비교가 논문[2;p271]에 들어 있다.

서번트 신드롬은 분류에 따라서 고기능 자폐, 아스퍼거 증후군이라고도 부르는데, 각각의 차이는 나도 정확히 잘 모르겠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학술적인 논쟁이 좀 있는 듯… 여하간 이런 종류의 자폐아는 일전에 어느 자폐아가 쓴 시[6]에서도 볼 수 있지만, 특정분야에서 조숙하고, 디테일을 무척 신경쓰는 경향을 보인다고 한다.

여하간 논문[2]의 저자는 동굴벽화의 이런 화풍의 갑작스러운 변화를 자폐로 보는 듯 한데, 술먹고 읽어서 그런지 논거의 핵심이 잘 이해는 안 되네-_- 여하간 나디아의 사례를 꺼내는 건 좀 에러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나디아는 자주 언급되는 걸로 봐서는 상당히 이례적인 사례라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어떤지 모르겠구만.

추가로, 고대 증거의 갑작스러운 변화는, 증거의 손실 때문에 실제로 갑작스러운 것이 아닐 수도 있다. 고생물학의 유명한 경구를 여기서 들자면, 증거의 부재가 부재의 증거는 아니다. 실제로는 서서히 일어난 변화가 갑작스럽게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ㅎㅎ

몰랐는데, 검색해보니 나디아는 지난 2015년에 4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7]고 한다. 자폐증의 몰이해의 시기에 태어나 고생한 걸 생각하면 마음이 좀 짠하다.

 


[1] popular archaeology How our ancestors with autistic traits led a revolution in Ice Age art Tue, May 15, 2018
[2] Penny Spikins, Callum Scott, Barry Wright, “How Do We Explain ‛Autistic Traits’ in European Upper Palaeolithic Art?”, Open Archaeology, Volume 4, Issue 1, Published Online: 2018-05-12 DOI: https://doi.org/10.1515/opar-2018-0016
[3] 내 백과사전 Raphaella Spence의 작품 2014년 3월 5일
[4] 내 백과사전 Pedro Campos의 작품 2012년 5월 21일
[5] 내 백과사전 숫자가 보이는 사람 2012년 5월 17일
[6] 내 백과사전 아스퍼거 증후군을 가진 10살 어린이의 시 2016년 4월 17일
[7] the guardian Nadia Chomyn obituary Wed 9 Dec 2015 12.57 GMT

페데르 세베린 크뢰위에르 – Hirschsprung 가족의 초상화 Det Hirschsprungske familiebillede

페이스북[1]에서 ‘스마트폰 이전의 시대에 서로를 무시하는 법’이라는 짤방을 봤다. ㅋ

Peder Severin Krøyer, The Hirschsprung family portrait, 1881, Painting, w135 x h109.5 cm

화가가 누구인가 궁금했는데, 구글 이미지 서치로 검색하니 바로 나오네 ㅋㅋㅋ

덴마크 출신의 화가 페데르 세베린 크뢰위에르의 1881년 작품이라고 한다. 구글 아트 프로젝트에도 작품 페이지[2]가 있어서 높은 해상도로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전원적이고 목가적인 풍경을 많이 그린 듯 하다. 작품 몇 개[3]를 쭉 훑어보면 뭔가 모네의 느낌이 나는 듯. 프랑스 인상주의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4]

부인인 마리 크뢰위에르도 화가인 모양인데, 그의 작품에 부인이 꽤 많이 나온 모양인 듯. 당대에는 나름 황금커플이었는 모양인데, 끝은 좋지 않았던 것 같다.[5]

 


[1] Very Finnish Problems (facebook)
[2] The Hirschsprung family portrait. From the left Ivar, Aage, Heinrich, Oscar, Robert, Pauline and Ellen HIrschsprung (google art & culture)
[3] [크뢰위에르] 덴마크 자연주의 화가 (blog.naver.com)
[4] 매일신문 [명작, Why?]페데르 세베린 크뢰위에르 2009-09-10 15:04:04
[5] 동아일보 [이명옥의 가슴속 글과 그림]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013-03-12 03:00

김지현 설치미술가 작품과 캥거루의 어원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어떤 조형 작품이 우연히 주목을 받게 되어 컬트적 인기를 얻고 있다[1]는 이야기를 들었다. 일본인이 그 작품이름을 물으니 현지인이 모르겠다고 대답한 덕분에 ‘모루겠소요’라는 이름으로 소문이 났다는 진위 불명의 소문[2]도 있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보고 캥거루 이야기를 하는데-_-, 아마 구구 이미티르어 단어 중에 가장 유명한 단어가 아닐까 싶다. 뭐 이 블로그 방문자는 다들 알고 있으리라 보지만, ‘캥거루’는 모르겠다는 의미가 아니다. UC San Diego 소속의 인류학/언어학을 연구하는 John B. Haviland 선생[3]이 만든 쿡 선장이 남긴 구구 이미티르어 단어 목록을 해설하는 Oceania 저널의 글[4]을 참고하기 바란다. 참고로 구구 이미티르어는 무척 독특한 언어인데, 일전에 기 도이처 선생의 책[5]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도이처 선생의 책은 무척 흥미로우니 일독을 권한다. ㅎ

 


한편, 설치미술가 김지현 작가가 누구인지 꽤 궁금해졌는데, 국립 현대미술관의 약력소개[6]에 따르면 서울대 조소과 출신이라고 한다. 개인전과 단체전도 꽤 많이 한 경험이 있는 작가인 듯.

화제가 된 작품은 ‘총알맨들’이라는 작품인데, 네오룩의 전시 소개[7,8]에 그의 작품들을 몇 개 사진으로 볼 수 있다. 사진을 그대로 카피하는 건 좀 그래서 링크만 걸어둠. ㅋ 작품의 의미와 작가의 의도를 대략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나름 왕성하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인 듯 하다.

참고로 네오룩은 자신의 소개[9]에 따르면 아트 컨설팅이나 아트 정보로 수익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이라고 한다. 음.. 뭔가 험난해 보이는 길인 듯 한데, 사이트가 극도로 단순해 보이지만 https라서, 사이트 관리자가 꽤 지식인 같아 보인다. ㅋ

나무위키[2]에 따르면 올림픽 때문에 설치한 작품은 아니라고 한다. 이전부터 설치한 작품인 듯. 나름 시리즈 작품인 듯 하다. ㅎ

 


2018.2.11
ねとらぼ 五輪の謎オブジェ「モルゲッソヨ」にネット民熱狂 イラストやアスキーアート、ついには3DCGアニメ化を果たす 2018年02月10日 15時00分

 


[1] 허핑턴포스트 일본 SNS 유저들에게 평창 올림픽 프레스센터의 동상이 화제가 됐다(사진) 2018년 02월 09일 13시 58분 KST
[2] 모루겟소요 in 나무위키
[3] http://anthro.ucsd.edu/people/faculty/faculty-profiles/john-haviland.html
[4] Haviland, John B. (1974). “A last look at Cook’s Guugu-Yimidhirr wordlist” (PDF). Oceania 44 (3): 216–232.
[5] 내 백과사전 [서평] 그곳은 소, 와인, 바다가 모두 빨갛다 : 언어로 보는 문화 2012년 5월 3일
[6] http://www.mmca.go.kr/ …
[7] https://neolook.com/archives/20080522f
[8] https://neolook.com/archives/20090720e
[9] https://neolook.com/about-us

반딧불의 동기화

네이버 국어사전[1]에 의하면 ‘반디, 반딧불, 반딧불이’는 모두 널리 쓰이므로 모두 표준어로 삼는다(관련조항 : 표준어 규정 3장 5절 26항)고 한다. 예전에는 ‘반딧불이’가 표준어 였던 것 같다.

뭐 여하간 살면서 반딧불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데, 얘네들이 군집해 있으면 서로서로 불빛의 싱크로를 맞추는 습성이 있다고 한다. 위키피디아에 의하면 왜 그런 습성을 가지는지는 정확히 잘 모르는 듯. 불빛의 주기도 종에 따라 다르다고 하는데, Munroe의 what if에도 관련 글[2]이 있다. what if에 대해서는 일전에 이야기한 적[3]이 있다. ㅋㅋ

Robin Meier와 Andre Gwerder라는 예술가는 이를 이용하여 반딧불 주변에 LED 전구를 달아서 인공적으로 싱크를 조절하는 예술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재생시간은 1분 47초.

무슨 매스게임도 아니고 … ㅋㅋ 직접 봐야 감동적일 듯 하다. ㅎㅎ

작가 Robin Meier의 홈페이지의 설명[4]에 따르면 오데마 피게라는 스위스 명품 시계 제조사에서 주최하는 아트 커미션의 후원을 받은 작품인 듯 하다. 내가 명품이랑 일절 관련이 없다보니 이름도 듣도보도 못한 회사인데 쓸데없이 엄청 비싼 시계 만드는 회사인 듯-_-

Robin Meier 자신의 소개[5]를 보니 대충 어떤 전자/기계 장비로 예술작품을 만드는 사람 같다. mental floss에도 관련 기사[6]가 있다.

 


[1] http://krdic.naver.com/detail.nhn?docid=15376900
[2] Sun Bug in what if
[3] 내 백과사전 지구위의 모든 사람이 달에 레이저 포인터를 쏜다면? 2012년 9월 26일
[4] http://robinmeier.net/?p=2279
[5] http://robinmeier.net/?page_id=466
[6] mental floss Watch a Sea of Fireflies Gorgeously Synchronize With LED Lights JULY 7, 2016

르누아르 – 두 자매 Les Deux Sœurs

Renoir_-_The_Two_Sisters,_On_the_Terrace

Pierre-Auguste Renoir, “The Two Sisters (On the Terrace)“, 1881, oil on canvas, 100.5 × 80 cm

요새 내가 좋아하는 르누아르의 작품이 화제가 되길래 함 포스팅함-_-

트럼프씨가 자기 집에 걸린 르누아르의 이 작품이 진품이라고 자랑하는데, 시카고 미술관에서 그건 가짜고-_- 진품은 시카고 미술관에 있다고 공식 발표를 한 모양[1]. 근데 역시 트럼프답게 팩트는 신경쓰지 않고-_- 죽어도 자기 것이 진품이라고 믿는 듯 하다[2]. ㅋㅋㅋ 역시 논리적 사실관계는 신경쓰지 않는 창조론자들을 연상케 한다.

뭐 여하간 나도 트럼프처럼 레플리카 한 번 벽에 걸어볼까 싶어서-_- 르누아르 작품의 레플리카를 파는 곳을 검색해보니 있긴 있던데[3], 실제 작품 크기인 100.5 × 80 cm 사이즈와 거의 비슷한 크기를 사려면 돈이 꽤 든다. 헐-_- 그냥 나는 하츠네 미쿠 태피스트리로 만족할련다-_-

애니메이션 태피스트리가 살 때는 좀 그래보여도, 걸어 놓고 찬찬히 감상하면 나름 미학적 가치가 있다. 심미적 관점은 찾기 나름 아니겠는가. 아키하바라에 가면 꼭 한 개 사 보시라 권하고 싶다. ㅎㅎㅎㅎ

 


[1] BBC Trump’s Renoir painting is not real, Chicago museum says 20 October 2017
[2] 허핑턴포스트 트럼프가 자신이 소장한 ‘가짜’ 르누아르 작품을 자랑하는 사연 2017년 10월 21일 17시 26분 KST
[3] http://www.rexdeco.com/ ….

Norman Rockwell – The Problem We All Live With

Norman Rockwell, “The Problem We All Live With“, 1964, Oil on canvas, 91 cm × 150 cm

일전에 노먼 록웰의 작품이 소더비에 낙찰돼서 포스팅[1]한 적 있는데, 웹서핑하다가 다른 작품을 봐서 또 포스팅 함 ㅋㅋㅋ

노먼 록웰 하면 미국의 김홍도 같은 사람인데, 서민적 일상을 그림에 잘 포착하여 생동감 있게 표현한 화가라고 한다. ㅎ 위키피디아의 설명에 따르면, 이 작품은 랜드마크 판결 중의 하나인 Brown v. Board of Education에 의해, 흑인과 백인의 분리된 학교 교육이 위헌 판결된 것에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반발하여 뉴올리언즈 주의 위기가 일어났고, 그 때문에 과거 백인 학교였던 학교에 등교를 하는 6세 소녀 Ruby Bridges와 그녀를 경호하는 네 명의 경호원을 그린 것이라고 한다. 본인이 일천해서, 록웰 화백이 삼중자화상[2] 같은 소프트한 그림만 그린 줄 알았더니만, 당대 꽤나 사회적인 문제를 담은 그림도 그린 줄은 몰랐다. ㅎㅎ 위키피디아를 보니 Ruby Bridges씨는 나중에 커서 사회운동을 한 모양이다.

참고로 랜드마크 판결이라고 하니까 그 중의 하나인 Loving v. Virginia 이야기[3]를 한 적이 있다. 걍 생각나서 그냥 써봄-_-

 


[1] 내 백과사전 Norman Rockwell – Saying Grace 2014년 1월 27일
[2] http://www.nrm.org/MT/text/TripleSelf.html
[3] 내 백과사전 Loving v. Virginia 2014년 2월 20일

12세 어린이가 만든 교통 안전 포스터

ねとらぼ의 기사[1]에 의하면 12세 어린이가 방학숙제로 만든 교통안전 포스터라고 한다.

가운데 たすけて(도와줘)라고 쓰여있다. 창의력 하나는 인정해 줘야 할 듯-_-

 


[1] ねとらぼ 赤黒い手形に「たすけて」 弟が作った癖が強い交通安全ポスターに「天才かよ」「説得力ある」の声 2017年08月12日 20時58分

anamorphosis를 이용한 지하 주차장 표지 디자인

호주 멜버른에 유레카 타워라는 마천루가 있다고 하는데, 91층 높이로 거주 가능한 빌딩 중에서 세계에서 14번째로 높다고 한다. 구글 스트리트뷰로 보니까 초 높네 ㅋㅋㅋ

건물 높이가 높다보니 지하 주차장도 꽤 여러 층이 있는 듯 한데, 이 건물 지하 주차장에 anamorphosis를 이용하여 위쪽 방향인지, 아래쪽 방향인지를 표시하는 표지가 있다고 한다. 디자이너는 Axel Peemöller라는 사람인데, 사진은 모두 그의 홈페이지[1]에서 가져온 것임. 홈페이지의 소개[2]에 따르면, 디자인 컨설트를 하는 사람이라고 한다.

일전에 Anamorphosis를 이용한 작품들을 포스팅한 적[3,4,5,6,7]이 이미 많아서 안 쓰려고 했는데, 이건 단순히 작품이라기 보다는 실용성까지 겸비해서 걍 글 써 봄. ㅋ

 


[1] http://axelpeemoeller.com/eureka-tower-carpark/
[2] http://axelpeemoeller.com/about/
[3] 내 백과사전 Planet Streetpainting – 3D LEGO Terracotta 2013년 5월 30일
[4] 내 백과사전 Eduardo Relero의 작품 2012년 9월 18일
[5] 내 백과사전 Gregor Wosik의 작품 2011년 12월 18일
[6] 내 백과사전 Julian Beever의 작품 2011년 9월 27일
[7] http://zariski.egloos.com/2284539